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FTX, 정치후원금 968억 원 뿌렸다…창업자는 민주당 후원자 2위
입력 2022.11.21 (03:10) 수정 2022.11.21 (07:20) 국제
파산 위기에 빠진 가상화폐 거래소 FTX의 경영진이 최근 미국 워싱턴 정가에 천문학적인 정치후원금을 뿌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0일(현지 시각) 선거 기부금 흐름을 추적하는 비영리단체 책임정치센터(CRP)를 인용해 창업자인 샘 뱅크먼-프리드 전 최고경영자(CEO)를 포함한 FTX 임원들이 최근 18개월 동안 각종 선거에 총 7천210만 달러(약 968억 원) 이상을 기부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는 같은 기간 전체 가상화폐 업계의 정치 후원금 7천300만 달러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금액이며, 방위 산업계과 자동차 산업계의 선거 자금 기부금을 합친 것보다 많습니다.

특히 뱅크먼-프리드 전 CEO는 이번 중간선거에 앞서 정치인들이나 정치인들과 연계된 정치 활동위원회(PAC)들에 3천990만 달러(약 535억 9천만 원)를 후원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이 돈은 대부분 민주당 정치인이나 진보 단체들에 흘러 들어갔다고 CRP는 전했습니다.

반대로 FTX 고위 임원인 라이언 살라메는 2천300만 달러(약 308억 9천만 원)를 대부분 공화당과 보수 단체에 후원했습니다.

CRP에 따르면 뱅크먼-프리드는 조지 소로스 다음으로 민주당에 가장 많은 돈을 뿌린 2위 후원자에 올랐고, 살라메는 공화당 후원자 중 11위에 자리매김했습니다.

뱅크먼-프리드는 또 다른 FTX 임원 니샤드 싱과 함께 척 슈머(뉴욕)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와 연계된 PAC에 300만 달러를, 낸시 펠로시(민주·캘리포니아) 하원의장과 연계된 PAC에는 단독으로 600만 달러를 각각 기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살라메는 공화당 후보들을 돕는 단체 '아메리칸드림 연방 행동 펀드'에 1천500만 달러를 지원했고, 미치 매코널(켄터키)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와 연계된 PAC와 케빈 매카시(캘리포니아) 공화당 하원 원내대표와 연계된 PAC에도 각각 250만 달러, 200만 달러를 냈습니다.

이들은 가상화폐 산업을 옹호하는 정치단체와 개인들에게도 후원금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뱅크먼-프리드는 친(親)가상화폐 후보를 지원하는 '우리 미래를 지켜라'라는 단체에 2천700만 달러를 쾌척했고, FTX에 유리한 법을 발의한 상원 농업위원회 위원장과 공화당 간사 등에게 개인 후원금 최고 한도인 5천800달러를 각각 기부했습니다.

FTX의 선거 기부금을 받은 톰 엠머(공화·미네소타) 하원의원은 FTX 사태와 관련해 "세부 내용이 확인될 때까지 판단을 유보할 것"이라면서 뱅크먼-프리드를 "매우 호감 가는 젊은이"라고 묘사했다고 WSJ은 전했습니다.

그러나 뱅크먼-프리드로부터 후원금을 받은 다른 대부분의 현역 의원들은 그 돈을 자선단체에 기부했거나 곧 기부할 방침이라며 거리 두기에 나섰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FTX, 정치후원금 968억 원 뿌렸다…창업자는 민주당 후원자 2위
    • 입력 2022-11-21 03:10:33
    • 수정2022-11-21 07:20:48
    국제
파산 위기에 빠진 가상화폐 거래소 FTX의 경영진이 최근 미국 워싱턴 정가에 천문학적인 정치후원금을 뿌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0일(현지 시각) 선거 기부금 흐름을 추적하는 비영리단체 책임정치센터(CRP)를 인용해 창업자인 샘 뱅크먼-프리드 전 최고경영자(CEO)를 포함한 FTX 임원들이 최근 18개월 동안 각종 선거에 총 7천210만 달러(약 968억 원) 이상을 기부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는 같은 기간 전체 가상화폐 업계의 정치 후원금 7천300만 달러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금액이며, 방위 산업계과 자동차 산업계의 선거 자금 기부금을 합친 것보다 많습니다.

특히 뱅크먼-프리드 전 CEO는 이번 중간선거에 앞서 정치인들이나 정치인들과 연계된 정치 활동위원회(PAC)들에 3천990만 달러(약 535억 9천만 원)를 후원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이 돈은 대부분 민주당 정치인이나 진보 단체들에 흘러 들어갔다고 CRP는 전했습니다.

반대로 FTX 고위 임원인 라이언 살라메는 2천300만 달러(약 308억 9천만 원)를 대부분 공화당과 보수 단체에 후원했습니다.

CRP에 따르면 뱅크먼-프리드는 조지 소로스 다음으로 민주당에 가장 많은 돈을 뿌린 2위 후원자에 올랐고, 살라메는 공화당 후원자 중 11위에 자리매김했습니다.

뱅크먼-프리드는 또 다른 FTX 임원 니샤드 싱과 함께 척 슈머(뉴욕)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와 연계된 PAC에 300만 달러를, 낸시 펠로시(민주·캘리포니아) 하원의장과 연계된 PAC에는 단독으로 600만 달러를 각각 기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살라메는 공화당 후보들을 돕는 단체 '아메리칸드림 연방 행동 펀드'에 1천500만 달러를 지원했고, 미치 매코널(켄터키)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와 연계된 PAC와 케빈 매카시(캘리포니아) 공화당 하원 원내대표와 연계된 PAC에도 각각 250만 달러, 200만 달러를 냈습니다.

이들은 가상화폐 산업을 옹호하는 정치단체와 개인들에게도 후원금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뱅크먼-프리드는 친(親)가상화폐 후보를 지원하는 '우리 미래를 지켜라'라는 단체에 2천700만 달러를 쾌척했고, FTX에 유리한 법을 발의한 상원 농업위원회 위원장과 공화당 간사 등에게 개인 후원금 최고 한도인 5천800달러를 각각 기부했습니다.

FTX의 선거 기부금을 받은 톰 엠머(공화·미네소타) 하원의원은 FTX 사태와 관련해 "세부 내용이 확인될 때까지 판단을 유보할 것"이라면서 뱅크먼-프리드를 "매우 호감 가는 젊은이"라고 묘사했다고 WSJ은 전했습니다.

그러나 뱅크먼-프리드로부터 후원금을 받은 다른 대부분의 현역 의원들은 그 돈을 자선단체에 기부했거나 곧 기부할 방침이라며 거리 두기에 나섰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