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북 태양광 4곳 중 1곳 불법…59곳 적발
입력 2022.11.21 (08:31) 수정 2022.11.21 (09:13) 뉴스광장(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태양광 발전을 위해 버섯재배사나 곤충사육사를 가장한 사례가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충청북도는 지난 9월 26일부터 한달간 11개 시·군, 한국에너지공단 등과 함께 충북 245개 영농형 태양광 발전시설을 대상으로 특별 점검을 해 59곳의 농지 불법전용 행위를 확인했습니다.

점검단이 현장을 확인한 결과 버섯재배사나 곤충사육사가 일반 창고로 쓰이거나 다른 작물이 재배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충청북도는 적발된 시설을 각 시·군 농정부서에 통보하고 현장 확인을 거친 후 원상복구 명령을 내릴 것을 지시했습니다.
  • 충북 태양광 4곳 중 1곳 불법…59곳 적발
    • 입력 2022-11-21 08:31:55
    • 수정2022-11-21 09:13:58
    뉴스광장(청주)
태양광 발전을 위해 버섯재배사나 곤충사육사를 가장한 사례가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충청북도는 지난 9월 26일부터 한달간 11개 시·군, 한국에너지공단 등과 함께 충북 245개 영농형 태양광 발전시설을 대상으로 특별 점검을 해 59곳의 농지 불법전용 행위를 확인했습니다.

점검단이 현장을 확인한 결과 버섯재배사나 곤충사육사가 일반 창고로 쓰이거나 다른 작물이 재배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충청북도는 적발된 시설을 각 시·군 농정부서에 통보하고 현장 확인을 거친 후 원상복구 명령을 내릴 것을 지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