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러, 트러스 총리 사임에 “최악의 무지, 영국의 불명예”
입력 2022.10.20 (23:24) 수정 2022.10.20 (23:32) 국제
러시아는 20일(현지 시간) 사임을 발표한 리즈 트러스 영국 총리에 대해 영국의 불명예로 기억될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로이터와 AFP 통신에 따르면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트러스 총리 사임 발표 후 텔레그램에서 "지금까지 영국에 그런 불명예스러운 총리는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자하로바 대변인은 또 "트러스 총리는 최악의 무지와 함께 자신의 알현 직후 열린 영국 여왕의 장례식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비꼬았습니다.

자하로바 대변인이 언급한 '최악의 무지'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기 직전인 지난 2월 9일 트러스 총리가 당시 외무장관으로서 러시아를 방문했을 때의 해프닝을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고 로이터는 풀이했습니다.

당시 러시아의 한 신문은 트러스 총리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영토를 혼동해 배석한 영국 대사가 이를 정정해줘야 했다고 보도했고, 러시아 정부 대변인도 이를 공개적으로 거론하며 조롱하기도 했습니다.

트러스 총리는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취임 44일 만에 사임을 발표했습니다.

이는 영국 역사상 최단기 총리 재임 기간입니다.

[사진 출처 : 타스=연합뉴스 / 러시아 외무부 제공]
  • 러, 트러스 총리 사임에 “최악의 무지, 영국의 불명예”
    • 입력 2022-10-20 23:24:41
    • 수정2022-10-20 23:32:59
    국제
러시아는 20일(현지 시간) 사임을 발표한 리즈 트러스 영국 총리에 대해 영국의 불명예로 기억될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로이터와 AFP 통신에 따르면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트러스 총리 사임 발표 후 텔레그램에서 "지금까지 영국에 그런 불명예스러운 총리는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자하로바 대변인은 또 "트러스 총리는 최악의 무지와 함께 자신의 알현 직후 열린 영국 여왕의 장례식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비꼬았습니다.

자하로바 대변인이 언급한 '최악의 무지'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기 직전인 지난 2월 9일 트러스 총리가 당시 외무장관으로서 러시아를 방문했을 때의 해프닝을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고 로이터는 풀이했습니다.

당시 러시아의 한 신문은 트러스 총리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영토를 혼동해 배석한 영국 대사가 이를 정정해줘야 했다고 보도했고, 러시아 정부 대변인도 이를 공개적으로 거론하며 조롱하기도 했습니다.

트러스 총리는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취임 44일 만에 사임을 발표했습니다.

이는 영국 역사상 최단기 총리 재임 기간입니다.

[사진 출처 : 타스=연합뉴스 / 러시아 외무부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