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젤렌스키 “영토 반환 등 조건 수용하면 러시아와 대화”
입력 2022.11.09 (22:39) 수정 2022.11.09 (22:52) 국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영토 반환 등의 조건을 수용하면 러시아와 대화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현지 시간 8일 이집트 샤름 엘 셰이크에서 열린 제27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회의(COP27) 정상회의 화상 연설을 통해 “우크라이나 영토 회복, 러시아의 유엔 헌장 존중, 전쟁 피해 배상, 전쟁 범죄자 처벌과 재발 방지 약속”을 러시아와의 평화 회담 조건으로 제시했습니다.

그러면서 “완벽히 납득할 만한 조건”이라고 말했지만, 러시아가 받아들이기 어려운 조건을 제시했다는 평가가 지배적입니다.

특히 ‘우크라이나 영토 회복’ 요구는 러시아가 합병한 우크라이나 지역 4곳을 반환하라는 것으로, 러시아가 받아들일 가능성이 없다는 지적입니다.

AP 통신은 다만, 젤렌스키 대통령이 러시아와의 협상 가능성을 열어둔 것 자체만으로도 기존의 태도에 비해 상당히 완화된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앞서 9월 젤렌스키 대통령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퇴진하지 않는 한 러시아와 평화회담을 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의 이 같은 태도 변화는 미국 정부가 우크라이나에 러시아와의 협상 가능성을 열어둘 것을 요청했다는 언론 보도 뒤에 나왔습니다.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지난 5일 조 바이든 행정부가 젤렌스키 대통령이 푸틴 대통령과의 대화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하지 않도록 물밑 설득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젤렌스키 “영토 반환 등 조건 수용하면 러시아와 대화”
    • 입력 2022-11-09 22:39:21
    • 수정2022-11-09 22:52:29
    국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영토 반환 등의 조건을 수용하면 러시아와 대화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현지 시간 8일 이집트 샤름 엘 셰이크에서 열린 제27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회의(COP27) 정상회의 화상 연설을 통해 “우크라이나 영토 회복, 러시아의 유엔 헌장 존중, 전쟁 피해 배상, 전쟁 범죄자 처벌과 재발 방지 약속”을 러시아와의 평화 회담 조건으로 제시했습니다.

그러면서 “완벽히 납득할 만한 조건”이라고 말했지만, 러시아가 받아들이기 어려운 조건을 제시했다는 평가가 지배적입니다.

특히 ‘우크라이나 영토 회복’ 요구는 러시아가 합병한 우크라이나 지역 4곳을 반환하라는 것으로, 러시아가 받아들일 가능성이 없다는 지적입니다.

AP 통신은 다만, 젤렌스키 대통령이 러시아와의 협상 가능성을 열어둔 것 자체만으로도 기존의 태도에 비해 상당히 완화된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앞서 9월 젤렌스키 대통령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퇴진하지 않는 한 러시아와 평화회담을 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의 이 같은 태도 변화는 미국 정부가 우크라이나에 러시아와의 협상 가능성을 열어둘 것을 요청했다는 언론 보도 뒤에 나왔습니다.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지난 5일 조 바이든 행정부가 젤렌스키 대통령이 푸틴 대통령과의 대화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하지 않도록 물밑 설득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