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윤 대통령 “‘야당 탄압’ 주장, 정당한지는 국민들이 잘 아실 것”
입력 2022.10.20 (09:06) 수정 2022.10.20 (10:09) 정치
윤석열 대통령이 당사 압수수색 시도 등을 두고 민주당이 '야당 탄압'을 주장하는 데 대해 "그런 얘기(야당 탄압)가 과연 정당한 것인지 국민들이 잘 아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오늘(20일)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 문답에서 "'야당 탄압' 얘기가 나오면, 지금 야당이 여당이던 시절 언론사를 상대로 며칠 동안이나 압수수색을 했던 그런 것을 생각해보라"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윤 대통령의 발언은 지난 2020년 4월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사건' 수사와 관련해 검찰이 채널A 본사를 2박 3일 동안 압수수색 했던 것을 지칭한 것으로 보입니다.

윤 대통령은 이재명 민주당 대표 측근 관련 수사,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수사 등이 '대통령실 기획 사정'이라는 민주당 주장에도 "수사는 저 역시 언론 보도를 보고 아는 정도"라며 "수사 내용을 챙길 정도로 한가하지 않다"고 일축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주사파와는 협치할 수 없다'는 어제 발언이 야당을 겨냥한 것이냐는 질문에는 "주사파인지 아닌지는 본인이 잘 아는 거니까"라며 "어느 특정인을 겨냥해서 한 얘기는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대통령은 헌법상 헌법을 수호하고 국가를 보위해야 될 책임이 있는 사람이기 때문에, 마침 또 거기에 대한 얘기가 나와서 답변을 그렇게 한 것"이라며, '원론적인 발언'이라는 취지로 설명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민주당 주도로 양곡관리법 개정안이 국회 농해수위를 통과한 데 대해서는 "야당에서 (법안에 부수되는) 비용추계서도 없이 통과시켰다"고 비판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수요를 초과하는 공급 물량으로 농민들이 애써 농사를 지은 쌀값이 폭락하는 일이 없도록, 정부는 금년에 역대 최대 규모의 쌀 격리를 실시했다"며 "이것을 정부 재량 사항으로 맡겨놔야 수요와 공급의 격차를 점점 줄여가면서 재정과 농산물의 낭비를 막을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법으로 매입을 의무화시키면 (수요와 공급의) 격차가 점점 벌어지고, 과잉 공급 물량은 결국은 폐기해야 한다. 그러면 농업 재정의 낭비가 심각하다"며 "그런 돈으로 농촌의 개발을 위해 써야 되는데, 이것(양곡관리법 개정안)은 농민들에게 별로 도움이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양곡관리법에 대해) 국회에서 조금 더 심도 있는 논의를 해주기를 당부드린다"며, 일부에서 나오는 거부권 행사 전망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윤 대통령 “‘야당 탄압’ 주장, 정당한지는 국민들이 잘 아실 것”
    • 입력 2022-10-20 09:06:31
    • 수정2022-10-20 10:09:55
    정치
윤석열 대통령이 당사 압수수색 시도 등을 두고 민주당이 '야당 탄압'을 주장하는 데 대해 "그런 얘기(야당 탄압)가 과연 정당한 것인지 국민들이 잘 아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오늘(20일)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 문답에서 "'야당 탄압' 얘기가 나오면, 지금 야당이 여당이던 시절 언론사를 상대로 며칠 동안이나 압수수색을 했던 그런 것을 생각해보라"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윤 대통령의 발언은 지난 2020년 4월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사건' 수사와 관련해 검찰이 채널A 본사를 2박 3일 동안 압수수색 했던 것을 지칭한 것으로 보입니다.

윤 대통령은 이재명 민주당 대표 측근 관련 수사,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수사 등이 '대통령실 기획 사정'이라는 민주당 주장에도 "수사는 저 역시 언론 보도를 보고 아는 정도"라며 "수사 내용을 챙길 정도로 한가하지 않다"고 일축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주사파와는 협치할 수 없다'는 어제 발언이 야당을 겨냥한 것이냐는 질문에는 "주사파인지 아닌지는 본인이 잘 아는 거니까"라며 "어느 특정인을 겨냥해서 한 얘기는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대통령은 헌법상 헌법을 수호하고 국가를 보위해야 될 책임이 있는 사람이기 때문에, 마침 또 거기에 대한 얘기가 나와서 답변을 그렇게 한 것"이라며, '원론적인 발언'이라는 취지로 설명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민주당 주도로 양곡관리법 개정안이 국회 농해수위를 통과한 데 대해서는 "야당에서 (법안에 부수되는) 비용추계서도 없이 통과시켰다"고 비판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수요를 초과하는 공급 물량으로 농민들이 애써 농사를 지은 쌀값이 폭락하는 일이 없도록, 정부는 금년에 역대 최대 규모의 쌀 격리를 실시했다"며 "이것을 정부 재량 사항으로 맡겨놔야 수요와 공급의 격차를 점점 줄여가면서 재정과 농산물의 낭비를 막을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법으로 매입을 의무화시키면 (수요와 공급의) 격차가 점점 벌어지고, 과잉 공급 물량은 결국은 폐기해야 한다. 그러면 농업 재정의 낭비가 심각하다"며 "그런 돈으로 농촌의 개발을 위해 써야 되는데, 이것(양곡관리법 개정안)은 농민들에게 별로 도움이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양곡관리법에 대해) 국회에서 조금 더 심도 있는 논의를 해주기를 당부드린다"며, 일부에서 나오는 거부권 행사 전망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