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카카오 주가 타격 불가피…손실 100억∼200억 원대 추정”
입력 2022.10.17 (11:28) 수정 2022.10.17 (13:38) 경제
증권사들이 카카오가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로 하루 매출 200억 원 안팎의 손실이 발생했을 것으로 추정하며 주가에도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오동환 삼성증권 연구원은 오늘(17일) 보고서에서 “카카오톡 송수신 중단은 10시간 정도였으나 16일까지 일부 광고 판매가 중단됐고 모빌리티와 선물하기, 페이지 등도 1∼2일 분량의 매출이 발생하지 못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4분기 매출이 최대 1∼2%가 감소하는 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화재 관리 책임이 SK C&C에 있었던 만큼 피해 보상 가능성은 남아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오 연구원은 “중요한 것은 이번 사태가 영구적인 이용자 이탈로 이어지느냐 여부”라며 “카카오 서비스들의 대체 불가능한 장점이 여전히 존재하는 만큼 서비스 정상화 시 이용자의 구조적 이탈은 제한적일 전망”이라고 말했습니다.

다만 지난 현지시간 14일 미국 뉴욕 나스닥 지수가 3% 넘게 급락하고 주말새 초대형 악재가 터진 만큼 카카오 그룹주 주가는 단기적으로 큰 폭으로 하락할 전망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안재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정확한 규모를 예측하기는 이르지만 카카오의 대부분 서비스가 멈췄다는 점에서 카카오 국내 사업의 전체 하루 매출인 약 150억원 이상이 감소할 수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이어 카카오톡 유저 이탈, 택시·대리운전·선물하기 등 서비스 중단으로 인한 매출 감소, 브랜드 이미지 하락 등에 대한 우려가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이선화 KB증권 연구원 또한 이번 사태로 카카오가 입을 피해 규모를 4분기 예상 매출액을 기반으로 계산하면 약 220억원 정도라고 전망하며 “유료 서비스에 대한 피해 보상 논의가 이뤄지고 있어 비용 증가가 불가피하다”고 말했습니다.

김진우 다올투자증권 연구원은 “피해 보상범위를 유료 사용자로 가정한다면 영업이익감소에 미치는 영향은 약 120억원 수준으로 추정된다”면서 “톡채널·카카오페이 등에 연결된 사업자의 판매액 보상까지 이어진다면 그 범위를 산정하기는 아직 어렵지만 과거 KT 아현지사 화재 사례를 고려하면 판매액 보상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예상했습니다.

이번 서비스 장애가 브랜드 가치를 하락시켰다는 점에서 카카오의 목표주가를 대폭 하향 조정한 증권사도 나타났습니다.

정의훈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전 국민이 이번 사태로 인해 불편함을 겪었고 카카오의 다양한 플랫폼 서비스의 브랜드 프리미엄이 퇴색됐다”며 “카카오톡 개편을 통한 톡비즈 등 성장동력 확보에도 차질이 생겼다”고 분석했습니다.

정 연구원은 카카오의 목표 주가를 10만6천원에서 6만5천원으로 내리며 “경기둔화로 인한 톡비즈 매출 증가율 둔화, 주요 자회사의 지분가치 하락 및 할인율을 적용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정호윤·안도영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카카오 목표가를 기존 10만원에서 8만원으로 하향했는데 “전 세계 비교 그룹들의 가치 평가 하락을 반영해 포털과 카카오톡 가치를 낮추고 자회사 주가 하락에 따른 지분가치 감소분을 반영했다”며 “가치평가가 과거 어느 때보다도 낮아졌으나 2023년 광고사업부 성장 여부가 확인되면 주가는 반등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카카오 주가 타격 불가피…손실 100억∼200억 원대 추정”
    • 입력 2022-10-17 11:28:23
    • 수정2022-10-17 13:38:50
    경제
증권사들이 카카오가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로 하루 매출 200억 원 안팎의 손실이 발생했을 것으로 추정하며 주가에도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오동환 삼성증권 연구원은 오늘(17일) 보고서에서 “카카오톡 송수신 중단은 10시간 정도였으나 16일까지 일부 광고 판매가 중단됐고 모빌리티와 선물하기, 페이지 등도 1∼2일 분량의 매출이 발생하지 못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4분기 매출이 최대 1∼2%가 감소하는 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화재 관리 책임이 SK C&C에 있었던 만큼 피해 보상 가능성은 남아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오 연구원은 “중요한 것은 이번 사태가 영구적인 이용자 이탈로 이어지느냐 여부”라며 “카카오 서비스들의 대체 불가능한 장점이 여전히 존재하는 만큼 서비스 정상화 시 이용자의 구조적 이탈은 제한적일 전망”이라고 말했습니다.

다만 지난 현지시간 14일 미국 뉴욕 나스닥 지수가 3% 넘게 급락하고 주말새 초대형 악재가 터진 만큼 카카오 그룹주 주가는 단기적으로 큰 폭으로 하락할 전망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안재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정확한 규모를 예측하기는 이르지만 카카오의 대부분 서비스가 멈췄다는 점에서 카카오 국내 사업의 전체 하루 매출인 약 150억원 이상이 감소할 수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이어 카카오톡 유저 이탈, 택시·대리운전·선물하기 등 서비스 중단으로 인한 매출 감소, 브랜드 이미지 하락 등에 대한 우려가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이선화 KB증권 연구원 또한 이번 사태로 카카오가 입을 피해 규모를 4분기 예상 매출액을 기반으로 계산하면 약 220억원 정도라고 전망하며 “유료 서비스에 대한 피해 보상 논의가 이뤄지고 있어 비용 증가가 불가피하다”고 말했습니다.

김진우 다올투자증권 연구원은 “피해 보상범위를 유료 사용자로 가정한다면 영업이익감소에 미치는 영향은 약 120억원 수준으로 추정된다”면서 “톡채널·카카오페이 등에 연결된 사업자의 판매액 보상까지 이어진다면 그 범위를 산정하기는 아직 어렵지만 과거 KT 아현지사 화재 사례를 고려하면 판매액 보상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예상했습니다.

이번 서비스 장애가 브랜드 가치를 하락시켰다는 점에서 카카오의 목표주가를 대폭 하향 조정한 증권사도 나타났습니다.

정의훈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전 국민이 이번 사태로 인해 불편함을 겪었고 카카오의 다양한 플랫폼 서비스의 브랜드 프리미엄이 퇴색됐다”며 “카카오톡 개편을 통한 톡비즈 등 성장동력 확보에도 차질이 생겼다”고 분석했습니다.

정 연구원은 카카오의 목표 주가를 10만6천원에서 6만5천원으로 내리며 “경기둔화로 인한 톡비즈 매출 증가율 둔화, 주요 자회사의 지분가치 하락 및 할인율을 적용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정호윤·안도영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카카오 목표가를 기존 10만원에서 8만원으로 하향했는데 “전 세계 비교 그룹들의 가치 평가 하락을 반영해 포털과 카카오톡 가치를 낮추고 자회사 주가 하락에 따른 지분가치 감소분을 반영했다”며 “가치평가가 과거 어느 때보다도 낮아졌으나 2023년 광고사업부 성장 여부가 확인되면 주가는 반등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