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책 따로, 예산 따로…수소기술 육성 ‘말뿐’
입력 2022.11.21 (21:54) 수정 2022.11.21 (21:58)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윤석열 정부의 수소 정책 밑그림이 나왔습니다.

물을 분해해 수소를 만드는 기술 등을 키우겠다는 내용인데요.

정작 이 기술을 활용한 수소 생산단지 조성 사업비를 모두 깎아 정책 따로, 예산 따로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보도에 서윤덕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내 수소정책을 정하는 수소경제위원회가 열렸습니다.

새 정부 들어 처음입니다.

'세계 1위 수소산업 육성'을 목표로, 7대 전략 분야를 제시했습니다.

물을 전기 분해해 수소로 만드는 '수전해' 기술이 포함됐습니다.

2030년까지 생산량을 늘리고 기술 국산화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한덕수/국무총리 : "'수전해' 등을 활용한 청정수소 생산 체제 구축 등으로 대량 공급기반을 확충하고…."]

윤석열 대통령의 공약으로, 국내 최대 규모의 '수전해 단지'가 될 '새만금 그린수소 생산클러스터'.

내년부터 2027년까지 3천8백억 원을 들여, 수전해 기반을 조성하기로 했지만, 당장 차질이 우려됩니다.

전라북도는 국비 59억 원을 요청했지만, 내년 정부 예산안에는 한 푼도 반영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지난해 8월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에 이름을 올렸지만, 결과가 일 년 넘게 나오지 않아 사업 추진 여부도 불투명합니다

[이성호/전라북도 에너지수소산업과장 : "정부에서 발표한 정책이 우리 전라북도가 추진하고 있는 그린 수소 생산클러스터 구축 사업과 가장 맞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가급적이면 금년 안에 예타가 통과될 수 있도록…."]

대통령 공약이면서 국무총리도 육성을 공언한 만큼 사업이 정상 추진될 수 있도록 예산 지원 등 정부 대책이 뒤따라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KBS 뉴스 서윤덕입니다.

촬영기자:신재복
  • 정책 따로, 예산 따로…수소기술 육성 ‘말뿐’
    • 입력 2022-11-21 21:54:08
    • 수정2022-11-21 21:58:27
    뉴스9(전주)
[앵커]

윤석열 정부의 수소 정책 밑그림이 나왔습니다.

물을 분해해 수소를 만드는 기술 등을 키우겠다는 내용인데요.

정작 이 기술을 활용한 수소 생산단지 조성 사업비를 모두 깎아 정책 따로, 예산 따로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보도에 서윤덕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내 수소정책을 정하는 수소경제위원회가 열렸습니다.

새 정부 들어 처음입니다.

'세계 1위 수소산업 육성'을 목표로, 7대 전략 분야를 제시했습니다.

물을 전기 분해해 수소로 만드는 '수전해' 기술이 포함됐습니다.

2030년까지 생산량을 늘리고 기술 국산화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한덕수/국무총리 : "'수전해' 등을 활용한 청정수소 생산 체제 구축 등으로 대량 공급기반을 확충하고…."]

윤석열 대통령의 공약으로, 국내 최대 규모의 '수전해 단지'가 될 '새만금 그린수소 생산클러스터'.

내년부터 2027년까지 3천8백억 원을 들여, 수전해 기반을 조성하기로 했지만, 당장 차질이 우려됩니다.

전라북도는 국비 59억 원을 요청했지만, 내년 정부 예산안에는 한 푼도 반영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지난해 8월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에 이름을 올렸지만, 결과가 일 년 넘게 나오지 않아 사업 추진 여부도 불투명합니다

[이성호/전라북도 에너지수소산업과장 : "정부에서 발표한 정책이 우리 전라북도가 추진하고 있는 그린 수소 생산클러스터 구축 사업과 가장 맞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가급적이면 금년 안에 예타가 통과될 수 있도록…."]

대통령 공약이면서 국무총리도 육성을 공언한 만큼 사업이 정상 추진될 수 있도록 예산 지원 등 정부 대책이 뒤따라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KBS 뉴스 서윤덕입니다.

촬영기자:신재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