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년 연속 통합우승 향해…대한항공, 배구 개막전서 KB손보 격파
입력 2022.10.22 (15:41) 수정 2022.10.22 (16:17) 연합뉴스
'3시즌 연속 통합우승'을 목표로 2022-2023시즌을 시작한 대한항공이 상쾌하게 첫걸음을 내디뎠다.

지난 시즌 여자부 1위 현대건설도 개막전에서 완승했다.

대한항공은 22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2-2023 V리그 KB손해보험과의 남자부 개막전에서 세트 스코어 3-1(25-21, 24-26, 25-16, 25-16)로 승리했다.

2시즌 연속 통합우승을 확정한 장소(4월 9일 챔피언결정 3차전)에서 같은 상대로 개막전을 치른 대한항공은 이번 시즌 첫 페이지도 기분 좋게 열었다.

올 시즌에도 우승 후보 1순위로 꼽힌 대한항공은 첫 세트의 승부처에서 강팀다운 경기력을 과시했다.

1세트 19-20에서 정지석이 KB손해보험 새 외국인 선수 니콜라 멜라냑(등록명 니콜라)의 오픈 공격을 블로킹해 20-20 동점을 만들었다.

상대 김홍정의 속공을 곽승석이 수비로 걷어 올리자(디그), 재계약에 성공한 대한항공 외국인 공격수 링컨 윌리엄스(등록명 링컨)가 오픈 공격으로 연결해 21-20 역전에 성공했다.

KB손해보험이 니콜라의 오픈 공격으로 응수하자, 대한항공은 김규민의 속공으로 다시 리드를 잡았다.

22-21에서는 정지석이 서브 에이스를 꽂아 넣어 격차를 벌렸다.

이어 정지석은 박진우의 속공을 디그했고, 링컨이 오픈 공격 득점으로 화답했다.

KB손보 니콜라의 공격 범실이 나오면서 1세트가 끝났다.

KB손보는 2세트를 듀스 접전 끝에 따냈다.

하지만, 3세트 초반부터 승부의 추가 대한항공 쪽으로 기울었다.

대한항공은 3세트 시작과 동시에 링컨의 연속 퀵 오픈으로 기선을 제압했다.

2-0에서는 김규민이 상대 주포 니콜라의 오픈 공격을 블로킹했다.

정지석의 오픈 공격과 니콜라의 공격 범실이 이어지면서 대한항공은 5-0으로 달아났다.

대한항공을 4세트 초반에도 링컨의 후위 공격, KB손해보험 한성정의 공격 범실, 링컨의 퀵 오픈으로 3-0으로 앞섰고, 이후 리드를 빼앗기지 않고 경기를 끝냈다.

이날 대한항공 쌍포 링컨(19점)과 정지석(12점)은 여전히 막강한 공격력을 뽐냈고, 2년 차 미들 블로커 김민재도 블로킹 득점 3개를 포함해 10득점 했다.

니콜라는 양 팀 합해 최다인 20점을 올렸지만, 공격 성공률이 36.59%로 너무 낮았다.

2021-2022시즌 압도적인 성적으로 여자부 1위에 오른 현대건설이 2022-2023시즌 개막전에서도 완승했다.

현대건설은 수원체육관에서 벌인 한국도로공사와의 여자부 개막전에서 세트 스코어 3-0(25-13, 25-18, 25-20)으로 이겼다.

지난 시즌 28승 3패(승점 82)의 역대 여자부 한 시즌 최다승·최다승점 기록을 세우고도 여자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6라운드 초반에 종료하면서 '우승'이 아닌 '1위' 타이틀만 얻은 현대건설은 전력을 유지한 채 이번 시즌 개막을 맞았다.

반면 2021-2022시즌 2위 한국도로공사는 몸이 좋지 않은 토종 주포 박정아를 빼고 개막전을 치렀다.

최근 부친상을 당해 훈련을 충분히 하지 못한 새 외국인 선수 카타리나 요비치(등록명 카타리나)가 분전했지만, 박정아의 공백은 컸다.

2시즌 연속 현대건설에서 뛰는 야스민 베다르트(등록명 야스민)은 39.47%의 준수한 공격 성공률로 양 팀 합해 최다인 19점을 올렸다.

카타리나의 V리그 데뷔전 성적은 16득점·공격 성공률 36.36%였다.

현대건설은 양효진(12점), 고예림(11점), 이다현(9점), 황민경(6점) 등 토종 선수들도 고르게 득점했다.

반면 한국도로공사의 국내 선수는 카타리나를 돕지 못했다. 한국도로공사 국내 선수 최다 득점자는 5점을 올린 정대영과 전새얀이었다.

블로킹 득점(현대건설 9개·한국도로공사 4개)과 서브 에이스(현대건설 8개·한국도로공사 2개)에서도 현대건설이 크게 앞섰다.

