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소시효 만료까지 20여 일…검찰, 강임준 시장 직접 수사
입력 2022.11.09 (21:40) 수정 2022.11.09 (22:01)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금권 선거 의혹이 불거졌던 강임준 군산시장에 대한 수사가 경찰에서 검찰로 넘어간 뒤 첫 압수수색이 이뤄졌습니다.

기소 여부를 결정해야 하는 다음 달 1일까지 20일밖에 남지 않았는데요.

검찰은 혐의 입증에 필요한 강 시장의 휴대전화 등을 확보한 뒤 소환 조사할 예정입니다.

박웅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전주지검 군산지청이 군산시청 시장 부속실과 집무실을 압수수색해 강임준 시장의 휴대전화 등을 확보했습니다.

검찰은 압수물을 분석한 뒤 조만간 강 시장을 불러 조사할 예정입니다.

강 시장은 지난 4월 선거를 도와달라며 김종식 당시 전북도의원에게 2백만 원씩 두 차례에 걸쳐 모두 4백만 원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앞서 경찰은 강 시장의 금권 선거 의혹과 관련해 돈 전달에 관여했거나 사건을 무마하기 위해 회유한 혐의를 받는 3명 등 모두 5명을 조사해 검찰에 넘겼습니다.

검찰은 강 시장이 돈 전달 사실을 강하게 부인하고 있는 상황에서, 혐의 입증에 필요한 증거 확보에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전 도의원의 폭로로 강 시장의 금권 선거 의혹이 처음 알려진 건 지난 5월.

지방선거 이후 무려 다섯 달이 지나서야 강 시장을 직접 겨냥한 검찰의 강제 수사가 이뤄진 겁니다.

기소 여부를 결정해야 하는 공소시효 만료까지 남은 기간은 고작 20여 일.

검찰이 압수물 분석과 소환 조사 등을 거쳐 어떤 결론을 내릴지 주목됩니다.

강 시장은 또 선거를 돕는 대가로 장애인단체에 편의 제공을 약속했다는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웅입니다.

영상편집:공재성
  • 공소시효 만료까지 20여 일…검찰, 강임준 시장 직접 수사
    • 입력 2022-11-09 21:40:16
    • 수정2022-11-09 22:01:28
    뉴스9(전주)
[앵커]

금권 선거 의혹이 불거졌던 강임준 군산시장에 대한 수사가 경찰에서 검찰로 넘어간 뒤 첫 압수수색이 이뤄졌습니다.

기소 여부를 결정해야 하는 다음 달 1일까지 20일밖에 남지 않았는데요.

검찰은 혐의 입증에 필요한 강 시장의 휴대전화 등을 확보한 뒤 소환 조사할 예정입니다.

박웅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전주지검 군산지청이 군산시청 시장 부속실과 집무실을 압수수색해 강임준 시장의 휴대전화 등을 확보했습니다.

검찰은 압수물을 분석한 뒤 조만간 강 시장을 불러 조사할 예정입니다.

강 시장은 지난 4월 선거를 도와달라며 김종식 당시 전북도의원에게 2백만 원씩 두 차례에 걸쳐 모두 4백만 원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앞서 경찰은 강 시장의 금권 선거 의혹과 관련해 돈 전달에 관여했거나 사건을 무마하기 위해 회유한 혐의를 받는 3명 등 모두 5명을 조사해 검찰에 넘겼습니다.

검찰은 강 시장이 돈 전달 사실을 강하게 부인하고 있는 상황에서, 혐의 입증에 필요한 증거 확보에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전 도의원의 폭로로 강 시장의 금권 선거 의혹이 처음 알려진 건 지난 5월.

지방선거 이후 무려 다섯 달이 지나서야 강 시장을 직접 겨냥한 검찰의 강제 수사가 이뤄진 겁니다.

기소 여부를 결정해야 하는 공소시효 만료까지 남은 기간은 고작 20여 일.

검찰이 압수물 분석과 소환 조사 등을 거쳐 어떤 결론을 내릴지 주목됩니다.

강 시장은 또 선거를 돕는 대가로 장애인단체에 편의 제공을 약속했다는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웅입니다.

영상편집:공재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