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은혜 홍보수석, ‘웃기고 있네’ 메모에 “부적절한 처신 매우 송구”
입력 2022.11.09 (17:12) 수정 2022.11.09 (17:16) 정치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이 대통령실에 대한 국회 국정감사 도중의 ‘웃기고 있네’ 메모와 관련해 “부적절한 처신을 한 데 대해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재차 사과했습니다.

김 수석은 오늘(9일)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제가 운영위(대통령실 국정감사)에 집중 못 했다. 반성한다”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김 수석은 “다만, 이 필담은 운영위와 ‘이태원 참사’와 전혀 관계없음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거듭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김 수석은 어제 국회 운영위원회 대통령 비서실 국정감사 도중, 옆자리에 앉은 강승규 시민사회수석의 노트에 ‘웃기고 있네’라고 적었다 취재진 카메라에 포착됐습니다.

김 수석의 메모가 이태원 참사 관련 야당 의원의 질의를 지칭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자, 김 수석은 “물의를 빚어 정말 죄송하다”며 “강승규 수석과 다른 사안으로 이야기를 하다 적은 것이다. 개인적으로, 사적으로 오간 이야기”라고 해명했습니다.

김 수석은 한편, 브리핑에서 오늘 윤석열 대통령이 염수정 추기경, 정순택 천주교 서울대교구장을 만났다며 “이태원 참사로 인한 희생자와 유족의 아픔을 보듬고, 안전한 대한민국으로의 대전환을 이룰 지혜와 조언을 구했다”고 밝혔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너무 많은 생명이 손도 써보지 못하고 안타깝게 희생돼 여전히 황망할 따름”이라며 “2022년 대한민국에서 어떻게 이런 사고가 생길 수 있는지 마음이 먹먹해 찾아뵙게 됐다”고 말했다고 김 수석은 전했습니다.

염수정 추기경은 “자식을 사랑하는 부모의 눈을 보면, 자식이 무엇을 원하는지 금방 알 수 있다. 대통령께서 그런 국민을 위해, 그런 눈을 가질 수 있도록 늘 기도하겠다”고 했습니다.

또 정순택 대주교는 “국민과 아픔을 나누기 위해 여러 현장을 찾고, 각계 각층의 의견을 듣는 모습을 통해 대통령의 진심이 국민에게 잘 전달되리라 생각한다. 이번 일을 계기로 유사 사고가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국가 시스템 업그레이드에 최선을 다해주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과 오찬 간담회도 갖고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족과 부상자, 국민을 위로할 방안을 국민통합위 차원에서도 마련해달라”고 요청했고, 김 위원장은 “다각도로 방안을 찾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대통령실 측은 내일로 윤 대통령 취임 6개월이 되는 데 대해서는 “부족한 점이 많고, 아쉬운 점을 다 충족시키지 못했던 6개월일 수 있지만, 남은 4년 6개월은 무너진 나라를 다시 세우고, 국가와 정부가 국민을 안전하게 지키고, 대외적으로도 국가와 국민을 보위할 수 있는, 윤석열 정부의 비전과 정치적 지향점을 보여드릴 수 있게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김은혜 홍보수석, ‘웃기고 있네’ 메모에 “부적절한 처신 매우 송구”
    • 입력 2022-11-09 17:12:34
    • 수정2022-11-09 17:16:03
    정치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이 대통령실에 대한 국회 국정감사 도중의 ‘웃기고 있네’ 메모와 관련해 “부적절한 처신을 한 데 대해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재차 사과했습니다.

김 수석은 오늘(9일)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제가 운영위(대통령실 국정감사)에 집중 못 했다. 반성한다”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김 수석은 “다만, 이 필담은 운영위와 ‘이태원 참사’와 전혀 관계없음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거듭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김 수석은 어제 국회 운영위원회 대통령 비서실 국정감사 도중, 옆자리에 앉은 강승규 시민사회수석의 노트에 ‘웃기고 있네’라고 적었다 취재진 카메라에 포착됐습니다.

김 수석의 메모가 이태원 참사 관련 야당 의원의 질의를 지칭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자, 김 수석은 “물의를 빚어 정말 죄송하다”며 “강승규 수석과 다른 사안으로 이야기를 하다 적은 것이다. 개인적으로, 사적으로 오간 이야기”라고 해명했습니다.

김 수석은 한편, 브리핑에서 오늘 윤석열 대통령이 염수정 추기경, 정순택 천주교 서울대교구장을 만났다며 “이태원 참사로 인한 희생자와 유족의 아픔을 보듬고, 안전한 대한민국으로의 대전환을 이룰 지혜와 조언을 구했다”고 밝혔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너무 많은 생명이 손도 써보지 못하고 안타깝게 희생돼 여전히 황망할 따름”이라며 “2022년 대한민국에서 어떻게 이런 사고가 생길 수 있는지 마음이 먹먹해 찾아뵙게 됐다”고 말했다고 김 수석은 전했습니다.

염수정 추기경은 “자식을 사랑하는 부모의 눈을 보면, 자식이 무엇을 원하는지 금방 알 수 있다. 대통령께서 그런 국민을 위해, 그런 눈을 가질 수 있도록 늘 기도하겠다”고 했습니다.

또 정순택 대주교는 “국민과 아픔을 나누기 위해 여러 현장을 찾고, 각계 각층의 의견을 듣는 모습을 통해 대통령의 진심이 국민에게 잘 전달되리라 생각한다. 이번 일을 계기로 유사 사고가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국가 시스템 업그레이드에 최선을 다해주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과 오찬 간담회도 갖고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족과 부상자, 국민을 위로할 방안을 국민통합위 차원에서도 마련해달라”고 요청했고, 김 위원장은 “다각도로 방안을 찾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대통령실 측은 내일로 윤 대통령 취임 6개월이 되는 데 대해서는 “부족한 점이 많고, 아쉬운 점을 다 충족시키지 못했던 6개월일 수 있지만, 남은 4년 6개월은 무너진 나라를 다시 세우고, 국가와 정부가 국민을 안전하게 지키고, 대외적으로도 국가와 국민을 보위할 수 있는, 윤석열 정부의 비전과 정치적 지향점을 보여드릴 수 있게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