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루과이 공격수’ 누녜스 결승골…리버풀, 웨스트햄 1-0 제압
입력 2022.10.20 (07:29) 연합뉴스
벤투호의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상대 우루과이의 '젊은 공격수' 다윈 누녜스(23)가 결승골로 소속팀 리버풀(잉글랜드)의 승리를 이끌었다.

누녜스는 20일(한국시간) 잉글랜드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2022-20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2라운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홈 경기에서 전반 22분 헤딩 결승골을 터뜨려 리버풀의 1-0 승리를 이끌었다.

코스타스 치미카스가 왼쪽 측면에서 한 박자 일찍 올려준 크로스를 수비진과 경합을 이겨내고 껑충 뛰어올라 머리로 내려찍어 골망을 흔들었다.

이는 누녜스가 7번째로 출전한 리그 경기에서 올린 시즌 3호골이다.

누녜스는 전반 39분에는 수비가 걷어낸 공을 페널티아크에서 가슴으로 받은 후 논스톱 왼발 슈팅으로 연결해 골대를 강타하는 등 물오른 슈팅력을 선보였다.

1라운드 풀럼전에서 EPL 데뷔골을 넣은 후 한동안 골 소식이 뜸하던 그는 최근 상승세를 타고 있다.

지난 10라운드에서 리그 선두 아스널과 만나 2호골을 넣은 그는 지난 13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4차전 레인저스(스코틀랜드)와 경기에서도 호베르투 피르미누의 패스를 받아 골 맛을 봤다.

가장 최근 A매치(국가대표팀 간 경기)에서도 득점포를 가동했다.

지난달 28일 캐나다와 평가전에서 루이스 수아레스(나시오날)와 '신구 투톱'을 이뤄 여러 차례 위협적 장면을 연출했고, 전반 33분 수아레스가 오른쪽 측면에서 띄워 올린 크로스를 껑충 뛰어올라 헤딩골로 연결했다.

올여름 벤피카(포르투갈)를 떠나 리버풀에 둥지를 튼 '1999년생 신성' 누녜스는 키 187㎝, 몸무게 81㎏의 탄탄한 체격을 갖춘 스트라이커로, 운동능력과 주력이 모두 출중하다.

수아레스, 에딘손 카바니 등 '우루과이산 스트라이커'의 계보를 이을 재목이라는 평가를 받는 누녜스가 시즌 초반 부진을 딛고 EPL에 적응해가는 모양새다.

한편 이 경기에서는 골키퍼 알리송 베케르가 페널티킥을 막아내며 누녜스와 함께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전반 43분 수비수 조 고메스가 페널티지역에서 제러드 보언과 강하게 충돌, 페널티킥이 선언됐지만 알리송이 보언의 킥을 막아내며 리드를 지켰다.

이날 승리로 4승 4무 2패가 된 리버풀(승점 16)은 7위로 올라섰다.

지난 13일 레인저스와 UCL 경기에서 7-1 대승을 거둔데다 직전 라운드에서 '대어' 맨체스터 시티까지 1-0으로 잡아낸 리버풀은 공식전 3연승으로 상승세를 이어갔다.

3승 2무 6패가 된 웨스트햄(승점 11)은 13위에 자리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우루과이 공격수’ 누녜스 결승골…리버풀, 웨스트햄 1-0 제압
    • 입력 2022-10-20 07:29:03
    연합뉴스
벤투호의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상대 우루과이의 '젊은 공격수' 다윈 누녜스(23)가 결승골로 소속팀 리버풀(잉글랜드)의 승리를 이끌었다.

누녜스는 20일(한국시간) 잉글랜드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2022-20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2라운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홈 경기에서 전반 22분 헤딩 결승골을 터뜨려 리버풀의 1-0 승리를 이끌었다.

코스타스 치미카스가 왼쪽 측면에서 한 박자 일찍 올려준 크로스를 수비진과 경합을 이겨내고 껑충 뛰어올라 머리로 내려찍어 골망을 흔들었다.

이는 누녜스가 7번째로 출전한 리그 경기에서 올린 시즌 3호골이다.

누녜스는 전반 39분에는 수비가 걷어낸 공을 페널티아크에서 가슴으로 받은 후 논스톱 왼발 슈팅으로 연결해 골대를 강타하는 등 물오른 슈팅력을 선보였다.

1라운드 풀럼전에서 EPL 데뷔골을 넣은 후 한동안 골 소식이 뜸하던 그는 최근 상승세를 타고 있다.

지난 10라운드에서 리그 선두 아스널과 만나 2호골을 넣은 그는 지난 13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4차전 레인저스(스코틀랜드)와 경기에서도 호베르투 피르미누의 패스를 받아 골 맛을 봤다.

가장 최근 A매치(국가대표팀 간 경기)에서도 득점포를 가동했다.

지난달 28일 캐나다와 평가전에서 루이스 수아레스(나시오날)와 '신구 투톱'을 이뤄 여러 차례 위협적 장면을 연출했고, 전반 33분 수아레스가 오른쪽 측면에서 띄워 올린 크로스를 껑충 뛰어올라 헤딩골로 연결했다.

올여름 벤피카(포르투갈)를 떠나 리버풀에 둥지를 튼 '1999년생 신성' 누녜스는 키 187㎝, 몸무게 81㎏의 탄탄한 체격을 갖춘 스트라이커로, 운동능력과 주력이 모두 출중하다.

수아레스, 에딘손 카바니 등 '우루과이산 스트라이커'의 계보를 이을 재목이라는 평가를 받는 누녜스가 시즌 초반 부진을 딛고 EPL에 적응해가는 모양새다.

한편 이 경기에서는 골키퍼 알리송 베케르가 페널티킥을 막아내며 누녜스와 함께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전반 43분 수비수 조 고메스가 페널티지역에서 제러드 보언과 강하게 충돌, 페널티킥이 선언됐지만 알리송이 보언의 킥을 막아내며 리드를 지켰다.

이날 승리로 4승 4무 2패가 된 리버풀(승점 16)은 7위로 올라섰다.

지난 13일 레인저스와 UCL 경기에서 7-1 대승을 거둔데다 직전 라운드에서 '대어' 맨체스터 시티까지 1-0으로 잡아낸 리버풀은 공식전 3연승으로 상승세를 이어갔다.

3승 2무 6패가 된 웨스트햄(승점 11)은 13위에 자리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