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해수부, 국적 선사 3조 원 투입…‘해운업 위기 예방’
입력 2022.11.21 (09:59) 수정 2022.11.21 (11:25) 930뉴스(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해양수산부가 해운업 위기를 막기 위해 3조 원을 투입해 국적 선사를 지원합니다.

먼저 최대 1조 원의 '위기대응펀드'를 만들어 자금 여력이 부족한 중소 선사를 위해 투자와 보증 요율을 내리고, 긴급 자금 수단으로 3천억 원을 지원합니다.

또, 한국해양진흥공사가 2026년까지 1조 7천억 원을 들여 선박을 확보해 국적 선사에 임대 해주는 공공 선주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이를 통해 2027년까지 해운 매출액 58조 원을 달성한다는 목표를 세웠습니다.
  • 해수부, 국적 선사 3조 원 투입…‘해운업 위기 예방’
    • 입력 2022-11-21 09:59:02
    • 수정2022-11-21 11:25:26
    930뉴스(부산)
해양수산부가 해운업 위기를 막기 위해 3조 원을 투입해 국적 선사를 지원합니다.

먼저 최대 1조 원의 '위기대응펀드'를 만들어 자금 여력이 부족한 중소 선사를 위해 투자와 보증 요율을 내리고, 긴급 자금 수단으로 3천억 원을 지원합니다.

또, 한국해양진흥공사가 2026년까지 1조 7천억 원을 들여 선박을 확보해 국적 선사에 임대 해주는 공공 선주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이를 통해 2027년까지 해운 매출액 58조 원을 달성한다는 목표를 세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