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옛 울주군청사 개발 재검토…“사업비 부담”
입력 2022.11.21 (23:13) 수정 2022.11.21 (23:24) 뉴스9(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울산시가 옛 울주군청사 터에 추진하려던 공영개발 계획을 재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사업비가 크게 는데다, 부동산 경기 침체로 사업성이 떨어졌기 때문입니다.

신건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리포트]

남구 옥동 옛 울주군청 땅입니다

2017년 울주군이 신청사로 옮겨가면서 지금은 빈터로 남아있습니다.

울산대공원과 생활편의시설이 밀집해있어, 울산의 노른자 땅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전임 송철호 울산시장은 행복주택과 공영주차장 등 공영개발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는데 최근 제동이 걸렸습니다.

공영개발이 계획된 옛 울주군청 부지입니다.

지금은 건물도 철거돼 아무것도 남아 있지 않은데요.

울산도시공사는 최근 울산시에 사업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전했습니다.

사업비 부담이 크게 늘어났기 때문입니다.

당초 책정된 사업비는 천 96억 원.

하지만 최근 원자재 가격 상승과 금리 인상으로 400억 원 이상 늘었습니다.

여기에 부동산 경기까지 침체 되면서 당초 186억 원에 달했던 임대 예상수익은 20억 원으로 크게 줄어들었고, 울산시가 내년부터 긴축재정을 예고한 상태여서 큰 부담을 지긴 어려운 상황입니다.

[울산시 관계자/음성변조 : "작년부터 지금 원자재 값이 많이 오르지 않았습니까. 총 공사비 대비 10% 올라도 그 정도 금액이 나와버리니까…. 도시공사에서 증감이 많으니까 서로 다시 한번 협의를 해보자는 그런 의미인거죠."]

울산시는 사업 규모를 축소해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울산도시공사와 협의 중이라며, 민영개발 등 사업을 전면 재검토하는 단계는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설계 변경이 이뤄질 경우 착공 시기는 빨라도 내년에나 가능해 개발은 늦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신건입니다.

촬영기자:김용삼
  • 옛 울주군청사 개발 재검토…“사업비 부담”
    • 입력 2022-11-21 23:13:58
    • 수정2022-11-21 23:24:00
    뉴스9(울산)
[앵커]

울산시가 옛 울주군청사 터에 추진하려던 공영개발 계획을 재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사업비가 크게 는데다, 부동산 경기 침체로 사업성이 떨어졌기 때문입니다.

신건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리포트]

남구 옥동 옛 울주군청 땅입니다

2017년 울주군이 신청사로 옮겨가면서 지금은 빈터로 남아있습니다.

울산대공원과 생활편의시설이 밀집해있어, 울산의 노른자 땅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전임 송철호 울산시장은 행복주택과 공영주차장 등 공영개발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는데 최근 제동이 걸렸습니다.

공영개발이 계획된 옛 울주군청 부지입니다.

지금은 건물도 철거돼 아무것도 남아 있지 않은데요.

울산도시공사는 최근 울산시에 사업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전했습니다.

사업비 부담이 크게 늘어났기 때문입니다.

당초 책정된 사업비는 천 96억 원.

하지만 최근 원자재 가격 상승과 금리 인상으로 400억 원 이상 늘었습니다.

여기에 부동산 경기까지 침체 되면서 당초 186억 원에 달했던 임대 예상수익은 20억 원으로 크게 줄어들었고, 울산시가 내년부터 긴축재정을 예고한 상태여서 큰 부담을 지긴 어려운 상황입니다.

[울산시 관계자/음성변조 : "작년부터 지금 원자재 값이 많이 오르지 않았습니까. 총 공사비 대비 10% 올라도 그 정도 금액이 나와버리니까…. 도시공사에서 증감이 많으니까 서로 다시 한번 협의를 해보자는 그런 의미인거죠."]

울산시는 사업 규모를 축소해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울산도시공사와 협의 중이라며, 민영개발 등 사업을 전면 재검토하는 단계는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설계 변경이 이뤄질 경우 착공 시기는 빨라도 내년에나 가능해 개발은 늦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신건입니다.

촬영기자:김용삼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