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재명, 선감학원 사건에 “특별법 제정 등 앞장서서 해결”
입력 2022.10.20 (18:17) 수정 2022.10.20 (18:23) 정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선감학원 사건’에 대해 “중대한 아동 인권침해”라는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 위원회의 진실 규명과 관련해 “특별법 제정 등 국회가 할 일이 있다면 앞장서서 해결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20일) SNS에 글을 올려 “아픈 역사를 직시하는 용기가 또 다른 국가 폭력을 막을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40년간 최소 4천600여 명의 소년들이 작은 섬 선감도에 갇혀 강제노역, 구타, 굶주림, 학대 등 잔인한 인권유린에 시달렸다”며 “국가의 이름으로 자행된 끔찍한 국가 폭력”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진실화해위가 권고한 대로 하루빨리 국가 차원의 사과와 피해자 및 유족들에 대한 피해 회복 방안이 마련되길 바란다”며 “유해 발굴 등 추가적인 진상규명 작업 또한 철저히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선감학원’은 일제 강점기인 1942년 경기 안산시 선감도에 설립돼 운영된 곳으로, 1982년 폐쇄될 때까지 ‘부랑아 교화’를 명분으로 아동과 청소년을 강제 입소시켜 노역과 폭행, 고문 등으로 인권을 유린한 수용소입니다.

앞서 진실화해위는 오늘 기자회견을 열고 선감학원을 공권력에 의한 중대한 인권 침해 사건이라고 규정하고 진실 규명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 이재명, 선감학원 사건에 “특별법 제정 등 앞장서서 해결”
    • 입력 2022-10-20 18:17:53
    • 수정2022-10-20 18:23:39
    정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선감학원 사건’에 대해 “중대한 아동 인권침해”라는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 위원회의 진실 규명과 관련해 “특별법 제정 등 국회가 할 일이 있다면 앞장서서 해결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20일) SNS에 글을 올려 “아픈 역사를 직시하는 용기가 또 다른 국가 폭력을 막을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40년간 최소 4천600여 명의 소년들이 작은 섬 선감도에 갇혀 강제노역, 구타, 굶주림, 학대 등 잔인한 인권유린에 시달렸다”며 “국가의 이름으로 자행된 끔찍한 국가 폭력”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진실화해위가 권고한 대로 하루빨리 국가 차원의 사과와 피해자 및 유족들에 대한 피해 회복 방안이 마련되길 바란다”며 “유해 발굴 등 추가적인 진상규명 작업 또한 철저히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선감학원’은 일제 강점기인 1942년 경기 안산시 선감도에 설립돼 운영된 곳으로, 1982년 폐쇄될 때까지 ‘부랑아 교화’를 명분으로 아동과 청소년을 강제 입소시켜 노역과 폭행, 고문 등으로 인권을 유린한 수용소입니다.

앞서 진실화해위는 오늘 기자회견을 열고 선감학원을 공권력에 의한 중대한 인권 침해 사건이라고 규정하고 진실 규명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