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호날두 엔트리 제외’ 텐하흐 맨유 감독 “이미 한번 경고했어”
입력 2022.10.22 (10:55)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의 에릭 텐하흐 감독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의 첼시전 엔트리 제외가 '조기 퇴근'에 대한 징계라고 시인했다.

AP통신에 따르면 21일(현지시간) 텐하흐 감독은 첼시와 2022-2023 EPL 13라운드 원정 경기를 하루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조기 퇴근' 논란에 휩싸인 호날두의 상황을 설명했다.

호날두는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토트넘 홋스퍼와 직전 라운드 홈 경기(맨유 2-0 승)에서 벤치를 지켰다.

무거운 표정으로 그라운드를 지켜보던 그는 경기가 진행 중인 후반 45분께 돌연 몸을 일으켜 홀로 라커룸 쪽으로 들어갔다.

일부 현지 매체는 그가 텐하흐 감독의 교체 지시를 거부하고 돌발행동을 한 것이라고 보도하기도 했다.

곧장 맨유는 홈페이지를 통해 호날두를 다음 라운드 첼시와 경기 출전 명단에서 제외한다고 발표했다.

당시 호날두가 교체 지시를 거부한 게 맞는지 취재진이 묻자 텐하흐 감독은 "그렇다"고 답했다.

이어 "나는 감독이다. 기준과 가치를 정해 팀을 통제할 책무가 있다"고 덧붙였다.

호날두는 올해 8월 라요 바예카노(스페인)와 프리시즌 경기에서도 경기 종료 10분 전 벤치를 떠나 '조기 퇴근'을 했다.

당시에도 텐하흐 감독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우리는 한 팀이고, 경기가 끝날 때까지 남아 있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텐하흐 감독은 21일 회견에서도 이를 언급하며 "라요 바예카노전 이후 나는 용납할 수 없다고 (호날두에게) 전했다"고 되짚었다.

이어 "두 번이나 같은 일이 생기면 무엇이든 결과를 불러올 수밖에 없다. 그게 우리가 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 팀에는 태도와 정신적인 자세가 중요하다"며 "이제 첼시와 경기에 집중해야 한다. 지금은 그게 가장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첼시 원정에 합류하지 못한 호날두는 이날 맨체스터 인근 캐링턴의 구단 시설에서 피지컬 코치들과 개인 훈련에 매진했다고 AP는 전했다.

소동을 일으킨 호날두는 앞서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선수 생활 내내 나는 동료와 상대, 코치진을 존중해 왔다. 이 점은 변하지 않았다"라며 글을 시작한 그는 "내가 뛰는 모든 팀에서 젊은 선수들에게 모범을 보이려 노력해 왔지만, 불행히도 그것이 매번 가능한 것은 아니다. 때로는 순간의 열기가 우선이 될 때가 있다"고 적었다.

[사진 출처 : AFP·EPA=연합뉴스]
  • ‘호날두 엔트리 제외’ 텐하흐 맨유 감독 “이미 한번 경고했어”
    • 입력 2022-10-22 10:55:42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의 에릭 텐하흐 감독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의 첼시전 엔트리 제외가 '조기 퇴근'에 대한 징계라고 시인했다.

AP통신에 따르면 21일(현지시간) 텐하흐 감독은 첼시와 2022-2023 EPL 13라운드 원정 경기를 하루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조기 퇴근' 논란에 휩싸인 호날두의 상황을 설명했다.

호날두는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토트넘 홋스퍼와 직전 라운드 홈 경기(맨유 2-0 승)에서 벤치를 지켰다.

무거운 표정으로 그라운드를 지켜보던 그는 경기가 진행 중인 후반 45분께 돌연 몸을 일으켜 홀로 라커룸 쪽으로 들어갔다.

일부 현지 매체는 그가 텐하흐 감독의 교체 지시를 거부하고 돌발행동을 한 것이라고 보도하기도 했다.

곧장 맨유는 홈페이지를 통해 호날두를 다음 라운드 첼시와 경기 출전 명단에서 제외한다고 발표했다.

당시 호날두가 교체 지시를 거부한 게 맞는지 취재진이 묻자 텐하흐 감독은 "그렇다"고 답했다.

이어 "나는 감독이다. 기준과 가치를 정해 팀을 통제할 책무가 있다"고 덧붙였다.

호날두는 올해 8월 라요 바예카노(스페인)와 프리시즌 경기에서도 경기 종료 10분 전 벤치를 떠나 '조기 퇴근'을 했다.

당시에도 텐하흐 감독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우리는 한 팀이고, 경기가 끝날 때까지 남아 있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텐하흐 감독은 21일 회견에서도 이를 언급하며 "라요 바예카노전 이후 나는 용납할 수 없다고 (호날두에게) 전했다"고 되짚었다.

이어 "두 번이나 같은 일이 생기면 무엇이든 결과를 불러올 수밖에 없다. 그게 우리가 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 팀에는 태도와 정신적인 자세가 중요하다"며 "이제 첼시와 경기에 집중해야 한다. 지금은 그게 가장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첼시 원정에 합류하지 못한 호날두는 이날 맨체스터 인근 캐링턴의 구단 시설에서 피지컬 코치들과 개인 훈련에 매진했다고 AP는 전했다.

소동을 일으킨 호날두는 앞서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선수 생활 내내 나는 동료와 상대, 코치진을 존중해 왔다. 이 점은 변하지 않았다"라며 글을 시작한 그는 "내가 뛰는 모든 팀에서 젊은 선수들에게 모범을 보이려 노력해 왔지만, 불행히도 그것이 매번 가능한 것은 아니다. 때로는 순간의 열기가 우선이 될 때가 있다"고 적었다.

[사진 출처 : AFP·EPA=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