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푸르밀 사업 종료…집단해고·줄도산 ‘우려’
입력 2022.10.20 (19:05) 수정 2022.10.20 (20:09) 뉴스7(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유제품 생산 기업인 푸르밀이 다음 달 30일 사업을 종료합니다.

임실에 있는 공장도 닫기로 해, 직원들과 낙농가는 먹고살 길이 끊길 판인데요.

지역 경제까지 큰 타격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보도에 서윤덕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북 임실에 있는 푸르밀 공장입니다.

'살고 싶다'는 현수막이 걸려 있습니다.

회사는 지난 17일 내부 게시판에 종이 한 장을 붙였습니다.

적자가 쌓여 사업을 종료한다며, 푸르밀 전 직원을 정리해고한다는 내용입니다.

대부분 전북 전주와 임실에 사는 공장 직원 백58명은 일터를 잃게 됐습니다.

노조는 지난해부터 임금을 삭감해가며 고통을 나누고 있었지만, 회사가 일방적으로 사업종료를 결정했다고 말합니다.

[김성곤/푸르밀 노조위원장 : "직원들을 해고하기 이전에 해고 회피 노력을 하게끔 돼 있습니다. 법적으로도. 그런데 우리 회사는 아무 그런 과정이나 단계가 없었습니다."]

푸르밀에만 납품하는 임실지역 낙농가 24곳도 막막하기는 마찬가지입니다.

날마다 26톤, 3천만 원어치 원유를 대고 있는데, 계약 해지 통보를 받았기 때문입니다.

우유 소비도 줄어 새로 납품할 곳을 찾기도 어렵습니다.

[이상옥/임실군 낙우회장 : "가슴이 무너지죠. 하루아침에 우리가 납품업체가 없다고 하면 소 다 처분하고 살길이 막막합니다."]

제품을 옮기는 화물차 기사 백50명과 4백 곳이 넘는 대리점도 타격을 받게 됐고, 여파는 지역 전체로까지 확산될 우려를 낳고 있습니다.

푸르밀 공장 종사자 수는 전북 임실에 있는 기업 가운데 세 번째로 많고, 거래 낙농가는 임실 전체 낙농가의 절반이 넘습니다.

다음 주 노조가 파업 여부를 결정하고, 낙농가들은 서울 본사를 항의 방문하기로 한 가운데 고용노동부는 정리해고 절차에 문제가 없는지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서윤덕입니다.

촬영기자:김동균
  • 푸르밀 사업 종료…집단해고·줄도산 ‘우려’
    • 입력 2022-10-20 19:05:20
    • 수정2022-10-20 20:09:11
    뉴스7(전주)
[앵커]

유제품 생산 기업인 푸르밀이 다음 달 30일 사업을 종료합니다.

임실에 있는 공장도 닫기로 해, 직원들과 낙농가는 먹고살 길이 끊길 판인데요.

지역 경제까지 큰 타격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보도에 서윤덕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북 임실에 있는 푸르밀 공장입니다.

'살고 싶다'는 현수막이 걸려 있습니다.

회사는 지난 17일 내부 게시판에 종이 한 장을 붙였습니다.

적자가 쌓여 사업을 종료한다며, 푸르밀 전 직원을 정리해고한다는 내용입니다.

대부분 전북 전주와 임실에 사는 공장 직원 백58명은 일터를 잃게 됐습니다.

노조는 지난해부터 임금을 삭감해가며 고통을 나누고 있었지만, 회사가 일방적으로 사업종료를 결정했다고 말합니다.

[김성곤/푸르밀 노조위원장 : "직원들을 해고하기 이전에 해고 회피 노력을 하게끔 돼 있습니다. 법적으로도. 그런데 우리 회사는 아무 그런 과정이나 단계가 없었습니다."]

푸르밀에만 납품하는 임실지역 낙농가 24곳도 막막하기는 마찬가지입니다.

날마다 26톤, 3천만 원어치 원유를 대고 있는데, 계약 해지 통보를 받았기 때문입니다.

우유 소비도 줄어 새로 납품할 곳을 찾기도 어렵습니다.

[이상옥/임실군 낙우회장 : "가슴이 무너지죠. 하루아침에 우리가 납품업체가 없다고 하면 소 다 처분하고 살길이 막막합니다."]

제품을 옮기는 화물차 기사 백50명과 4백 곳이 넘는 대리점도 타격을 받게 됐고, 여파는 지역 전체로까지 확산될 우려를 낳고 있습니다.

푸르밀 공장 종사자 수는 전북 임실에 있는 기업 가운데 세 번째로 많고, 거래 낙농가는 임실 전체 낙농가의 절반이 넘습니다.

다음 주 노조가 파업 여부를 결정하고, 낙농가들은 서울 본사를 항의 방문하기로 한 가운데 고용노동부는 정리해고 절차에 문제가 없는지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서윤덕입니다.

촬영기자:김동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