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030년까지 수소차 3만 대 보급…수소경제 정책 방향 발표
입력 2022.11.09 (18:00) 경제
정부가 2030년까지 수소상용차 3만 대 보급 등을 목표로 한 수소경제 성장전략을 내놨습니다.

정부는 오늘(9일) 새 정부 출범 후 처음으로 수소경제위원회를 개최하고, 새로운 수소경제 정책방향을 발표했습니다.

이번 정책은 기존 수소정책이 경쟁력이나 온실가스 감축 효과에 한계가 있다고 보고, 관련 인프라와 산업을 성장시키기 위한 내용으로 구성됐습니다.

먼저 정부는 2030년까지 수소상용차 3만 대 보급을 목표로 수소 버스와 트럭의 구매보조금을 확대하고 관련 취득세 통행료 감면을 연장하는 등 수소수요 창출하기로 했습니다.

또 연 4만 톤 규모의 세계 최대 수준의 액화수소 플랜트와 연 4백만 톤 규모의 암모니아 인수기지 등 관련 인프라를 구축하기로 했습니다.

수소산업 육성을 위해서는 7대 분야를 정해 업체들의 기술개발을 지원하는 한편, 안전기준이 없는 분야는 규제샌드박스를 통해 규제 완화를 할 계획입니다.

정부는 이번 성장전략을 통해 2030년에는 47조 원가량의 경제적 파급효과와 9만 명 넘는 고용 창출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온실가스 감축은 2천8백만 톤 될 것으로도 내다봤습니다.

정부는 "국산화가 시급한 기술 분야를 우선 개발할 수 있도록 미래전략을 수립하겠다"면서, "차세대 기술개발을 적극 지원해 민간 기업이 지는 기술개발 불확실성의 부담을 정부가 나누어지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2030년까지 수소차 3만 대 보급…수소경제 정책 방향 발표
    • 입력 2022-11-09 18:00:34
    경제
정부가 2030년까지 수소상용차 3만 대 보급 등을 목표로 한 수소경제 성장전략을 내놨습니다.

정부는 오늘(9일) 새 정부 출범 후 처음으로 수소경제위원회를 개최하고, 새로운 수소경제 정책방향을 발표했습니다.

이번 정책은 기존 수소정책이 경쟁력이나 온실가스 감축 효과에 한계가 있다고 보고, 관련 인프라와 산업을 성장시키기 위한 내용으로 구성됐습니다.

먼저 정부는 2030년까지 수소상용차 3만 대 보급을 목표로 수소 버스와 트럭의 구매보조금을 확대하고 관련 취득세 통행료 감면을 연장하는 등 수소수요 창출하기로 했습니다.

또 연 4만 톤 규모의 세계 최대 수준의 액화수소 플랜트와 연 4백만 톤 규모의 암모니아 인수기지 등 관련 인프라를 구축하기로 했습니다.

수소산업 육성을 위해서는 7대 분야를 정해 업체들의 기술개발을 지원하는 한편, 안전기준이 없는 분야는 규제샌드박스를 통해 규제 완화를 할 계획입니다.

정부는 이번 성장전략을 통해 2030년에는 47조 원가량의 경제적 파급효과와 9만 명 넘는 고용 창출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온실가스 감축은 2천8백만 톤 될 것으로도 내다봤습니다.

정부는 "국산화가 시급한 기술 분야를 우선 개발할 수 있도록 미래전략을 수립하겠다"면서, "차세대 기술개발을 적극 지원해 민간 기업이 지는 기술개발 불확실성의 부담을 정부가 나누어지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