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쇼트트랙 김길리, 2차 월드컵 1,500m 금메달…최민정 동메달
입력 2022.11.06 (10:32) 연합뉴스
한국 쇼트트랙의 '기대주' 김길리(서현고)가 월드컵 2차 대회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길리는 6일(한국시간) 미국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 유타 올림픽 오벌에서 열린 2022-2023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2차 대회 여자 1,500m 결승전에서 2분26초530의 기록으로 우승했다.

월드컵 1차 대회에선 이 종목 은메달을 따낸 김길리는 현재 이번 시즌 월드컵 여자부 종합 랭킹과 1,500m 1위에 올라 있다.

결승 초반 선두를 달리다 잠시 3위로 밀린 김길리는 9바퀴를 남기고 아웃코스로 추월해 다시 맨 앞에 자리를 잡았고, 끝까지 레이스를 이끌었다.

최민정은 4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으나 앞서 들어온 한느 드스멧(벨기에)의 실격으로 3위가 됐다.

남자 1,500m 결승에선 1차 대회 개인전 2관왕에 오른 박지원(서울시청)이 2분12초204로 옌스 판트 바우트(네덜란드·2분11초909)에 이어 은메달을 획득했다.

남자 500m 1차 레이스에선 이준서(한국체대)가 41초350의 기록으로 3위를 기록했다.

여자 500m 1차 레이스에 나선 심석희(서울시청), 이소연(스포츠토토), 서휘민(고려대)은 준준결승에서 모두 탈락했다.

한국 대표팀은 혼성 2,000m에선 은메달을 추가했다.

홍경환(고양시청), 김태성(단국대), 이소연, 심석희 조는 2분37초181의 기록으로 중국(2분37초153)에 이어 두 번째로 결승선을 끊었다.

우리나라는 여자 3,000m 계주와 남자 5,000m 결승에도 모두 진출했다.

남녀 500m 2차 레이스와 1,000m, 계주 결승은 한국시간으로 7일 진행된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쇼트트랙 김길리, 2차 월드컵 1,500m 금메달…최민정 동메달
    • 입력 2022-11-06 10:32:07
    연합뉴스
한국 쇼트트랙의 '기대주' 김길리(서현고)가 월드컵 2차 대회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길리는 6일(한국시간) 미국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 유타 올림픽 오벌에서 열린 2022-2023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2차 대회 여자 1,500m 결승전에서 2분26초530의 기록으로 우승했다.

월드컵 1차 대회에선 이 종목 은메달을 따낸 김길리는 현재 이번 시즌 월드컵 여자부 종합 랭킹과 1,500m 1위에 올라 있다.

결승 초반 선두를 달리다 잠시 3위로 밀린 김길리는 9바퀴를 남기고 아웃코스로 추월해 다시 맨 앞에 자리를 잡았고, 끝까지 레이스를 이끌었다.

최민정은 4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으나 앞서 들어온 한느 드스멧(벨기에)의 실격으로 3위가 됐다.

남자 1,500m 결승에선 1차 대회 개인전 2관왕에 오른 박지원(서울시청)이 2분12초204로 옌스 판트 바우트(네덜란드·2분11초909)에 이어 은메달을 획득했다.

남자 500m 1차 레이스에선 이준서(한국체대)가 41초350의 기록으로 3위를 기록했다.

여자 500m 1차 레이스에 나선 심석희(서울시청), 이소연(스포츠토토), 서휘민(고려대)은 준준결승에서 모두 탈락했다.

한국 대표팀은 혼성 2,000m에선 은메달을 추가했다.

홍경환(고양시청), 김태성(단국대), 이소연, 심석희 조는 2분37초181의 기록으로 중국(2분37초153)에 이어 두 번째로 결승선을 끊었다.

우리나라는 여자 3,000m 계주와 남자 5,000m 결승에도 모두 진출했다.

남녀 500m 2차 레이스와 1,000m, 계주 결승은 한국시간으로 7일 진행된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