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北 잇단 도발…의도는?
“북한, 핵물질 계속 생산”…영변시설에 차량·인력 이동 활발
입력 2022.11.09 (11:14) 수정 2022.11.09 (11:16) 국제
북한이 영변 핵 단지에서 핵탄두 원료가 될 수 있는 물질을 계속 생산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는 이달초 평안북도 영변군에 있는 핵시설에 대한 민간 위성업체 사진을 판독해 현지시각 8일 밝혔습니다.

위성사진에서는 5㎿ 원자로(흑연감속로), 실험용경수로(ELWR), 방사화학실험실(RCL), 우라늄농축공장(UEP) 등 단지 내 주요시설에서 지속적 활동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38노스는 “핵분열성 물질의 생산이 지속되고 있다는 점이 드러난다”며 “차량과 인력이 계속 단지 주변에서 이동하고 있으며 활동의 증거가 명백하다”고 지적했습니다.

5㎿ 원자로에서는 가벼운 교통, 근처 구룡강으로 보내는 배출수 등이 관측돼 원자로가 지난해 7월 이후 계속 가동되는 정황으로 분석됐습니다.

특히 다수의 차량이 5㎿ 원자로와 방사화학실험실을 오가는 정황도 포착됐습니다.

5㎿ 원자로를 돌린 뒤 나오는 폐연료봉을 방사화학연구소에서 재처리하면 핵탄두에 쓸 수 있는 플루토늄이 추출됩니다.

38노스는 방사화학실험실에서 재처리가 시작됐거나 임박했다는 징후는 없다며 근처 화력발전소가 가동되지 않은 점을 근거로 들었습니다.

다른 핵탄두 원료인 고농축 우라늄을 만드는 우라늄농축공장에서는 대대적 건물 철거와 용도전환 정황도 관측됐습니다.

실험용 경수로의 원자로 상황은 구체적으로 분석되지 않으나 부대시설 완공이나 추가 건축을 위한 땅 고르기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38노스는 “낡고 구식이 돼 버려진 건물이 철거되고 그 자리에 소규모 건물이 추가되고 있다”며 “이는 단지 전반에 걸쳐 핵심시설을 개량하고 현대화하려는 체계적 접근”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38 North 제공]
  • “북한, 핵물질 계속 생산”…영변시설에 차량·인력 이동 활발
    • 입력 2022-11-09 11:14:11
    • 수정2022-11-09 11:16:29
    국제
북한이 영변 핵 단지에서 핵탄두 원료가 될 수 있는 물질을 계속 생산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는 이달초 평안북도 영변군에 있는 핵시설에 대한 민간 위성업체 사진을 판독해 현지시각 8일 밝혔습니다.

위성사진에서는 5㎿ 원자로(흑연감속로), 실험용경수로(ELWR), 방사화학실험실(RCL), 우라늄농축공장(UEP) 등 단지 내 주요시설에서 지속적 활동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38노스는 “핵분열성 물질의 생산이 지속되고 있다는 점이 드러난다”며 “차량과 인력이 계속 단지 주변에서 이동하고 있으며 활동의 증거가 명백하다”고 지적했습니다.

5㎿ 원자로에서는 가벼운 교통, 근처 구룡강으로 보내는 배출수 등이 관측돼 원자로가 지난해 7월 이후 계속 가동되는 정황으로 분석됐습니다.

특히 다수의 차량이 5㎿ 원자로와 방사화학실험실을 오가는 정황도 포착됐습니다.

5㎿ 원자로를 돌린 뒤 나오는 폐연료봉을 방사화학연구소에서 재처리하면 핵탄두에 쓸 수 있는 플루토늄이 추출됩니다.

38노스는 방사화학실험실에서 재처리가 시작됐거나 임박했다는 징후는 없다며 근처 화력발전소가 가동되지 않은 점을 근거로 들었습니다.

다른 핵탄두 원료인 고농축 우라늄을 만드는 우라늄농축공장에서는 대대적 건물 철거와 용도전환 정황도 관측됐습니다.

실험용 경수로의 원자로 상황은 구체적으로 분석되지 않으나 부대시설 완공이나 추가 건축을 위한 땅 고르기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38노스는 “낡고 구식이 돼 버려진 건물이 철거되고 그 자리에 소규모 건물이 추가되고 있다”며 “이는 단지 전반에 걸쳐 핵심시설을 개량하고 현대화하려는 체계적 접근”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38 North 제공]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