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불법 대선자금’ 김용 구속…‘이재명 관련성’ 본격 수사
입력 2022.10.22 (21:02) 수정 2022.10.22 (22:0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검찰이 수사하고 있는 사건들의 주요 관련자들이 밤사이 잇따라 구속됐습니다.

크게 두 갈래입니다.

먼저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측근인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지난 대선 과정에서 불법 정치자금을 받았다는 혐의로 구속됐습니다.

또 다른 사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서는 전 정부 국방부장관과 해양경찰청장이 마찬가지로 구속됐습니다.

검찰 수사가 이제 누구에게까지 다다를 것인가, 관심이 집중되는 부분입니다.

먼저 대장동 사건에서 갈라져 나온, 불법 대선자금 의혹으로 구속된 김용 부원장 내용부터 정리하겠습니다.

이승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체포된 지 이틀 만에 구속영장 심사를 받게 된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

검찰이 '불법 대선자금' 수수 혐의를 적시했지만, 자신은 금품을 요구한 적도, 받은 적도 없다며,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김기표/변호사/김 부원장 변호인 : "검찰의 범죄 사실은 사실이 아니니까 억울한 점에 대해서 충분히 주장했고 저희들의 주장이 맞으니까 잘 판단하실 거라고 믿습니다."]

그러나 법원은 "증거 인멸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고, 김 부원장은 곧바로 서울구치소에 구속수감됐습니다.

법원이 구속의 필요성을 인정한 만큼 검찰 수사는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8시간 대치 끝에 철수했던 민주당사 내부 압수수색도 조만간 재개할 가능성이 있고, '대선자금'으로 규정한 8억 4천 7백 만 원의 구체적인 용처에 대해서도 본격 수사할 전망입니다.

무엇보다 이 돈과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연결 고리를 밝혀내는 데, 수사력을 집중할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대장동 의혹을 특검으로 수사하자며 맞불을 놨던 이재명 대표는, 김 부원장 구속 전 본인의 유튜브 채널에서 '불법 대선자금' 의혹을 다시 한 번 부인했습니다.

자신을 엮고싶은 검찰과 뇌물 수수 혐의를 벗고싶은 유 전 본부장 등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졌다는 주장입니다.

[이재명/더불어민주당 당대표 : "(유동규한테) 줬다면 뇌물이죠. 사후뇌물 이런 거에 해당할 수 있는데 그건 형량이 엄청 세잖아요. 준 사람이나 받은 사람이나. 근데 정치자금으로 줬다고 하면 형량이 아주 낮아요."]

이 대표의 또 다른 측근인 정진상 당대표 정무조정실장도 유 전 본부장으로부터 돈을 받았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일고의 가치도 없는 허구"라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촬영기자:조세준/영상편집:이상철
  • ‘불법 대선자금’ 김용 구속…‘이재명 관련성’ 본격 수사
    • 입력 2022-10-22 21:02:26
    • 수정2022-10-22 22:09:58
    뉴스 9
[앵커]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검찰이 수사하고 있는 사건들의 주요 관련자들이 밤사이 잇따라 구속됐습니다.

크게 두 갈래입니다.

먼저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측근인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지난 대선 과정에서 불법 정치자금을 받았다는 혐의로 구속됐습니다.

또 다른 사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서는 전 정부 국방부장관과 해양경찰청장이 마찬가지로 구속됐습니다.

검찰 수사가 이제 누구에게까지 다다를 것인가, 관심이 집중되는 부분입니다.

먼저 대장동 사건에서 갈라져 나온, 불법 대선자금 의혹으로 구속된 김용 부원장 내용부터 정리하겠습니다.

이승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체포된 지 이틀 만에 구속영장 심사를 받게 된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

검찰이 '불법 대선자금' 수수 혐의를 적시했지만, 자신은 금품을 요구한 적도, 받은 적도 없다며,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김기표/변호사/김 부원장 변호인 : "검찰의 범죄 사실은 사실이 아니니까 억울한 점에 대해서 충분히 주장했고 저희들의 주장이 맞으니까 잘 판단하실 거라고 믿습니다."]

그러나 법원은 "증거 인멸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고, 김 부원장은 곧바로 서울구치소에 구속수감됐습니다.

법원이 구속의 필요성을 인정한 만큼 검찰 수사는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8시간 대치 끝에 철수했던 민주당사 내부 압수수색도 조만간 재개할 가능성이 있고, '대선자금'으로 규정한 8억 4천 7백 만 원의 구체적인 용처에 대해서도 본격 수사할 전망입니다.

무엇보다 이 돈과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연결 고리를 밝혀내는 데, 수사력을 집중할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대장동 의혹을 특검으로 수사하자며 맞불을 놨던 이재명 대표는, 김 부원장 구속 전 본인의 유튜브 채널에서 '불법 대선자금' 의혹을 다시 한 번 부인했습니다.

자신을 엮고싶은 검찰과 뇌물 수수 혐의를 벗고싶은 유 전 본부장 등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졌다는 주장입니다.

[이재명/더불어민주당 당대표 : "(유동규한테) 줬다면 뇌물이죠. 사후뇌물 이런 거에 해당할 수 있는데 그건 형량이 엄청 세잖아요. 준 사람이나 받은 사람이나. 근데 정치자금으로 줬다고 하면 형량이 아주 낮아요."]

이 대표의 또 다른 측근인 정진상 당대표 정무조정실장도 유 전 본부장으로부터 돈을 받았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일고의 가치도 없는 허구"라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촬영기자:조세준/영상편집:이상철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