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진실화해위, 선감학원 사건 진실규명 결정…경기도 첫 공식 사과
입력 2022.10.20 (19:34) 수정 2022.10.20 (19:45) 뉴스7(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가 선감학원 사건에 대해 국가 공권력에 의한 중대한 인권침해사건이라며 진실규명 결정을 내렸습니다.

진실화해위는 오늘 기자회견을 열고 운영 주체인 경기도와 위법적인 부랑아 정책을 시행한 국가에 책임이 있다며, 피해자와 유족에게 공식 사과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한편,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생존 피해자와 유가족에게 경기도지사로서 사과한다며 '선감학원 사건 치유와 명예회복 종합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선감학원 인권침해사건은 1942년부터 1982년까지 40년동안 부랑아로 지목된 아동 5천여 명이 감금돼 강제노동과 가혹행위, 성폭력 등을 겪은 사건입니다.
  • 진실화해위, 선감학원 사건 진실규명 결정…경기도 첫 공식 사과
    • 입력 2022-10-20 19:34:09
    • 수정2022-10-20 19:45:03
    뉴스7(전주)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가 선감학원 사건에 대해 국가 공권력에 의한 중대한 인권침해사건이라며 진실규명 결정을 내렸습니다.

진실화해위는 오늘 기자회견을 열고 운영 주체인 경기도와 위법적인 부랑아 정책을 시행한 국가에 책임이 있다며, 피해자와 유족에게 공식 사과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한편,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생존 피해자와 유가족에게 경기도지사로서 사과한다며 '선감학원 사건 치유와 명예회복 종합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선감학원 인권침해사건은 1942년부터 1982년까지 40년동안 부랑아로 지목된 아동 5천여 명이 감금돼 강제노동과 가혹행위, 성폭력 등을 겪은 사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