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IEA “올해 세계 이산화탄소 배출량 1% 증가에 그쳐”
입력 2022.10.20 (03:34) 수정 2022.10.20 (03:43) 국제
올해 전 세계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지난해보다 소폭 증가한다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국제에너지기구(IEA) 현지시간 19일 2022년 화석연료 사용으로 발생한 이산화탄소가 338억t으로 예상된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보다 약 3억t이 늘었고 증가율은 1%에 미치지 못했습니다.

지난해는 탄소 배출이 전년 대비 20억t 증가했던 점을 생각하면 증가 폭이 눈에 띄게 줄어든 셈입니다.

올해는 발전 부문과 항공 부문에서 탄소 배출이 가장 많았습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여파로 천연가스 가격이 올라가면서 석탄 수요가 늘어난 것이 탄소 배출 증가에 한몫했습니다.

코로나19 방역 규제가 대부분 사라지면서 항공 여행이 잦아진 것도 영향을 미쳤습니다.

하지만 동시에 전기자동차와 재생 가능한 에너지 사용이 늘어나면서 탄소 배출 증가분을 상쇄했습니다.

특히 태양에너지와 풍력에너지 발전량이 700테라와트시(TWh) 늘어 사상 최대를 기록했습니다.

IEA는 만약 두 에너지가 없었다면 올해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작년보다 10억t 늘어났을 것이라고 부연했습니다.

파티 비롤 IEA 사무총장은 태양에너지와 풍력에너지가 일시적인 석탄 사용 증가를 상쇄한다는 것은 고무적인 소식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IEA “올해 세계 이산화탄소 배출량 1% 증가에 그쳐”
    • 입력 2022-10-20 03:34:43
    • 수정2022-10-20 03:43:14
    국제
올해 전 세계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지난해보다 소폭 증가한다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국제에너지기구(IEA) 현지시간 19일 2022년 화석연료 사용으로 발생한 이산화탄소가 338억t으로 예상된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보다 약 3억t이 늘었고 증가율은 1%에 미치지 못했습니다.

지난해는 탄소 배출이 전년 대비 20억t 증가했던 점을 생각하면 증가 폭이 눈에 띄게 줄어든 셈입니다.

올해는 발전 부문과 항공 부문에서 탄소 배출이 가장 많았습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여파로 천연가스 가격이 올라가면서 석탄 수요가 늘어난 것이 탄소 배출 증가에 한몫했습니다.

코로나19 방역 규제가 대부분 사라지면서 항공 여행이 잦아진 것도 영향을 미쳤습니다.

하지만 동시에 전기자동차와 재생 가능한 에너지 사용이 늘어나면서 탄소 배출 증가분을 상쇄했습니다.

특히 태양에너지와 풍력에너지 발전량이 700테라와트시(TWh) 늘어 사상 최대를 기록했습니다.

IEA는 만약 두 에너지가 없었다면 올해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작년보다 10억t 늘어났을 것이라고 부연했습니다.

파티 비롤 IEA 사무총장은 태양에너지와 풍력에너지가 일시적인 석탄 사용 증가를 상쇄한다는 것은 고무적인 소식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