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자폭 드론 공격받은 우크라 “러, 모든 국제기구서 퇴출해야”
입력 2022.10.17 (18:56) 수정 2022.10.17 (19:34) 국제
수도 키이우가 또다시 러시아의 자폭 드론 공격을 받은 우크라이나가 러시아를 모든 국제기구에서 퇴출하라고 촉구했습니다.

AFP 통신 등에 따르면 미하일로 포돌랴크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보좌관은 현지시각 17일 트위터에서 “민간인을 위협하고자 중요 기반시설을 공격하고, 전선을 시체로 뒤덮도록 총동원령을 내린 이들이 주요 20개국 정상과 같은 테이블에 앉아선 안 된다”며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제는 러시아의 위선을 끝낼 때다. 러시아 연방을 모든 국제기구에서 반드시 퇴출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적은 밤낮으로 민간인들을 공포에 떨게 하고 있다. 자폭드론과 미사일이 우크라이나 전역을 공격하고 있다”며 “적이 우리 도시를 공격할 수 있지만 우리를 무너뜨리진 못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우크라이나 공군은 전날 저녁 이후 공격해온 러시아군 드론 가운데 85~86%를 격추했다고 밝혔습니다.

비탈리 클리치코 키이우 시장은 이번 공격으로 키이우 셰브첸코 거리의 주거 건물이 무너지면서 여성 1명이 숨지고 1명이 무너진 건물에 매몰된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구조대가 18명을 구조했으나, 여전히 화재 진화 및 잔해 철거 등 구조 작업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앞서 현지시각 17일 오전 6시 35분쯤 키이우에서 공습경보가 울린 뒤 4차례 러시아의 자폭 드론으로 추정되는 공격이 이어졌으며, 이 때문에 여러 채의 주택과 건물이 파손되고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러시아는 지난 8일 크림대교 폭발 이후 10일부터 키이우를 포함한 우크라이나 주요 도시의 전력·수도 인프라를 겨냥한 대대적 공습을 벌이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자폭 드론 공격받은 우크라 “러, 모든 국제기구서 퇴출해야”
    • 입력 2022-10-17 18:56:43
    • 수정2022-10-17 19:34:05
    국제
수도 키이우가 또다시 러시아의 자폭 드론 공격을 받은 우크라이나가 러시아를 모든 국제기구에서 퇴출하라고 촉구했습니다.

AFP 통신 등에 따르면 미하일로 포돌랴크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보좌관은 현지시각 17일 트위터에서 “민간인을 위협하고자 중요 기반시설을 공격하고, 전선을 시체로 뒤덮도록 총동원령을 내린 이들이 주요 20개국 정상과 같은 테이블에 앉아선 안 된다”며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제는 러시아의 위선을 끝낼 때다. 러시아 연방을 모든 국제기구에서 반드시 퇴출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적은 밤낮으로 민간인들을 공포에 떨게 하고 있다. 자폭드론과 미사일이 우크라이나 전역을 공격하고 있다”며 “적이 우리 도시를 공격할 수 있지만 우리를 무너뜨리진 못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우크라이나 공군은 전날 저녁 이후 공격해온 러시아군 드론 가운데 85~86%를 격추했다고 밝혔습니다.

비탈리 클리치코 키이우 시장은 이번 공격으로 키이우 셰브첸코 거리의 주거 건물이 무너지면서 여성 1명이 숨지고 1명이 무너진 건물에 매몰된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구조대가 18명을 구조했으나, 여전히 화재 진화 및 잔해 철거 등 구조 작업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앞서 현지시각 17일 오전 6시 35분쯤 키이우에서 공습경보가 울린 뒤 4차례 러시아의 자폭 드론으로 추정되는 공격이 이어졌으며, 이 때문에 여러 채의 주택과 건물이 파손되고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러시아는 지난 8일 크림대교 폭발 이후 10일부터 키이우를 포함한 우크라이나 주요 도시의 전력·수도 인프라를 겨냥한 대대적 공습을 벌이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