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브랜드 가치 vs 혈세낭비, 아시안게임 공동 유치 찬반 논란
입력 2022.10.17 (21:40) 수정 2022.10.17 (22:05) 뉴스9(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대구와 광주, 두 도시는 굳건한 달빛동맹을 토대로 2038 하계아시안게임 공동 유치를 추진하고 있는데요.

경제 활성화와 도시브랜드 가치 상승 등 순기능과 막대한 예산 낭비 같은 부작용 우려 사이에서 찬반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보도에 윤희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1951년 이후 4년마다 개최되는 46억 아시아인들의 축제, '아시안게임'.

대구시와 광주시가 2038 하계대회의 공동 유치에 나섭니다.

2002년 월드컵과 2003년 하계유니버시아드 대회 등 국제대회를 성공적으로 치러낸 자신감도 있습니다.

유치에 성공하면 1986년 서울 등에 이어 국내 4번째, 대구는 생산유발 1조 4천억 원과 고용유발 만 8천 명의 경제적 효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됩니다.

대구시는 대구스타디움 등 기존 시설을 최대한 활용하고 최소한의 시설 신축을 통해 저비용 고효율 대회를 열 계획입니다.

[박희준/대구시 문화체육관광국장 : "광주와 함께 2038 하계 아시안게임을 유치하여 스포츠를 통한 동서화합과 우리 지역뿐만 아니라 국가 경제 활성화의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하지만 넘어야 할 산이 적지 않습니다.

대구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는 대구시가 제출한 아시안게임 공동유치 동의안을 유보했습니다.

시비만 최소 2천3백억 원이 투입되는 등 예상 사업비가 1조 원이 넘어서지만, 경제성을 장담할 수 없다는 겁니다.

[김태우/대구시의원 : "국민적인 관심 과연 그런 것들이 얼마나 될까에 대한 우려가 있는 거죠. 빚을 지면 나중에 시민들이 그걸 세금으로 갚아야 되는데."]

대구와 광주 시민단체들도 공동성명서를 내고, 졸속 추진이라며 비판했습니다.

[강금수/대구참여연대 사무처장 : "막대한 시민 혈세가 들어가는 사업인데 시민들이 잘 모르고 있습니다. 시민적인 동의, 공론화 과정이 없었다는 점이 가장 큰 문제고요..."]

내일(18일) 예정된 광주시의회 본회의 동의안 심사도 시민단체의 반발이 예상되는 상황, 두 도시 모두 반대가 만만치 않아 사업 추진에 난항이 예상됩니다.

KBS 뉴스 윤희정입니다.

촬영기자:한규석/그래픽:김현정
  • 브랜드 가치 vs 혈세낭비, 아시안게임 공동 유치 찬반 논란
    • 입력 2022-10-17 21:40:34
    • 수정2022-10-17 22:05:07
    뉴스9(대구)
[앵커]

대구와 광주, 두 도시는 굳건한 달빛동맹을 토대로 2038 하계아시안게임 공동 유치를 추진하고 있는데요.

경제 활성화와 도시브랜드 가치 상승 등 순기능과 막대한 예산 낭비 같은 부작용 우려 사이에서 찬반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보도에 윤희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1951년 이후 4년마다 개최되는 46억 아시아인들의 축제, '아시안게임'.

대구시와 광주시가 2038 하계대회의 공동 유치에 나섭니다.

2002년 월드컵과 2003년 하계유니버시아드 대회 등 국제대회를 성공적으로 치러낸 자신감도 있습니다.

유치에 성공하면 1986년 서울 등에 이어 국내 4번째, 대구는 생산유발 1조 4천억 원과 고용유발 만 8천 명의 경제적 효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됩니다.

대구시는 대구스타디움 등 기존 시설을 최대한 활용하고 최소한의 시설 신축을 통해 저비용 고효율 대회를 열 계획입니다.

[박희준/대구시 문화체육관광국장 : "광주와 함께 2038 하계 아시안게임을 유치하여 스포츠를 통한 동서화합과 우리 지역뿐만 아니라 국가 경제 활성화의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하지만 넘어야 할 산이 적지 않습니다.

대구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는 대구시가 제출한 아시안게임 공동유치 동의안을 유보했습니다.

시비만 최소 2천3백억 원이 투입되는 등 예상 사업비가 1조 원이 넘어서지만, 경제성을 장담할 수 없다는 겁니다.

[김태우/대구시의원 : "국민적인 관심 과연 그런 것들이 얼마나 될까에 대한 우려가 있는 거죠. 빚을 지면 나중에 시민들이 그걸 세금으로 갚아야 되는데."]

대구와 광주 시민단체들도 공동성명서를 내고, 졸속 추진이라며 비판했습니다.

[강금수/대구참여연대 사무처장 : "막대한 시민 혈세가 들어가는 사업인데 시민들이 잘 모르고 있습니다. 시민적인 동의, 공론화 과정이 없었다는 점이 가장 큰 문제고요..."]

내일(18일) 예정된 광주시의회 본회의 동의안 심사도 시민단체의 반발이 예상되는 상황, 두 도시 모두 반대가 만만치 않아 사업 추진에 난항이 예상됩니다.

KBS 뉴스 윤희정입니다.

촬영기자:한규석/그래픽:김현정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