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미·러 국방장관 통화 “우크라 등 국제안보 문제 논의”
입력 2022.10.22 (00:12) 수정 2022.10.22 (00:20) 국제
미국과 러시아가 국방장관 간 전화 통화를 통해 우크라이나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고 스푸트니크, 로이터 통신 등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러시아 국방부는 이날 성명에서 세르게이 쇼이구 장관이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과 통화한 사실을 공개하고 이같이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우크라이나 상황을 포함해 국제안보 문제들에 대해 논의했다"고 전했으나, 더 상세한 통화 내용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미 국방부는 오스틴 국방장관이 통화에서 우크라 전쟁 중에 의미 있게 소통 채널을 유지하는 것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밝혔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전했습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양국 국방장관이 통화한 것은 지난 5월 14일 이후 5개월여 만입니다. 당시는 미 국방부가 통화 사실을 먼저 공개하고 러시아에 즉각적인 휴전을 촉구했다고 전했으나 별다른 성과는 없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미·러 국방장관 통화 “우크라 등 국제안보 문제 논의”
    • 입력 2022-10-22 00:12:23
    • 수정2022-10-22 00:20:31
    국제
미국과 러시아가 국방장관 간 전화 통화를 통해 우크라이나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고 스푸트니크, 로이터 통신 등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러시아 국방부는 이날 성명에서 세르게이 쇼이구 장관이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과 통화한 사실을 공개하고 이같이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우크라이나 상황을 포함해 국제안보 문제들에 대해 논의했다"고 전했으나, 더 상세한 통화 내용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미 국방부는 오스틴 국방장관이 통화에서 우크라 전쟁 중에 의미 있게 소통 채널을 유지하는 것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밝혔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전했습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양국 국방장관이 통화한 것은 지난 5월 14일 이후 5개월여 만입니다. 당시는 미 국방부가 통화 사실을 먼저 공개하고 러시아에 즉각적인 휴전을 촉구했다고 전했으나 별다른 성과는 없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