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황교안, 당 대표 출마 선언…“넘어졌던 곳에서 다시 시작”
입력 2022.10.17 (15:17) 수정 2022.10.17 (15:18) 정치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국민의힘 차기 당 대표 출마를 선언했습니다.

황 전 총리는 오늘(17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가 넘어졌던 곳에서 다시 시작하겠다”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황 전 총리는 먼저 “지난날 당 대표로서 제가 잘못했던 부분을 사과드린다”며 “2년 전 4.15 총선에서 통합을 무리하게 추진하면서, 당시 당을 위해 애쓰셨던 분들이 경선의 기회조차 얻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 결과 당이 지금 이러한 지경까지 이르게 되었다. 정말 뼈저리게 반성했다. 가슴이 찢어진다”며 “앞으로는 절대 그런 실수는 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황 전 총리는 현재 상황을 ‘위기’로 진단하며 “나라도, 당도 위기인 지금, 이를 타개해 나갈 수 있는 경험과 경륜을 가진 인물이 꼭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저는 입법, 사법, 행정 3부 모든 분야를 아우르는 풍부한 경험을 가지고 있다. 그것도 모든 분야에서 최고책임자로서 경험했다”며 “더욱이 대통령권한대행으로서 국가위기 상황을 극복한 경험도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공약으로는 선거제도 개혁을 강조하며 “우리 당의 선거는 반드시 우리 당이 직접 관리해야 하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등 외부에 맡겨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공천과 관련해서도 “윤리기준을 강화해 도덕성과 청렴성에 문제가 있는 부적격자는 원천배제하는 등 공정한 공천기준을 마련해야 한다”며 “국회의원의 경우 무회의 무세비 원칙, 국회 특수활동비 폐지 등의 혁신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황 전 총리는 지난 총선이 부정선거였다는 주장은 거듭 강조했습니다.

2020년 제21대 총선을 ‘4.15 부정선거’라고 명명하며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대법원, 민주당, 여론조사기관, 일부 언론 등 거대한 악의 카르텔이 우리나라를 집어삼켰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그동안 민주당은, 4.15 부정선거로 자리를 차지한 가짜의원들이 국회에서 절대다수의 숫자로 밀어붙이며 악법들을 참으로 많이 만들었다. 해답은 4.15 부정선거를 바로 잡는 것”이라며 “검찰과 경찰은 부정선거를 수사하고, 국회는 4.15 부정선거 특별조사위원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저 자신이 먼저, 동지들이 어려울 때 늘 곁에 있는 따뜻한 ‘교안이 형’이 되겠다”며 “윤석열 정부를 도와 보수정권의 성공을 이루어내는 빠르고 강한 국민의힘을 만들겠다”고 말했습니다.

검찰 출신인 황 전 총리는 박근혜 정부에서 법무부 장관과 국무총리를 지냈고, 박 전 대통령 탄핵 이후 대통령 권한을 대행했습니다.

이후 2019년 국민의힘의 전신인 자유한국당에 입당해 당 대표에 당선됐고, 2020년 4.15 총선 패배의 책임을 지고 당 대표에서 물러났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황교안, 당 대표 출마 선언…“넘어졌던 곳에서 다시 시작”
    • 입력 2022-10-17 15:17:49
    • 수정2022-10-17 15:18:09
    정치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국민의힘 차기 당 대표 출마를 선언했습니다.

황 전 총리는 오늘(17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가 넘어졌던 곳에서 다시 시작하겠다”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황 전 총리는 먼저 “지난날 당 대표로서 제가 잘못했던 부분을 사과드린다”며 “2년 전 4.15 총선에서 통합을 무리하게 추진하면서, 당시 당을 위해 애쓰셨던 분들이 경선의 기회조차 얻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 결과 당이 지금 이러한 지경까지 이르게 되었다. 정말 뼈저리게 반성했다. 가슴이 찢어진다”며 “앞으로는 절대 그런 실수는 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황 전 총리는 현재 상황을 ‘위기’로 진단하며 “나라도, 당도 위기인 지금, 이를 타개해 나갈 수 있는 경험과 경륜을 가진 인물이 꼭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저는 입법, 사법, 행정 3부 모든 분야를 아우르는 풍부한 경험을 가지고 있다. 그것도 모든 분야에서 최고책임자로서 경험했다”며 “더욱이 대통령권한대행으로서 국가위기 상황을 극복한 경험도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공약으로는 선거제도 개혁을 강조하며 “우리 당의 선거는 반드시 우리 당이 직접 관리해야 하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등 외부에 맡겨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공천과 관련해서도 “윤리기준을 강화해 도덕성과 청렴성에 문제가 있는 부적격자는 원천배제하는 등 공정한 공천기준을 마련해야 한다”며 “국회의원의 경우 무회의 무세비 원칙, 국회 특수활동비 폐지 등의 혁신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황 전 총리는 지난 총선이 부정선거였다는 주장은 거듭 강조했습니다.

2020년 제21대 총선을 ‘4.15 부정선거’라고 명명하며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대법원, 민주당, 여론조사기관, 일부 언론 등 거대한 악의 카르텔이 우리나라를 집어삼켰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그동안 민주당은, 4.15 부정선거로 자리를 차지한 가짜의원들이 국회에서 절대다수의 숫자로 밀어붙이며 악법들을 참으로 많이 만들었다. 해답은 4.15 부정선거를 바로 잡는 것”이라며 “검찰과 경찰은 부정선거를 수사하고, 국회는 4.15 부정선거 특별조사위원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저 자신이 먼저, 동지들이 어려울 때 늘 곁에 있는 따뜻한 ‘교안이 형’이 되겠다”며 “윤석열 정부를 도와 보수정권의 성공을 이루어내는 빠르고 강한 국민의힘을 만들겠다”고 말했습니다.

검찰 출신인 황 전 총리는 박근혜 정부에서 법무부 장관과 국무총리를 지냈고, 박 전 대통령 탄핵 이후 대통령 권한을 대행했습니다.

이후 2019년 국민의힘의 전신인 자유한국당에 입당해 당 대표에 당선됐고, 2020년 4.15 총선 패배의 책임을 지고 당 대표에서 물러났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