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우크라전 9개월…“러, 어린이 437명 등 민간인 8천300명 살해”
입력 2022.11.21 (09:22) 수정 2022.11.21 (09:24) 국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지난 2월 이래 우크라이나에서 어린이 437명을 포함한 민간인 8천300명 이상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현지시각 20일 뉴욕타임스(NYT) 등을 종합하면, 안드리 코스틴 우크라이나 검찰총장은 전날 사망자 통계 발표를 통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코스틴 총장은 부상한 민간인도 만 천 명에 달했다며 집계가 어려운 동남부 러시아 점령지를 포함하면 희생자는 이보다 훨씬 많을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지난 14일 유엔 인권고등판무관(OHCHR)도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어린이 408명을 포함한 6천557명이 살해됐고, 어린이 750명 등 만 74명이 다쳤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유엔 인권고등판무관은 3월 한 달 사망자가 가장 많았던 것으로 집계했고, 우크라이나 정부와 마찬가지로 실제 사망자 수는 통계치를 훌쩍 넘어설 것으로 관측했습니다.

코스틴 총장은 우크라이나 정부가 침공 직후부터 현재까지 러시아 전쟁범죄를 지속해서 조사해 총 4만 5천 건을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용의자 216명을 상대로 전쟁범죄 연루 혐의를 통보했으며, 그중 17명은 러시아 전쟁포로라고도 덧붙였습니다.

러시아군의 잔혹 행위는 북부 부차, 키이우, 동북부 이지움, 남부 헤르손 등 전방위를 걸쳐 이뤄졌다는 게 우크라이나 정부의 주장입니다.

특히 우크라이나가 탈환한 점령지에서는 어린이들을 상대로 한 전쟁범죄도 하나둘 드러나고 있습니다. 드미트로 루비네츠 우크라이나 의회 인권위원은 18일 SNS를 통해 헤르손에서 청소년 수용소가 발견됐으며 그곳에서 고문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우크라전 9개월…“러, 어린이 437명 등 민간인 8천300명 살해”
    • 입력 2022-11-21 09:22:03
    • 수정2022-11-21 09:24:16
    국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지난 2월 이래 우크라이나에서 어린이 437명을 포함한 민간인 8천300명 이상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현지시각 20일 뉴욕타임스(NYT) 등을 종합하면, 안드리 코스틴 우크라이나 검찰총장은 전날 사망자 통계 발표를 통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코스틴 총장은 부상한 민간인도 만 천 명에 달했다며 집계가 어려운 동남부 러시아 점령지를 포함하면 희생자는 이보다 훨씬 많을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지난 14일 유엔 인권고등판무관(OHCHR)도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어린이 408명을 포함한 6천557명이 살해됐고, 어린이 750명 등 만 74명이 다쳤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유엔 인권고등판무관은 3월 한 달 사망자가 가장 많았던 것으로 집계했고, 우크라이나 정부와 마찬가지로 실제 사망자 수는 통계치를 훌쩍 넘어설 것으로 관측했습니다.

코스틴 총장은 우크라이나 정부가 침공 직후부터 현재까지 러시아 전쟁범죄를 지속해서 조사해 총 4만 5천 건을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용의자 216명을 상대로 전쟁범죄 연루 혐의를 통보했으며, 그중 17명은 러시아 전쟁포로라고도 덧붙였습니다.

러시아군의 잔혹 행위는 북부 부차, 키이우, 동북부 이지움, 남부 헤르손 등 전방위를 걸쳐 이뤄졌다는 게 우크라이나 정부의 주장입니다.

특히 우크라이나가 탈환한 점령지에서는 어린이들을 상대로 한 전쟁범죄도 하나둘 드러나고 있습니다. 드미트로 루비네츠 우크라이나 의회 인권위원은 18일 SNS를 통해 헤르손에서 청소년 수용소가 발견됐으며 그곳에서 고문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