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궁화 열차 진입 전 레일 파손 확인”
입력 2022.11.09 (19:17) 수정 2022.11.10 (07:54)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사흘 전 서울 영등포역에서 탈선한 무궁화 열차의 사고 원인이 공개됐습니다.

파손된 선로를 지나다 궤도를 이탈했는데, 유지 보수 과정이 미흡했다는 추정도 나왔습니다.

자세한 내용, 박민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탈선 사고가 난 영등포 역 기찻길입니다.

얽히고 섥혀 있는 지점에 선로를 바꾸는 분기 구간이 있습니다.

열차가 이동하는 철로를 바꿔주는 '텅레일'이라는 곳입니다.

탈선 4분 전, KTX가 지나간 뒤 이곳에서 일부가 떨어져 나갔고 뒤이어 역으로 진입하던 무궁화 열차가 궤도를 이탈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실제로 사고 열차의 CCTV에는 진입 직전에 선로가 파손된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있습니다.

떨어져 나간 선로의 철 조각 길이는 45cm.

이곳에 객차 바퀴가 걸리면서 심하게 흔들리며, 멈춰섰습니다.

[유찬혁/당시 무궁화 열차 탑승객 : "열차가 많이 흔들렸고 불이 꺼졌고 사람들이 부모님이나 지인한테 연락해서 죽을뻔했다, 자기 죽을뻔했다고 좀 웅성대다가. 타는 냄새, 뭔가 이상한 냄새도 살짝 났어요."]

직선 선로는 절단이나 파손이 생기면, 궤도에 있는 회로에서 후속 열차에 정지 신호를 통보하지만, 사고 구간인 분기점에는 설치돼 있지 않습니다.

제작 연도도 제각각, 납품 업체별로 내구 연한도 모두 달라 더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지만, 유지 보수 과정은 그렇지 못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조사위원회는 '긴급 안전 권고'를 발행했습니다.

이에 따라 코레일은 모든 선로 분기 구간을 관리 인력이 직접 눈으로 확인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영등포역처럼 열차 운행이 잦고, 고속열차가 다니는 일반 선로는 취약 시설로 지정해 정밀 점검을 진행합니다.

하지만, 전국 주요 역사 등에 설치된 분기 구간만 만 천 여 곳에 달해 점검에는 적지 않은 시간이 걸릴 전망입니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오늘 밤 영등포역에서 탈선 사고 등을 보고 받고, 추가 안전 대책을 논의합니다.

KBS 뉴스 박민경입니다.
  • “무궁화 열차 진입 전 레일 파손 확인”
    • 입력 2022-11-09 19:17:59
    • 수정2022-11-10 07:54:55
    뉴스 7
[앵커]

사흘 전 서울 영등포역에서 탈선한 무궁화 열차의 사고 원인이 공개됐습니다.

파손된 선로를 지나다 궤도를 이탈했는데, 유지 보수 과정이 미흡했다는 추정도 나왔습니다.

자세한 내용, 박민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탈선 사고가 난 영등포 역 기찻길입니다.

얽히고 섥혀 있는 지점에 선로를 바꾸는 분기 구간이 있습니다.

열차가 이동하는 철로를 바꿔주는 '텅레일'이라는 곳입니다.

탈선 4분 전, KTX가 지나간 뒤 이곳에서 일부가 떨어져 나갔고 뒤이어 역으로 진입하던 무궁화 열차가 궤도를 이탈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실제로 사고 열차의 CCTV에는 진입 직전에 선로가 파손된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있습니다.

떨어져 나간 선로의 철 조각 길이는 45cm.

이곳에 객차 바퀴가 걸리면서 심하게 흔들리며, 멈춰섰습니다.

[유찬혁/당시 무궁화 열차 탑승객 : "열차가 많이 흔들렸고 불이 꺼졌고 사람들이 부모님이나 지인한테 연락해서 죽을뻔했다, 자기 죽을뻔했다고 좀 웅성대다가. 타는 냄새, 뭔가 이상한 냄새도 살짝 났어요."]

직선 선로는 절단이나 파손이 생기면, 궤도에 있는 회로에서 후속 열차에 정지 신호를 통보하지만, 사고 구간인 분기점에는 설치돼 있지 않습니다.

제작 연도도 제각각, 납품 업체별로 내구 연한도 모두 달라 더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지만, 유지 보수 과정은 그렇지 못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조사위원회는 '긴급 안전 권고'를 발행했습니다.

이에 따라 코레일은 모든 선로 분기 구간을 관리 인력이 직접 눈으로 확인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영등포역처럼 열차 운행이 잦고, 고속열차가 다니는 일반 선로는 취약 시설로 지정해 정밀 점검을 진행합니다.

하지만, 전국 주요 역사 등에 설치된 분기 구간만 만 천 여 곳에 달해 점검에는 적지 않은 시간이 걸릴 전망입니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오늘 밤 영등포역에서 탈선 사고 등을 보고 받고, 추가 안전 대책을 논의합니다.

KBS 뉴스 박민경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