2019-2020시즌 이후 3년 만에 '100% 관중 입장'으로 개막전을 맞은 이날 수원체육관에는 3천400명의 만원 관중이 모였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3년 연속 통합우승 향해…대한항공, 배구 개막전서 KB손보 격파
    • 입력 2022-10-22 15:41:57
    • 수정2022-10-22 16:17:56
    연합뉴스
'3시즌 연속 통합우승'을 목표로 2022-2023시즌을 시작한 대한항공이 상쾌하게 첫걸음을 내디뎠다.

지난 시즌 여자부 1위 현대건설도 개막전에서 완승했다.

대한항공은 22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2-2023 V리그 KB손해보험과의 남자부 개막전에서 세트 스코어 3-1(25-21, 24-26, 25-16, 25-16)로 승리했다.

2시즌 연속 통합우승을 확정한 장소(4월 9일 챔피언결정 3차전)에서 같은 상대로 개막전을 치른 대한항공은 이번 시즌 첫 페이지도 기분 좋게 열었다.

올 시즌에도 우승 후보 1순위로 꼽힌 대한항공은 첫 세트의 승부처에서 강팀다운 경기력을 과시했다.

1세트 19-20에서 정지석이 KB손해보험 새 외국인 선수 니콜라 멜라냑(등록명 니콜라)의 오픈 공격을 블로킹해 20-20 동점을 만들었다.

상대 김홍정의 속공을 곽승석이 수비로 걷어 올리자(디그), 재계약에 성공한 대한항공 외국인 공격수 링컨 윌리엄스(등록명 링컨)가 오픈 공격으로 연결해 21-20 역전에 성공했다.

KB손해보험이 니콜라의 오픈 공격으로 응수하자, 대한항공은 김규민의 속공으로 다시 리드를 잡았다.

22-21에서는 정지석이 서브 에이스를 꽂아 넣어 격차를 벌렸다.

이어 정지석은 박진우의 속공을 디그했고, 링컨이 오픈 공격 득점으로 화답했다.

KB손보 니콜라의 공격 범실이 나오면서 1세트가 끝났다.

KB손보는 2세트를 듀스 접전 끝에 따냈다.

하지만, 3세트 초반부터 승부의 추가 대한항공 쪽으로 기울었다.

대한항공은 3세트 시작과 동시에 링컨의 연속 퀵 오픈으로 기선을 제압했다.

2-0에서는 김규민이 상대 주포 니콜라의 오픈 공격을 블로킹했다.

정지석의 오픈 공격과 니콜라의 공격 범실이 이어지면서 대한항공은 5-0으로 달아났다.

대한항공을 4세트 초반에도 링컨의 후위 공격, KB손해보험 한성정의 공격 범실, 링컨의 퀵 오픈으로 3-0으로 앞섰고, 이후 리드를 빼앗기지 않고 경기를 끝냈다.

이날 대한항공 쌍포 링컨(19점)과 정지석(12점)은 여전히 막강한 공격력을 뽐냈고, 2년 차 미들 블로커 김민재도 블로킹 득점 3개를 포함해 10득점 했다.

니콜라는 양 팀 합해 최다인 20점을 올렸지만, 공격 성공률이 36.59%로 너무 낮았다.

2021-2022시즌 압도적인 성적으로 여자부 1위에 오른 현대건설이 2022-2023시즌 개막전에서도 완승했다.

현대건설은 수원체육관에서 벌인 한국도로공사와의 여자부 개막전에서 세트 스코어 3-0(25-13, 25-18, 25-20)으로 이겼다.

지난 시즌 28승 3패(승점 82)의 역대 여자부 한 시즌 최다승·최다승점 기록을 세우고도 여자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6라운드 초반에 종료하면서 '우승'이 아닌 '1위' 타이틀만 얻은 현대건설은 전력을 유지한 채 이번 시즌 개막을 맞았다.

반면 2021-2022시즌 2위 한국도로공사는 몸이 좋지 않은 토종 주포 박정아를 빼고 개막전을 치렀다.

최근 부친상을 당해 훈련을 충분히 하지 못한 새 외국인 선수 카타리나 요비치(등록명 카타리나)가 분전했지만, 박정아의 공백은 컸다.

2시즌 연속 현대건설에서 뛰는 야스민 베다르트(등록명 야스민)은 39.47%의 준수한 공격 성공률로 양 팀 합해 최다인 19점을 올렸다.

카타리나의 V리그 데뷔전 성적은 16득점·공격 성공률 36.36%였다.

현대건설은 양효진(12점), 고예림(11점), 이다현(9점), 황민경(6점) 등 토종 선수들도 고르게 득점했다.

반면 한국도로공사의 국내 선수는 카타리나를 돕지 못했다. 한국도로공사 국내 선수 최다 득점자는 5점을 올린 정대영과 전새얀이었다.

블로킹 득점(현대건설 9개·한국도로공사 4개)과 서브 에이스(현대건설 8개·한국도로공사 2개)에서도 현대건설이 크게 앞섰다.

2019-2020시즌 이후 3년 만에 '100% 관중 입장'으로 개막전을 맞은 이날 수원체육관에는 3천400명의 만원 관중이 모였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