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데이터센터 비수도권에 지으면 전기요금 일부 면제·시설부담금 할인
입력 2022.11.09 (11:18) 수정 2022.11.09 (11:20) IT·과학
사업자가 비수도권 지역에 데이터센터를 지을 경우 정부가 전기요금 일부를 면제하고 시설부담금을 할인해줍니다.

이는 수도권에 집중된 데이터센터를 분산시켜 화재·지진 등 재난 위험에 대비하고 전력공급의 안정성을 높이기 위한 목적입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늘(9일) 한전 등 공공기관과 민간 전문가, 업계 종사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데이터센터 지역 분산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이 추진한다고 밝혔습니다.

먼저 산업부는 수도권 집중을 완화하기 위해 비수도권 데이터센터에는 전기요금 장려 방안을 지원합니다.

배전망 연결시 케이블·개폐기 등 시설부담금을 일부 할인하고 송전망 연결시에는 예비전력 요금 일부를 면제합니다.

데이터센터 입지를 유도하기 위해 지자체와 협업해 금융·세제 등 패키지 지원책도 내놓습니다.

또 신규 데이터센터가 전력계통에 미치는 영향을 정확히 평가하는 시스템도 구축합니다.

전력계통 파급효과가 크거나 과도한 신규 투자를 유발하는 경우, 계통 연결이 어렵다고 판단될 때는 일정 기간 전기 공급을 유예하는 방안도 찾습니다.

현재 데이터센터는 전국 142곳으로 총 전력 사용량은 4천6GWh(기가와트시)에 달합니다. 이는 강남구 전체(19만5천호)의 전력 사용량과 맞먹는 수준입니다.

데이터센터는 입지의 60%, 전력수요의 70%가 수도권에 집중되면서 2029년에는 데이터센터 입지와 전력수요 90%가 수도권에 몰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이호현 산업부 전력혁신정책관은 "데이터센터의 제때 짓고 안정되게 운영하려면 전력 공급이 풍부하고 계통 접속이 원활한 지역으로 분산해야 한다"며 "수도권 집중을 완화할 종합대책을 연내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마이크로소프트 제공]
  • 데이터센터 비수도권에 지으면 전기요금 일부 면제·시설부담금 할인
    • 입력 2022-11-09 11:18:00
    • 수정2022-11-09 11:20:45
    IT·과학
사업자가 비수도권 지역에 데이터센터를 지을 경우 정부가 전기요금 일부를 면제하고 시설부담금을 할인해줍니다.

이는 수도권에 집중된 데이터센터를 분산시켜 화재·지진 등 재난 위험에 대비하고 전력공급의 안정성을 높이기 위한 목적입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늘(9일) 한전 등 공공기관과 민간 전문가, 업계 종사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데이터센터 지역 분산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이 추진한다고 밝혔습니다.

먼저 산업부는 수도권 집중을 완화하기 위해 비수도권 데이터센터에는 전기요금 장려 방안을 지원합니다.

배전망 연결시 케이블·개폐기 등 시설부담금을 일부 할인하고 송전망 연결시에는 예비전력 요금 일부를 면제합니다.

데이터센터 입지를 유도하기 위해 지자체와 협업해 금융·세제 등 패키지 지원책도 내놓습니다.

또 신규 데이터센터가 전력계통에 미치는 영향을 정확히 평가하는 시스템도 구축합니다.

전력계통 파급효과가 크거나 과도한 신규 투자를 유발하는 경우, 계통 연결이 어렵다고 판단될 때는 일정 기간 전기 공급을 유예하는 방안도 찾습니다.

현재 데이터센터는 전국 142곳으로 총 전력 사용량은 4천6GWh(기가와트시)에 달합니다. 이는 강남구 전체(19만5천호)의 전력 사용량과 맞먹는 수준입니다.

데이터센터는 입지의 60%, 전력수요의 70%가 수도권에 집중되면서 2029년에는 데이터센터 입지와 전력수요 90%가 수도권에 몰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이호현 산업부 전력혁신정책관은 "데이터센터의 제때 짓고 안정되게 운영하려면 전력 공급이 풍부하고 계통 접속이 원활한 지역으로 분산해야 한다"며 "수도권 집중을 완화할 종합대책을 연내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마이크로소프트 제공]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