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북 가축방역관 확보율 63%…전염병 유행 우려”
입력 2022.11.19 (21:54) 수정 2022.11.19 (21:58)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전라북도의회 김희수 의원은 행정사무 감사를 통해 전북지역 법정 방역관 수는 58명이지만 현재 확보된 인력은 33명으로 63퍼센트에 불과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때문에 조류 인플루엔자와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가축 전염병 발생과 유행이 우려된다며, 전라북도에 처우 개선 등을 통해 서둘러 인력 확보 대책을 수립하라고 주문했습니다.
  • “전북 가축방역관 확보율 63%…전염병 유행 우려”
    • 입력 2022-11-19 21:54:23
    • 수정2022-11-19 21:58:25
    뉴스9(전주)
전라북도의회 김희수 의원은 행정사무 감사를 통해 전북지역 법정 방역관 수는 58명이지만 현재 확보된 인력은 33명으로 63퍼센트에 불과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때문에 조류 인플루엔자와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가축 전염병 발생과 유행이 우려된다며, 전라북도에 처우 개선 등을 통해 서둘러 인력 확보 대책을 수립하라고 주문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