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집중취재] 대전 용산초 ‘등교 거부’ 초강수, 이유는?
입력 2022.10.17 (19:26) 수정 2022.10.17 (19:51) 뉴스7(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앞서 보신 기사와 관련해 취재기자와 좀 더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보도국 최선중 기자, 나와 있습니다.

최 기자, 지난해 말 한창 시끄럽더니 또다시 논란이 됐네요.

이 문제, 애초에 교육청에서 학교용지를 반납해서 생긴 문제라는 지적이 있었죠.

[기자]

네, 대전 용산 지구에 내년 입주 예정인 이 아파트의 규모는 3천6백 세대나 됩니다.

학생 수는 천2백 명으로 추산되는데, 당초 이 인원을 교육청이 절반 이하인 5백여 명으로 잘못 추산했습니다.

그래서 교육청은 2019년 분양 당시 학교용지를 반납까지 했습니다.

이 판단이 현재 갈등의 원인이 됐습니다.

교육청은 지금 다시 학교용지를 확보해 새 학교를 짓는 절차를 밟고 있는데요.

새 학교를 짓는 데 심사를 받고 건축까지 보통 3~4년이 걸립니다.

그런데 입주는 내년 5월부터 시작됩니다.

그때까지 학생 1,200여 명을 분산 배치를 할 것인가 아니면 이동형 임시교실에서 생활하게 할 것인가를 서둘러 결정해야 할 상황인 겁니다.

[앵커]

그런데 교육청이 일부 학부모들의 반대에도 다른 학교로 분산 배치가 아니라 이동형 임시교실에 임시배치를 추진하는 이유에 대해 학교설립에 유리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면서요.

[기자]

네, 지금 논란이 된 용산초 주변에는 3개 초등학교가 있습니다.

관평초와 동아초, 배울초등학교인데요

용산초등학교까지 모두 네 군데에 분산배치를 하면 서류상으로는 '배치 완료' 상태가 되기 때문데 새 학교를 세울 명분이 약해진다는 거죠.

반대로 이동형 임시교실에서 생활하면 정상 배치가 아닌 '임시배치'가 되기 때문에 새 학교 설립을 위한 중앙투자심사위원회 심의가 유리하단 논리입니다.

[앵커]

그런데 이런 행정적인 논리에 앞서 이동형 임시교실의 안전성이 더 문제일 것 같은데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현재 용산초 학부모 뿐 아니라 입주 예정자 학부모들도 이동형 임시교실의 안전성을 완전히 신뢰하고 있는 상황은 아닙니다.

입주 예정자 학부모들도 새로운 학교 설립을 원하고 있고 그 전까지는 다른 방안이 없다니까 이동형 임시교실 사용에 대해 안전성 담보라는 조건부 찬성을 한 거거든요

특히, 최근 용산초 인근에 있는 현대 아울렛에서 화재로 대형 인명피해가 난 상황이라 재난 상황에 매우 민감한 상태입니다.

[앵커]

최근 대전시의회에서는 이 이동형 임시교실 예산 일부를 추경에 통과시켰어요?

의회 입장은 어떤 건가요?

[기자]

네, 전체 150억 원 예산 중에 43억 원 정도가 통과됐습니다.

이동형 임시교실 내 전기시설 설치와 급식실 신축 항목인데요

앞서 이동형 임시교실 설계비 1억 여 원은 이미 지난해 반영돼 현재 설계가 막바지 작업 중이고요.

결국, 대전시의회도 다른 대안이 없으니 이동형 임시교실로 가야 한다는 쪽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어제까지 지역구 시의원들이 주축이 돼 용산초 학부모와 새 아파트 예비입주자들과 협의했지만 절충점은 찾지 못했습니다.

[앵커]

학부모들은 계속 등교 거부를 하겠단 입장이고 촛불집회까지 예고하고 있는데 어떻게 해결돼야 할까요?

[기자]

우선 대전교육청이 안전성 부분에 대한 신뢰를 주는 것이 무엇보다 필요할 것 같습니다.

현재 옛 대전 유성중학교 자리에 이동형 임시교실이 현재 운영 중이거든요.

이곳을 현장 견학을 한다든지, 다른 지역의 사례를 통해 많은 학부모가 걱정하고 있는 안정성에 대한 객관적 검증이 시급할 건 갔습니다.

지금 이동형 임시교실 이용을 반대하고 있는 용산초 학부모들은 등교 거부에 이어 촛불집회를 예고하고 있고요.

교육청 그리고 아파트 예비입주자들과 공개토론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습니다.

[앵커]

학생들의 학습권과 안전에 직결되는 문제인 만큼 양쪽이 합의점을 찾아내길 기대해봅니다.

