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서해 피격 사건’ 문재인 전 대통령 수사 불가피”
입력 2022.10.17 (14:59) 수정 2022.10.17 (15:08) 정치
국민의힘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 필요성을 연일 강조하고 나섰습니다.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은 오늘(17일) SNS에 “고 이대준 씨 피살 방치 및 월북 조작 사건에 관해 문재인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는 불가피하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의원은 “이 씨 피살과 관련해 문 전 대통령에게 서면 보고된 이래 3시간 동안 문 전 대통령은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감사원 발표가 있었다”며 이같이 언급했습니다.

이어 “당시 국정 최고책임자로서의 해명을 듣기 위한 감사원의 정당한 절차에 대해 ‘무례하다’라며 발끈했던 문 전 대통령의 모습 그 어디에서도 국민을 살리지 못했다는 죄책감이나 최소한의 미안한 감정은 찾아 볼 수 없었다”고 비판했습니다.

권성동 의원도 SNS에 “해수부 공무원 피살 사건은 문재인 정권 차원의 월북 조작 게이트”라며 “월북 조작을 위해 청와대 안보실, 국정원, 국방부, 해경이 동원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월북 조작의 최종 컨트롤 타워는 문재인 전 대통령일 수밖에 없다”며 “지금 당장 소환 조사해야 한다”고 적었습니다.

그러면서 “문 전 대통령 조사는 결코 정치 보복이 아니며 이것은 ‘안보 회복’”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안보 위기의) 근본적 대안은 피아식별부터 잘못된 민주당식 안보관을 청산하는 것”이라며 “국민의 생명을 굴종의 징표로 상납한 월북조작 사건의 실체부터 밝히고 책임자를 처벌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민의힘 양금희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감사원 감사 결과, 문 전 대통령과 청와대는 피살당한 공무원을 구할 수 있었던 3시간의 ‘골든타임’을 그대로 흘려버렸다”며 “블랙아웃된 ‘북한 피격 3시간의 진실’이 철저히 밝혀져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박정하 수석대변인도 “진실이 밝혀질 수사가 시작됐다”며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 하명의 주체가 누군지 밝힐 수 있는 성역 없는 공정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 與, “‘서해 피격 사건’ 문재인 전 대통령 수사 불가피”
    • 입력 2022-10-17 14:59:03
    • 수정2022-10-17 15:08:49
    정치
국민의힘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 필요성을 연일 강조하고 나섰습니다.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은 오늘(17일) SNS에 “고 이대준 씨 피살 방치 및 월북 조작 사건에 관해 문재인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는 불가피하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의원은 “이 씨 피살과 관련해 문 전 대통령에게 서면 보고된 이래 3시간 동안 문 전 대통령은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감사원 발표가 있었다”며 이같이 언급했습니다.

이어 “당시 국정 최고책임자로서의 해명을 듣기 위한 감사원의 정당한 절차에 대해 ‘무례하다’라며 발끈했던 문 전 대통령의 모습 그 어디에서도 국민을 살리지 못했다는 죄책감이나 최소한의 미안한 감정은 찾아 볼 수 없었다”고 비판했습니다.

권성동 의원도 SNS에 “해수부 공무원 피살 사건은 문재인 정권 차원의 월북 조작 게이트”라며 “월북 조작을 위해 청와대 안보실, 국정원, 국방부, 해경이 동원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월북 조작의 최종 컨트롤 타워는 문재인 전 대통령일 수밖에 없다”며 “지금 당장 소환 조사해야 한다”고 적었습니다.

그러면서 “문 전 대통령 조사는 결코 정치 보복이 아니며 이것은 ‘안보 회복’”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안보 위기의) 근본적 대안은 피아식별부터 잘못된 민주당식 안보관을 청산하는 것”이라며 “국민의 생명을 굴종의 징표로 상납한 월북조작 사건의 실체부터 밝히고 책임자를 처벌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민의힘 양금희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감사원 감사 결과, 문 전 대통령과 청와대는 피살당한 공무원을 구할 수 있었던 3시간의 ‘골든타임’을 그대로 흘려버렸다”며 “블랙아웃된 ‘북한 피격 3시간의 진실’이 철저히 밝혀져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박정하 수석대변인도 “진실이 밝혀질 수사가 시작됐다”며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 하명의 주체가 누군지 밝힐 수 있는 성역 없는 공정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