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北 잇단 도발…의도는?
북 “어제 화성-17형 시험발사”…김정은 “핵에는 핵으로 대응”
입력 2022.11.19 (06:43) 수정 2022.11.19 (06:44) 정치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어제(18일) 신형 대륙간 탄도미사일 화성-17형의 시험 발사현장을 현지지도했다고 북한 매체가 보도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오늘(19일) "초강력적이고 절대적인 핵억제력을 끊임없이 제고함에 관한 우리 당과 공화국 정부의 최우선 국방건설 전략이 엄격히 실행되고있는 가운데 18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전략 무력의 신형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발사가 진행되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시험발사를 현지에서 지도했다고 밝혔습니다.

통신은 "이번 시험발사는 조선반도의 군사정치 정세를 위험계선에로 집요하게 몰아가는 미국과 적대세력들의 무분별한 군사적대결 망동이 한계를 초월하고 주권국가의 자위권까지 사사건건 도발로 매도하는 위선적이며 강도적인 궤변들이 유엔무대에서까지 합리화되고있는 간과할 수 없는 형세하에서 결행되었다"고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은 시험발사 이후 "우리의 핵무력이 그 어떤 핵위협도 억제할수 있는 신뢰할만한 또 다른 최강의 능력을 확보한데 대하여 재삼 확인하게 되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최근 우리 국가주변에서의 미국과 적대세력들의 군사적 위협이 노골화되고있는 위험천만한 정세는 우리로 하여금 압도적인 핵억제력제고의 실질적인 가속화를 더 간절하게 요구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통신은 특히 김 위원장이 '현 정세 하에서 미국과 남조선 것들을 비롯한 추종 세력들에게 우리를 상대로 하는 군사적 대응놀음은 곧 자멸이라는 것과 저들의 안보환경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현명한 선택을 재고하지 않으면 안되도록 더욱 명백한 행동을 보여줄 필요성'을 피력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해들려는 적들의 침략전쟁연습광기에 우리 당과 정부의 초강경 보복의지를 똑똑히 보여주어야 한다"며 "미제국주의자들이 동맹국들에 대한 '확장억제력제공강화'와 전쟁연습에 집념하면서 조선반도와 주변지역에서 군사적허세를 부리면 부릴수록 우리의 군사적대응은 더욱 공세적으로 변하게 될 것"이라고 선언했다고 전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특히 "적들이 핵타격수단들을 뻔질나게 끌어들이며 계속 위협을 가해온다면 우리 당과 공화국 정부는 단호히 핵에는 핵으로, 정면대결에는 정면대결로 대답할 것이라고 엄숙히 천명했다"고 통신은 강조했습니다.

통신은 "평양국제비행장에서 발사된 신형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17' 형은 최대 정점고도 6천040.9㎞까지 상승하며 거리 999.2㎞를 4,135 초 간 비행하여 조선동해 공해상의 예정수역에 정확히 탄착되였다"고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김정은 위원장이 시험발사장에 "사랑하는 자제분과 녀사와 함께 몸소 나오셨다"며 김 위원장 딸이 동행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김정은의 딸이 공개석상에 등장한 사실이 보도된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 출처 :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 북 “어제 화성-17형 시험발사”…김정은 “핵에는 핵으로 대응”
    • 입력 2022-11-19 06:43:26
    • 수정2022-11-19 06:44:05
    정치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어제(18일) 신형 대륙간 탄도미사일 화성-17형의 시험 발사현장을 현지지도했다고 북한 매체가 보도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오늘(19일) "초강력적이고 절대적인 핵억제력을 끊임없이 제고함에 관한 우리 당과 공화국 정부의 최우선 국방건설 전략이 엄격히 실행되고있는 가운데 18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전략 무력의 신형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발사가 진행되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시험발사를 현지에서 지도했다고 밝혔습니다.

통신은 "이번 시험발사는 조선반도의 군사정치 정세를 위험계선에로 집요하게 몰아가는 미국과 적대세력들의 무분별한 군사적대결 망동이 한계를 초월하고 주권국가의 자위권까지 사사건건 도발로 매도하는 위선적이며 강도적인 궤변들이 유엔무대에서까지 합리화되고있는 간과할 수 없는 형세하에서 결행되었다"고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은 시험발사 이후 "우리의 핵무력이 그 어떤 핵위협도 억제할수 있는 신뢰할만한 또 다른 최강의 능력을 확보한데 대하여 재삼 확인하게 되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최근 우리 국가주변에서의 미국과 적대세력들의 군사적 위협이 노골화되고있는 위험천만한 정세는 우리로 하여금 압도적인 핵억제력제고의 실질적인 가속화를 더 간절하게 요구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통신은 특히 김 위원장이 '현 정세 하에서 미국과 남조선 것들을 비롯한 추종 세력들에게 우리를 상대로 하는 군사적 대응놀음은 곧 자멸이라는 것과 저들의 안보환경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현명한 선택을 재고하지 않으면 안되도록 더욱 명백한 행동을 보여줄 필요성'을 피력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해들려는 적들의 침략전쟁연습광기에 우리 당과 정부의 초강경 보복의지를 똑똑히 보여주어야 한다"며 "미제국주의자들이 동맹국들에 대한 '확장억제력제공강화'와 전쟁연습에 집념하면서 조선반도와 주변지역에서 군사적허세를 부리면 부릴수록 우리의 군사적대응은 더욱 공세적으로 변하게 될 것"이라고 선언했다고 전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특히 "적들이 핵타격수단들을 뻔질나게 끌어들이며 계속 위협을 가해온다면 우리 당과 공화국 정부는 단호히 핵에는 핵으로, 정면대결에는 정면대결로 대답할 것이라고 엄숙히 천명했다"고 통신은 강조했습니다.

통신은 "평양국제비행장에서 발사된 신형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17' 형은 최대 정점고도 6천040.9㎞까지 상승하며 거리 999.2㎞를 4,135 초 간 비행하여 조선동해 공해상의 예정수역에 정확히 탄착되였다"고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김정은 위원장이 시험발사장에 "사랑하는 자제분과 녀사와 함께 몸소 나오셨다"며 김 위원장 딸이 동행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김정은의 딸이 공개석상에 등장한 사실이 보도된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 출처 :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