수고하셨습니다.
  • [집중취재] 대전 용산초 ‘등교 거부’ 초강수, 이유는?
    • 입력 2022-10-17 19:26:19
    • 수정2022-10-17 19:51:43
    뉴스7(대전)
[앵커]

앞서 보신 기사와 관련해 취재기자와 좀 더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보도국 최선중 기자, 나와 있습니다.

최 기자, 지난해 말 한창 시끄럽더니 또다시 논란이 됐네요.

이 문제, 애초에 교육청에서 학교용지를 반납해서 생긴 문제라는 지적이 있었죠.

[기자]

네, 대전 용산 지구에 내년 입주 예정인 이 아파트의 규모는 3천6백 세대나 됩니다.

학생 수는 천2백 명으로 추산되는데, 당초 이 인원을 교육청이 절반 이하인 5백여 명으로 잘못 추산했습니다.

그래서 교육청은 2019년 분양 당시 학교용지를 반납까지 했습니다.

이 판단이 현재 갈등의 원인이 됐습니다.

교육청은 지금 다시 학교용지를 확보해 새 학교를 짓는 절차를 밟고 있는데요.

새 학교를 짓는 데 심사를 받고 건축까지 보통 3~4년이 걸립니다.

그런데 입주는 내년 5월부터 시작됩니다.

그때까지 학생 1,200여 명을 분산 배치를 할 것인가 아니면 이동형 임시교실에서 생활하게 할 것인가를 서둘러 결정해야 할 상황인 겁니다.

[앵커]

그런데 교육청이 일부 학부모들의 반대에도 다른 학교로 분산 배치가 아니라 이동형 임시교실에 임시배치를 추진하는 이유에 대해 학교설립에 유리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면서요.

[기자]

네, 지금 논란이 된 용산초 주변에는 3개 초등학교가 있습니다.

관평초와 동아초, 배울초등학교인데요

용산초등학교까지 모두 네 군데에 분산배치를 하면 서류상으로는 '배치 완료' 상태가 되기 때문데 새 학교를 세울 명분이 약해진다는 거죠.

반대로 이동형 임시교실에서 생활하면 정상 배치가 아닌 '임시배치'가 되기 때문에 새 학교 설립을 위한 중앙투자심사위원회 심의가 유리하단 논리입니다.

[앵커]

그런데 이런 행정적인 논리에 앞서 이동형 임시교실의 안전성이 더 문제일 것 같은데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현재 용산초 학부모 뿐 아니라 입주 예정자 학부모들도 이동형 임시교실의 안전성을 완전히 신뢰하고 있는 상황은 아닙니다.

입주 예정자 학부모들도 새로운 학교 설립을 원하고 있고 그 전까지는 다른 방안이 없다니까 이동형 임시교실 사용에 대해 안전성 담보라는 조건부 찬성을 한 거거든요

특히, 최근 용산초 인근에 있는 현대 아울렛에서 화재로 대형 인명피해가 난 상황이라 재난 상황에 매우 민감한 상태입니다.

[앵커]

최근 대전시의회에서는 이 이동형 임시교실 예산 일부를 추경에 통과시켰어요?

의회 입장은 어떤 건가요?

[기자]

네, 전체 150억 원 예산 중에 43억 원 정도가 통과됐습니다.

이동형 임시교실 내 전기시설 설치와 급식실 신축 항목인데요

앞서 이동형 임시교실 설계비 1억 여 원은 이미 지난해 반영돼 현재 설계가 막바지 작업 중이고요.

결국, 대전시의회도 다른 대안이 없으니 이동형 임시교실로 가야 한다는 쪽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어제까지 지역구 시의원들이 주축이 돼 용산초 학부모와 새 아파트 예비입주자들과 협의했지만 절충점은 찾지 못했습니다.

[앵커]

학부모들은 계속 등교 거부를 하겠단 입장이고 촛불집회까지 예고하고 있는데 어떻게 해결돼야 할까요?

[기자]

우선 대전교육청이 안전성 부분에 대한 신뢰를 주는 것이 무엇보다 필요할 것 같습니다.

현재 옛 대전 유성중학교 자리에 이동형 임시교실이 현재 운영 중이거든요.

이곳을 현장 견학을 한다든지, 다른 지역의 사례를 통해 많은 학부모가 걱정하고 있는 안정성에 대한 객관적 검증이 시급할 건 갔습니다.

지금 이동형 임시교실 이용을 반대하고 있는 용산초 학부모들은 등교 거부에 이어 촛불집회를 예고하고 있고요.

교육청 그리고 아파트 예비입주자들과 공개토론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습니다.

[앵커]

학생들의 학습권과 안전에 직결되는 문제인 만큼 양쪽이 합의점을 찾아내길 기대해봅니다.

수고하셨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