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명 숨진 전기차 충돌, ‘운전 부주의’ 결론
입력 2022.11.09 (14:00) 수정 2022.11.09 (14:08) 사회
지난 6월, 부산 강서구 남해고속도로 제2지선 서부산 요금소에서 전기차 충돌로 2명이 숨진 사고와 관련해 경찰은 운전 부주의를 원인으로 추정하고 범죄 혐의점은 없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부산 강서경찰서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감정과 CCTV 분석 결과 충돌 당시 차량은 일정 속도와 차량 간 거리를 유지하면서 주행하는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상태’에서 시속 96km로 달리고 있었고, 탑승자 모두 안전띠를 매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또 차량이 요금소 앞 충격 흡수대를 들이받은 뒤 전기차 하부에 있던 배터리셀이 직접적인 충격을 받았고, 이후 열 폭주가 발생하면서 엔진룸으로 불이 번졌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 6월 4일 밤 11시쯤, 부산 강서구 남해고속도로 서부산 요금소에서 달리던 전기차가 요금소 인근 충격 흡수대를 정면으로 들이받은 뒤 전소해 차에 타고 있던 2명이 숨졌습니다.

[사진 출처 : 부산경찰청 제공]
  • 2명 숨진 전기차 충돌, ‘운전 부주의’ 결론
    • 입력 2022-11-09 14:00:25
    • 수정2022-11-09 14:08:03
    사회
지난 6월, 부산 강서구 남해고속도로 제2지선 서부산 요금소에서 전기차 충돌로 2명이 숨진 사고와 관련해 경찰은 운전 부주의를 원인으로 추정하고 범죄 혐의점은 없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부산 강서경찰서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감정과 CCTV 분석 결과 충돌 당시 차량은 일정 속도와 차량 간 거리를 유지하면서 주행하는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상태’에서 시속 96km로 달리고 있었고, 탑승자 모두 안전띠를 매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또 차량이 요금소 앞 충격 흡수대를 들이받은 뒤 전기차 하부에 있던 배터리셀이 직접적인 충격을 받았고, 이후 열 폭주가 발생하면서 엔진룸으로 불이 번졌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 6월 4일 밤 11시쯤, 부산 강서구 남해고속도로 서부산 요금소에서 달리던 전기차가 요금소 인근 충격 흡수대를 정면으로 들이받은 뒤 전소해 차에 타고 있던 2명이 숨졌습니다.

[사진 출처 : 부산경찰청 제공]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