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영프독 “유엔, 러에 제공된 이란 드론 조사해야”…이란, 반발
입력 2022.10.22 (19:39) 수정 2022.10.22 (19:41) 국제
영국·프랑스·독일 등 이른바 E3(유럽 3개국)은 이란이 러시아에 드론을 수출한 것이 지난 2015년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며, 유엔에 조사를 촉구했습니다.

22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유럽 3국 유엔대사는 유엔에 보낸 서한에서 “유엔 사무국은 유엔안보리 결의 2231호 이행을 감시할 책임이 있다”며 “사무국 조사팀을 환영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3개국은 서한에서 같은 취지로 먼저 유엔의 현장 조사를 촉구한 우크라이나의 주장에 동의한다는 뜻도 덧붙였습니다.

앞서 지난 18일 안보리 회의를 앞두고 세르히 키슬리차 유엔주재 우크라이나 대사는 유엔사무국에 조사 촉구 서한을 보낸 바 있습니다.

이란 정부는 러시아에 드론을 수출한 적이 없다며 즉각 반발했습니다.

나세르 칸아니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이날 성명에서 “서방의 이번 움직임은 정치적인 목적이 있는 무책임한 도발”이라면서 “이란은 국익을 수호하기 위해서는 어떠한 대응도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러시아도 유엔이 서방의 요구를 묵살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스푸트니크 통신에 따르면 바실리 네벤자 유엔주재 러시아 대사는 “유엔 사무국은 유엔 헌장을 위반하는 서방 국가들의 지시를 따를 생각이 없으며, 조사를 시작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런 점을 사무국이 분명하게 확인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최근 러시아는 드론을 활용해 우크라이나의 기반시설을 공격하고 있습니다.

우크라이나와 미국·유럽 등 서방은 러시아가 사용 중인 드론이 이란제 샤헤드-136이라고 보고 있지만, 러시아는 문제의 드론이 자국산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영프독 “유엔, 러에 제공된 이란 드론 조사해야”…이란, 반발
    • 입력 2022-10-22 19:39:18
    • 수정2022-10-22 19:41:10
    국제
영국·프랑스·독일 등 이른바 E3(유럽 3개국)은 이란이 러시아에 드론을 수출한 것이 지난 2015년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며, 유엔에 조사를 촉구했습니다.

22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유럽 3국 유엔대사는 유엔에 보낸 서한에서 “유엔 사무국은 유엔안보리 결의 2231호 이행을 감시할 책임이 있다”며 “사무국 조사팀을 환영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3개국은 서한에서 같은 취지로 먼저 유엔의 현장 조사를 촉구한 우크라이나의 주장에 동의한다는 뜻도 덧붙였습니다.

앞서 지난 18일 안보리 회의를 앞두고 세르히 키슬리차 유엔주재 우크라이나 대사는 유엔사무국에 조사 촉구 서한을 보낸 바 있습니다.

이란 정부는 러시아에 드론을 수출한 적이 없다며 즉각 반발했습니다.

나세르 칸아니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이날 성명에서 “서방의 이번 움직임은 정치적인 목적이 있는 무책임한 도발”이라면서 “이란은 국익을 수호하기 위해서는 어떠한 대응도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러시아도 유엔이 서방의 요구를 묵살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스푸트니크 통신에 따르면 바실리 네벤자 유엔주재 러시아 대사는 “유엔 사무국은 유엔 헌장을 위반하는 서방 국가들의 지시를 따를 생각이 없으며, 조사를 시작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런 점을 사무국이 분명하게 확인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최근 러시아는 드론을 활용해 우크라이나의 기반시설을 공격하고 있습니다.

우크라이나와 미국·유럽 등 서방은 러시아가 사용 중인 드론이 이란제 샤헤드-136이라고 보고 있지만, 러시아는 문제의 드론이 자국산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