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윤리특위 구성 합의…후반기 국회 출범 4개월만
입력 2022.11.09 (11:10) 정치
여야가 후반기 국회 출범 4개월여 만에 국회의원들에 대한 징계안을 심사할 국회 윤리특별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습니다.

국회 운영위원회는 오늘(9일) 오전 전체회의에서 여야 원내지도부 합의를 통해 '국회 윤리특위 구성 결의안'을 의결했습니다.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은 윤리특위 위원을 교섭단체 각 6명씩 총 12명으로 구성하기로 했습니다.

국민의힘 원내대표인 주호영 국회 운영위원장은 "이 안건은 여야 원내수석부대표인 국민의힘 송언석, 민주당 진성준 의원의 서면 동의로 제출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윤리특위 운영 기한은 21대 국회가 끝나는 2024년 5월 말까지이며, 윤리특위는 향후 국회 본회의 의결을 거쳐 구성을 마치게 됩니다.

오늘 운영위 전체회의에서 비교섭단체인 정의당은 윤리특위에서 배제된 점에 대해 반발했습니다.

정의당 원내대표인 이은주 의원은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사전에 윤리위 구성과 관련해 어떤 이야기도 듣지 못했다"며 "비교섭단체는 철저하게 배제하는 형식의 윤리위 구성 결의안이라 동의하기 어렵다"고 항의했습니다.

이에 주호영 운영위원장은 "운영 과정에서 묘안이 있는지 찾아보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여야, 윤리특위 구성 합의…후반기 국회 출범 4개월만
    • 입력 2022-11-09 11:10:04
    정치
여야가 후반기 국회 출범 4개월여 만에 국회의원들에 대한 징계안을 심사할 국회 윤리특별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습니다.

국회 운영위원회는 오늘(9일) 오전 전체회의에서 여야 원내지도부 합의를 통해 '국회 윤리특위 구성 결의안'을 의결했습니다.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은 윤리특위 위원을 교섭단체 각 6명씩 총 12명으로 구성하기로 했습니다.

국민의힘 원내대표인 주호영 국회 운영위원장은 "이 안건은 여야 원내수석부대표인 국민의힘 송언석, 민주당 진성준 의원의 서면 동의로 제출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윤리특위 운영 기한은 21대 국회가 끝나는 2024년 5월 말까지이며, 윤리특위는 향후 국회 본회의 의결을 거쳐 구성을 마치게 됩니다.

오늘 운영위 전체회의에서 비교섭단체인 정의당은 윤리특위에서 배제된 점에 대해 반발했습니다.

정의당 원내대표인 이은주 의원은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사전에 윤리위 구성과 관련해 어떤 이야기도 듣지 못했다"며 "비교섭단체는 철저하게 배제하는 형식의 윤리위 구성 결의안이라 동의하기 어렵다"고 항의했습니다.

이에 주호영 운영위원장은 "운영 과정에서 묘안이 있는지 찾아보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