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北 미사일 능력 진전 지속…연합 대비태세 강화”
입력 2022.11.19 (06:47) 수정 2022.11.19 (06:5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은 북한이 시험발사를 지속하면서 미사일 능력을 향상시키고 있다는 데 깊은 우려를 표했습니다.

바로 이 때문에 억지력 강화 차원의 한·미·일 연합 대비태세를 강화하겠다는 뜻도 재차 확인했습니다.

보도에 김기현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백악관은 일단 북한이 어제 발사한 장거리 탄도미사일 한 발에 대해선 미국 본토에 직접 위협이 되지 않는다고 평가했습니다.

하지만, 북한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 진전이 국제 사회에 초래한 심각한 위협에 다시 한 번 깊은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존 커비/미 백악관 NSC 전략소통 조정관 : "(북한이 어제 발사한 미사일) 그 자체는 미 본토에 위협이 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깊이 우려하고 있다는 점에서 오판하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북한은 성공 여부와 무관하게 미사일 발사 자체를 통해 관련 능력을 키우고 있기 때문이라는 겁니다.

미국은 이에 상응하는 조치로 동북아 지역의 정보 수집 능력은 물론 군사 대비태세 역시 강화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북한의 도발에 맞서 한국과 일본 같은 우방과 함께 연합 훈련을 비롯한 군사 협력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는 겁니다.

[존 커비/미 백악관 NSC 전략소통 조정관 : "군사 대비태세는 결코 멈춰있지 않고 당연하게 여겨져서도 안 됩니다. 김정은이 이런 도발을 계속하는 한 우리는 항상 대비태세를 개선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입니다."]

미 백악관은 여기에 한반도 비핵화를 향한 조건 없는 협상 창구는 여전히 열려있지만, 응하지 않고 있는 것은 북한이라고 못박았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 국무부는 북한의 추가 도발 억제를 위한 중국의 역할을 재차 촉구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촬영기자:오범석/영상편집:한미희/자료조사:이세영 권용태
  • 美 “北 미사일 능력 진전 지속…연합 대비태세 강화”
    • 입력 2022-11-19 06:47:02
    • 수정2022-11-19 06:51:06
    뉴스광장 1부
[앵커]

미국은 북한이 시험발사를 지속하면서 미사일 능력을 향상시키고 있다는 데 깊은 우려를 표했습니다.

바로 이 때문에 억지력 강화 차원의 한·미·일 연합 대비태세를 강화하겠다는 뜻도 재차 확인했습니다.

보도에 김기현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백악관은 일단 북한이 어제 발사한 장거리 탄도미사일 한 발에 대해선 미국 본토에 직접 위협이 되지 않는다고 평가했습니다.

하지만, 북한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 진전이 국제 사회에 초래한 심각한 위협에 다시 한 번 깊은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존 커비/미 백악관 NSC 전략소통 조정관 : "(북한이 어제 발사한 미사일) 그 자체는 미 본토에 위협이 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깊이 우려하고 있다는 점에서 오판하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북한은 성공 여부와 무관하게 미사일 발사 자체를 통해 관련 능력을 키우고 있기 때문이라는 겁니다.

미국은 이에 상응하는 조치로 동북아 지역의 정보 수집 능력은 물론 군사 대비태세 역시 강화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북한의 도발에 맞서 한국과 일본 같은 우방과 함께 연합 훈련을 비롯한 군사 협력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는 겁니다.

[존 커비/미 백악관 NSC 전략소통 조정관 : "군사 대비태세는 결코 멈춰있지 않고 당연하게 여겨져서도 안 됩니다. 김정은이 이런 도발을 계속하는 한 우리는 항상 대비태세를 개선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입니다."]

미 백악관은 여기에 한반도 비핵화를 향한 조건 없는 협상 창구는 여전히 열려있지만, 응하지 않고 있는 것은 북한이라고 못박았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 국무부는 북한의 추가 도발 억제를 위한 중국의 역할을 재차 촉구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촬영기자:오범석/영상편집:한미희/자료조사:이세영 권용태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