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파리바게뜨 가맹점주들 “국민 분노에 공감…내부감시 충실하겠다”
입력 2022.10.22 (13:01) 수정 2022.10.22 (13:34) 경제
파리바게뜨 가맹점주들이 경기 평택의 SPC그룹 계열 SPL 공장에서 발생한 노동자 사망 사고와 관련해 애도의 뜻을 밝혔습니다.

파리바게뜨 가맹점주 협의회는 오늘(22일) 입장문을 내고 “참으로 애석하고 참담하기 이를 데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SPL 사고에 대한 국민들의 안타까움과 질책에 저희 가맹점주들도 같은 마음”이라며 “회사에 이번 사고에 대한 철저한 원인분석과 그에 따른 책임자 처벌, 안전경영강화 계획의 충실한 이행을 촉구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또 “노동자들이 안전한 일터에서 파리바게뜨 빵을 생산할 수 있도록 내부 감시자로서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약속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협의회는 “국민의 분노에 대해 공감하는 바가 크다”며 “이런 분노가 생업을 이어가는 일반 가맹점들에게는 큰 고통이지만, 그 고통이 안전한 일자리를 만들어 달라는 고객들의 질타보다 크다고 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협의회는 “지금의 위치에서 안전한 일자리와 먹거리를 만들기 위한 약속을 충실하게 지켜가겠다”고 다시 강조했습니다.

앞서 지난 15일 오전 6시 20분쯤 경기 평택시 SPL 제빵공장에서 20대 여성 근로자가 빵 소스 배합 작업 중 끼임 사고를 당해 숨졌습니다.

사고 다음 날 업체는 현장에 천을 둘러놓은 채 다른 기계에서 작업을 진행했고, 사망자 장례식장에 상조 물품으로 SPC 빵을 가져다 놓아 부적절한 처사라는 비난을 받았습니다.

[사진 출처 : 파리바게뜨 가맹점주 협의회 제공]
  • 파리바게뜨 가맹점주들 “국민 분노에 공감…내부감시 충실하겠다”
    • 입력 2022-10-22 13:01:05
    • 수정2022-10-22 13:34:38
    경제
파리바게뜨 가맹점주들이 경기 평택의 SPC그룹 계열 SPL 공장에서 발생한 노동자 사망 사고와 관련해 애도의 뜻을 밝혔습니다.

파리바게뜨 가맹점주 협의회는 오늘(22일) 입장문을 내고 “참으로 애석하고 참담하기 이를 데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SPL 사고에 대한 국민들의 안타까움과 질책에 저희 가맹점주들도 같은 마음”이라며 “회사에 이번 사고에 대한 철저한 원인분석과 그에 따른 책임자 처벌, 안전경영강화 계획의 충실한 이행을 촉구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또 “노동자들이 안전한 일터에서 파리바게뜨 빵을 생산할 수 있도록 내부 감시자로서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약속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협의회는 “국민의 분노에 대해 공감하는 바가 크다”며 “이런 분노가 생업을 이어가는 일반 가맹점들에게는 큰 고통이지만, 그 고통이 안전한 일자리를 만들어 달라는 고객들의 질타보다 크다고 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협의회는 “지금의 위치에서 안전한 일자리와 먹거리를 만들기 위한 약속을 충실하게 지켜가겠다”고 다시 강조했습니다.

앞서 지난 15일 오전 6시 20분쯤 경기 평택시 SPL 제빵공장에서 20대 여성 근로자가 빵 소스 배합 작업 중 끼임 사고를 당해 숨졌습니다.

사고 다음 날 업체는 현장에 천을 둘러놓은 채 다른 기계에서 작업을 진행했고, 사망자 장례식장에 상조 물품으로 SPC 빵을 가져다 놓아 부적절한 처사라는 비난을 받았습니다.

[사진 출처 : 파리바게뜨 가맹점주 협의회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