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내판 없고 출입도 통제…민방위 대피소 ‘무용지물’ 우려
입력 2022.11.09 (10:54) 수정 2022.11.09 (11:22) 930뉴스(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울릉군에 공습 경보가 내려졌지만 주민들은 대피소 위치를 알지 못해 혼란을 겪었단 소식, 많이 접하셨을텐데요.

충북 상황은 어떨까요.

확인 결과 안내판이 없거나 출입이 막혀 있기도 해 유사시 즉각적인 대피가 어려운 곳도 있었습니다.

이유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시 같은 비상 상황에는 민방위 대피소로 피해야 합니다.

빠른 대피를 돕기 위해 이렇게 대피소 인근에는 위치를 알리는 표지판이 설치돼 있는데요.

다른 대피소에도 잘 갖춰져 있는지 살펴봤습니다.

20년 전, 민방위 대피소로 지정된 충북도청입니다.

유사시 1,000명까지 수용할 수 있는 대규모 대피 시설이지만, 안내판 하나 살펴볼 수 없습니다.

[이영일/청주시 모충동 : "(도청이) 공동 대피소는 될 수가 없죠. 업무를 보기 때문에 일반인들은 거기 대피하기가 어려울 것 같은데요."]

다른 곳도 마찬가집니다.

대피소로 지정된 음성군청 건물도, 옛 청주시청 건물에도 안내판은 없습니다.

관련법에는 눈에 잘 띄는 곳에 대피 안내 표지판을 설치하도록 했지만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 것입니다.

심지어 폐쇄된 곳도 있습니다.

청주의 한 대피소는 출입문이 잠겨 있는가 하면, 대피소로 지정된 이 지하도는 3주 가까이 출입이 통제되고 있습니다.

청주시는 이에 대해, 시청사 이전 중이어서 청사 방호 때문에 대피소를 잠깐 막아뒀고, 지하도는 내부 공사와 낙서 등의 문제로 통제 중이라며 조만간 모두 개방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현행법에선 모든 대피 시설을 긴급 상황에 즉시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김용균/행정안전부 비상대비정책국장 : "저희가 동의를 받아서 지정하는 공공용 대피시설 같은 경우에는 정부 지원도 적고 하니까…. 관리가 잘 돼 있는지 그리고 관리를 더 잘하기 위해선 어떤 부분이 필요한지 정리하고 있고, 정리되면 바로 개선 대책을 만들어 시행할 계획입니다."]

정부는 최근 울릉군 공습 경보를 계기로 전국의 민방위 경보와 대피 시설 실태를 특별 점검한 뒤, 개선책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유진입니다.

촬영기자:강사완/그래픽:박소현
  • 안내판 없고 출입도 통제…민방위 대피소 ‘무용지물’ 우려
    • 입력 2022-11-09 10:54:06
    • 수정2022-11-09 11:22:42
    930뉴스(청주)
[앵커]

최근 울릉군에 공습 경보가 내려졌지만 주민들은 대피소 위치를 알지 못해 혼란을 겪었단 소식, 많이 접하셨을텐데요.

충북 상황은 어떨까요.

확인 결과 안내판이 없거나 출입이 막혀 있기도 해 유사시 즉각적인 대피가 어려운 곳도 있었습니다.

이유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시 같은 비상 상황에는 민방위 대피소로 피해야 합니다.

빠른 대피를 돕기 위해 이렇게 대피소 인근에는 위치를 알리는 표지판이 설치돼 있는데요.

다른 대피소에도 잘 갖춰져 있는지 살펴봤습니다.

20년 전, 민방위 대피소로 지정된 충북도청입니다.

유사시 1,000명까지 수용할 수 있는 대규모 대피 시설이지만, 안내판 하나 살펴볼 수 없습니다.

[이영일/청주시 모충동 : "(도청이) 공동 대피소는 될 수가 없죠. 업무를 보기 때문에 일반인들은 거기 대피하기가 어려울 것 같은데요."]

다른 곳도 마찬가집니다.

대피소로 지정된 음성군청 건물도, 옛 청주시청 건물에도 안내판은 없습니다.

관련법에는 눈에 잘 띄는 곳에 대피 안내 표지판을 설치하도록 했지만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 것입니다.

심지어 폐쇄된 곳도 있습니다.

청주의 한 대피소는 출입문이 잠겨 있는가 하면, 대피소로 지정된 이 지하도는 3주 가까이 출입이 통제되고 있습니다.

청주시는 이에 대해, 시청사 이전 중이어서 청사 방호 때문에 대피소를 잠깐 막아뒀고, 지하도는 내부 공사와 낙서 등의 문제로 통제 중이라며 조만간 모두 개방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현행법에선 모든 대피 시설을 긴급 상황에 즉시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김용균/행정안전부 비상대비정책국장 : "저희가 동의를 받아서 지정하는 공공용 대피시설 같은 경우에는 정부 지원도 적고 하니까…. 관리가 잘 돼 있는지 그리고 관리를 더 잘하기 위해선 어떤 부분이 필요한지 정리하고 있고, 정리되면 바로 개선 대책을 만들어 시행할 계획입니다."]

정부는 최근 울릉군 공습 경보를 계기로 전국의 민방위 경보와 대피 시설 실태를 특별 점검한 뒤, 개선책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유진입니다.

촬영기자:강사완/그래픽:박소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