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바하마, FTX에서 없어진 6천600억원 규모 자산 “우리가 압류”
입력 2022.11.19 (08:29) 수정 2022.11.19 (08:30) 국제
파산보호를 신청한 가상화폐 거래소 FTX에서 없어진 것으로 알려진 수천억 원 규모의 디지털자산은 바하마 당국 지시로 바하마로 이전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8일(현지시간) 미 CNBC 방송 등에 따르면 바하마 증권위원회(SCB)는 지난 17일 오후 성명을 내고 “FTX의 바하마 자회사인 ‘FTX 디지털 마켓’의 모든 디지털 자산 이전을 지시했고, 현재 압류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FTX 디지털 마켓의 고객과 채권자 이익을 보호하기 위해 긴급한 임시 규제 조치가 필요했다”며 “이는 규제 기관으로서의 권한 행사”라고 설명했습니다.

바하마 당국의 이 성명은 FTX에서 파산보호 신청 직후 수천억 원 규모의 디지털자산이 사라졌다고 알려진 데 따른 해명입니다.

앞서 FTX는 파산보호를 신청한 다음 날인 지난 12일 4억7천700억 달러(6천600억 원)의 ‘미승인 거래’가 있었고, 이에 해킹 가능성도 조사한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15일 법원에 제출한 문서에서는 이 ‘사라진 자산’이 바하마 당국의 지시에 따른 것이라는 증거를 갖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바하마 증권위는 압류 중인 자산 규모는 밝히지 않고 “FTX 디지털 마켓은 미국 파산법 11조(챕터 11)에 따른 파산보호 절차의 대상이 아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바하마는 FTX 본사가 있는 곳으로, 자회사 FTX 디지털 마켓도 바하마에 있습니다.

이에 바하마 당국의 자산 압류는 FTX의 파산보호 절차 방향에 대해 미국과 바하마의 관할권 다툼을 보여주고 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FTX는 존 J.레이 3세가 샘 뱅크먼-프리드 사임 이후 CEO를 물려받아 파산 절차를 진행하면서 지난 11일 미국 델라웨어 법원에 파산보호 신청을 했습니다.

이와 별도로 바하마 당국은 지난 15일 뉴욕 연방법원에 바하마 법인인 ‘FTX 디지털 마켓’에 대한 파산 신청서를 제출하기도 했습니다.

양국은 창업자 샘 뱅크먼-프리드의 신병 확보를 두고도 아직 결론에 이르지 못했습니다. 미국은 현재 바하마에 있는 뱅크먼-프리드를 자국으로 데려오는 방안을 바하마 당국과 협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바하마, FTX에서 없어진 6천600억원 규모 자산 “우리가 압류”
    • 입력 2022-11-19 08:29:23
    • 수정2022-11-19 08:30:13
    국제
파산보호를 신청한 가상화폐 거래소 FTX에서 없어진 것으로 알려진 수천억 원 규모의 디지털자산은 바하마 당국 지시로 바하마로 이전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8일(현지시간) 미 CNBC 방송 등에 따르면 바하마 증권위원회(SCB)는 지난 17일 오후 성명을 내고 “FTX의 바하마 자회사인 ‘FTX 디지털 마켓’의 모든 디지털 자산 이전을 지시했고, 현재 압류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FTX 디지털 마켓의 고객과 채권자 이익을 보호하기 위해 긴급한 임시 규제 조치가 필요했다”며 “이는 규제 기관으로서의 권한 행사”라고 설명했습니다.

바하마 당국의 이 성명은 FTX에서 파산보호 신청 직후 수천억 원 규모의 디지털자산이 사라졌다고 알려진 데 따른 해명입니다.

앞서 FTX는 파산보호를 신청한 다음 날인 지난 12일 4억7천700억 달러(6천600억 원)의 ‘미승인 거래’가 있었고, 이에 해킹 가능성도 조사한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15일 법원에 제출한 문서에서는 이 ‘사라진 자산’이 바하마 당국의 지시에 따른 것이라는 증거를 갖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바하마 증권위는 압류 중인 자산 규모는 밝히지 않고 “FTX 디지털 마켓은 미국 파산법 11조(챕터 11)에 따른 파산보호 절차의 대상이 아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바하마는 FTX 본사가 있는 곳으로, 자회사 FTX 디지털 마켓도 바하마에 있습니다.

이에 바하마 당국의 자산 압류는 FTX의 파산보호 절차 방향에 대해 미국과 바하마의 관할권 다툼을 보여주고 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FTX는 존 J.레이 3세가 샘 뱅크먼-프리드 사임 이후 CEO를 물려받아 파산 절차를 진행하면서 지난 11일 미국 델라웨어 법원에 파산보호 신청을 했습니다.

이와 별도로 바하마 당국은 지난 15일 뉴욕 연방법원에 바하마 법인인 ‘FTX 디지털 마켓’에 대한 파산 신청서를 제출하기도 했습니다.

양국은 창업자 샘 뱅크먼-프리드의 신병 확보를 두고도 아직 결론에 이르지 못했습니다. 미국은 현재 바하마에 있는 뱅크먼-프리드를 자국으로 데려오는 방안을 바하마 당국과 협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