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석 달째 이어지는 이란 시위…구타에 총격, 상점들도 휴업
입력 2022.11.19 (21:23) 수정 2022.11.19 (21:4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슬람 복장인 히잡을 제대로 쓰지 않았단 이유로 경찰에 잡혀갔던 20대 여성이 의문사하며 시작된 이란 반정부 시위가 석 달째를 맞았습니다.

이란 정부는 이제 구타에 발포까지 하며 시위대를 강경 진압하고 있습니다.

국제사회 제재도 통하지 않고 있습니다.

두바이 우수경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이란의 한 지하철역, 시민들이 발을 구르며 시위 구호를 외칩니다.

["나는 자유 여성입니다."]

갑자기 사람들이 소리를 지르며 달아나기 시작합니다.

놀란 사람들이 넘어지며, 승강장은 혼란입니다.

계단까지 쫓아가 붙잡아 끌고 갑니다

총을 든 진압대가 보이고 겁에 질린 비명 사이로 시위 구호 소리도 같이 들립니다.

또 다른 동영상에는 지하철 객차를 옮겨다니며 곤봉으로 승객들을 때리는 모습도 담겨 있습니다.

여성들이 히잡을 제대로 쓰지 않았다는 이유 때문인 걸로 추정됩니다.

히잡 미착용으로 의문사한 마흐사 아미니 사건으로 시작된 이란의 시위가 석 달째 이어지는 가운데 이를 진압하는 정부의 대응도 과격해지고 있습니다.

전국의 많은 상점들이 이에 항의해 동맹 휴업에 들어갔고 철강 등 다양한 분야 노동자들도 파업에 나섰습니다.

이란 초대 지도자 호메이니 생가에 시위대들이 불을 지르는 장면이라는 영상도 유포되고 있습니다.

인권 단체 이란 휴먼라이츠는 시위 과정에서 3백 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란 사법부는 시위 참가자들에게 잇달아 사형을 선고하고 있습니다.

유럽과 미국 등 서방은 시위 탄압에 연루된 이란 정부 관계자들과 기관 등에 제재를 가했습니다.

[보그단 아우레스쿠/루마니아 외교장관 : "우리는 '인권' 분야에서 제재를 지지합니다. 이란 당국이 폭력으로 시위자들을 대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이같은 제재에도 이란 당국은 이스라엘과 미국 등이 시위 배후에 있다며 강경 대응 기조를 이어가고 있어 과잉 대응 우려는 더 커지고 있습니다.

두바이에서 KBS 뉴스 우수경입니다.

촬영:방병훈/영상편집:김철/자료조사:안소현
  • 석 달째 이어지는 이란 시위…구타에 총격, 상점들도 휴업
    • 입력 2022-11-19 21:23:26
    • 수정2022-11-19 21:44:16
    뉴스 9
[앵커]

이슬람 복장인 히잡을 제대로 쓰지 않았단 이유로 경찰에 잡혀갔던 20대 여성이 의문사하며 시작된 이란 반정부 시위가 석 달째를 맞았습니다.

이란 정부는 이제 구타에 발포까지 하며 시위대를 강경 진압하고 있습니다.

국제사회 제재도 통하지 않고 있습니다.

두바이 우수경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이란의 한 지하철역, 시민들이 발을 구르며 시위 구호를 외칩니다.

["나는 자유 여성입니다."]

갑자기 사람들이 소리를 지르며 달아나기 시작합니다.

놀란 사람들이 넘어지며, 승강장은 혼란입니다.

계단까지 쫓아가 붙잡아 끌고 갑니다

총을 든 진압대가 보이고 겁에 질린 비명 사이로 시위 구호 소리도 같이 들립니다.

또 다른 동영상에는 지하철 객차를 옮겨다니며 곤봉으로 승객들을 때리는 모습도 담겨 있습니다.

여성들이 히잡을 제대로 쓰지 않았다는 이유 때문인 걸로 추정됩니다.

히잡 미착용으로 의문사한 마흐사 아미니 사건으로 시작된 이란의 시위가 석 달째 이어지는 가운데 이를 진압하는 정부의 대응도 과격해지고 있습니다.

전국의 많은 상점들이 이에 항의해 동맹 휴업에 들어갔고 철강 등 다양한 분야 노동자들도 파업에 나섰습니다.

이란 초대 지도자 호메이니 생가에 시위대들이 불을 지르는 장면이라는 영상도 유포되고 있습니다.

인권 단체 이란 휴먼라이츠는 시위 과정에서 3백 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란 사법부는 시위 참가자들에게 잇달아 사형을 선고하고 있습니다.

유럽과 미국 등 서방은 시위 탄압에 연루된 이란 정부 관계자들과 기관 등에 제재를 가했습니다.

[보그단 아우레스쿠/루마니아 외교장관 : "우리는 '인권' 분야에서 제재를 지지합니다. 이란 당국이 폭력으로 시위자들을 대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이같은 제재에도 이란 당국은 이스라엘과 미국 등이 시위 배후에 있다며 강경 대응 기조를 이어가고 있어 과잉 대응 우려는 더 커지고 있습니다.

두바이에서 KBS 뉴스 우수경입니다.

촬영:방병훈/영상편집:김철/자료조사:안소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