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웃기고 있네’ 국감 메모 후폭풍…“모욕죄 고발해야” “매우 송구”
입력 2022.11.09 (21:20) 수정 2022.11.09 (22:2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어제(8일) 대통령실 국정감사에서 김은혜, 강승규 두 수석이 "웃기고 있네"라고 메모를 나누다 퇴장당했죠.

후폭풍이 이어졌습니다.

민주당은두 사람을 '국회 모욕죄'로 고발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국민의힘과 대통령실은 충분히 사과했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신선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어제 국정감사장에서 '웃기고 있네'라는 메모를 나눠 퇴장을 당한 대통령실 김은혜 홍보수석과 강승규 시민사회수석.

오늘(9일) 대통령실 예산 심사 자리에서도 여야가 이 문제로 정면 충돌했습니다.

민주당은 국회 차원의 고발과 대통령실의 중징계를 요구했습니다.

[박영순/더불어민주당 의원 : "국회의 자존심을 회복하기 위해서라도 김은혜 수석과 강승규 시민사회 수석을 국회 차원에서 국회 모독죄(모욕죄)로 고발해 주실 것을 강력하게 요청드립니다."]

국민의힘은 충분히 사과했다며 예산 심의에 집중하자고 맞섰습니다.

[송언석/국민의힘 의원 : "충분히 사과를 했다고 생각을 하고 계속 이 문제를 가지고 얘기를 하는 것은 정상적인 예산 심사 의지가 없는 것으로 보입니다."]

어제 두 수석이 사과하기 직전 카메라에 담긴 '사적 발언'이란 남자 목소리도 논란이 됐습니다.

["사적인 것."]

김대기 비서실장의 목소리라는 야당의 의혹 제기를, 김 실장은 정면 부인했습니다.

[강득구/더불어민주당 의원 : "어저께 보여드린 영상 사실관계 확인하셨나요?"]

[김대기/대통령 비서실장 : "'사적, 사적' 그거요? 제가 한 거 아닙니다."]

김 실장은 '잠깐의 일탈'이었을 뿐 국회 모욕이 아니라고도 했습니다.

[전용기/더불어민주당 의원 : "밖에서 사담을 했다고 해도 문제가 되는 겁니다. 실장님, 아시지 않습니까?"]

[김대기/대통령 비서실장 : "저도 사과하고 다 사과하고. 그 다음에 퇴장까지 하지 않았습니까? 그러면 더 이상 뭘 하란 말입니까?"]

대통령 순방 준비로 국회에 불출석했던 김 수석은 국회가 아닌 대통령실에서 거듭 고개를 숙였습니다.

[김은혜/대통령실 홍보수석 : "부적절한 처신을 한 데 대해서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다만 필담 내용은 국회와도, 이태원 참사와도 전혀 관계가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촬영기자:장세권/영상편집:이형주/사진제공:이데일리
  • ‘웃기고 있네’ 국감 메모 후폭풍…“모욕죄 고발해야” “매우 송구”
    • 입력 2022-11-09 21:20:09
    • 수정2022-11-09 22:20:21
    뉴스 9
[앵커]

어제(8일) 대통령실 국정감사에서 김은혜, 강승규 두 수석이 "웃기고 있네"라고 메모를 나누다 퇴장당했죠.

후폭풍이 이어졌습니다.

민주당은두 사람을 '국회 모욕죄'로 고발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국민의힘과 대통령실은 충분히 사과했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신선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어제 국정감사장에서 '웃기고 있네'라는 메모를 나눠 퇴장을 당한 대통령실 김은혜 홍보수석과 강승규 시민사회수석.

오늘(9일) 대통령실 예산 심사 자리에서도 여야가 이 문제로 정면 충돌했습니다.

민주당은 국회 차원의 고발과 대통령실의 중징계를 요구했습니다.

[박영순/더불어민주당 의원 : "국회의 자존심을 회복하기 위해서라도 김은혜 수석과 강승규 시민사회 수석을 국회 차원에서 국회 모독죄(모욕죄)로 고발해 주실 것을 강력하게 요청드립니다."]

국민의힘은 충분히 사과했다며 예산 심의에 집중하자고 맞섰습니다.

[송언석/국민의힘 의원 : "충분히 사과를 했다고 생각을 하고 계속 이 문제를 가지고 얘기를 하는 것은 정상적인 예산 심사 의지가 없는 것으로 보입니다."]

어제 두 수석이 사과하기 직전 카메라에 담긴 '사적 발언'이란 남자 목소리도 논란이 됐습니다.

["사적인 것."]

김대기 비서실장의 목소리라는 야당의 의혹 제기를, 김 실장은 정면 부인했습니다.

[강득구/더불어민주당 의원 : "어저께 보여드린 영상 사실관계 확인하셨나요?"]

[김대기/대통령 비서실장 : "'사적, 사적' 그거요? 제가 한 거 아닙니다."]

김 실장은 '잠깐의 일탈'이었을 뿐 국회 모욕이 아니라고도 했습니다.

[전용기/더불어민주당 의원 : "밖에서 사담을 했다고 해도 문제가 되는 겁니다. 실장님, 아시지 않습니까?"]

[김대기/대통령 비서실장 : "저도 사과하고 다 사과하고. 그 다음에 퇴장까지 하지 않았습니까? 그러면 더 이상 뭘 하란 말입니까?"]

대통령 순방 준비로 국회에 불출석했던 김 수석은 국회가 아닌 대통령실에서 거듭 고개를 숙였습니다.

[김은혜/대통령실 홍보수석 : "부적절한 처신을 한 데 대해서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다만 필담 내용은 국회와도, 이태원 참사와도 전혀 관계가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촬영기자:장세권/영상편집:이형주/사진제공:이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