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예산 낭비” vs “사업 속도내야”…‘신청사 계획 수정’ 여야 신경전
입력 2022.11.23 (21:43) 수정 2022.11.23 (22:04)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청주시에 대한 시의회의 첫 행정사무감사에서 신청사 건립 문제가 핵심 쟁점으로 떠올랐습니다.

대폭 수정된 청주시의 신청사 건립 계획을 두고 여·야의 의견이 극명하게 엇갈렸습니다.

이규명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청주시의회 도시건설위원회의 첫 행정사무감사.

민선 8기 들어 전면 수정된 신청사 건립 계획이 논란이 됐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은 논란을 빚고 있는 옛 청사 본관의 가치에 대한 전문가 검증을 요구했습니다.

[허철/청주시의원/더불어민주당 소속 : "설계에 대한 왜색 논란이 짙다고 하면 뭐가 아쉽고 두려운 게 있어서 검증을 안 하는 거죠."]

국제공모로 선정된 기존 설계안의 폐기로 낭비되는 예산에 대한 책임 추궁도 이어졌습니다.

[신민수/청주시의원/더불어민주당 소속 : "100억 원 가까운 세금이 낭비된다면 그 책임은 누구에게 있다고 생각하십니까?"]

이에 대해 청주시는 사업 규모 축소로 설계 재공모가 불가피하다고 해명했습니다.

[백두흠/청주시 공공시설과장 : "행안부에서 투자심사가 재검토 의결된 사항입니다. 의회 별동 건립 이런 사항이 추가됐기 때문에 (기존 설계로는) 실현이 불가능하므로..."]

반면 국민의 힘은 사업 속도와 기회비용 등을 고려해 사업 변경이 필요하다며 청주시에 힘을 보탰습니다.

[박봉규/청주시의회/국민의힘 소속 : "기존의 설계도 자체가 너무 심하게 변경이 돼서 설계 자체로서의 가치가 없어진 겁니다."]

[이종민/청주시의회/국민의힘 소속 : "2015년에 건물을 지었으면 3천억 원이면 될 걸 2025년에 지었더니 5천억 원 들었다, 그거에 대한 매몰 비용 발생의 책임은 누구에게 있습니까."]

청주시가 본관 철거 비용이 포함된 내년도 예산안을 시의회에 제출한 가운데, 다음 달 9일 시작되는 내년도 예산안 심사에서도 팽팽한 여야 갈등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규명입니다.

촬영기자:최승원
  • “예산 낭비” vs “사업 속도내야”…‘신청사 계획 수정’ 여야 신경전
    • 입력 2022-11-23 21:43:09
    • 수정2022-11-23 22:04:44
    뉴스9(청주)
[앵커]

청주시에 대한 시의회의 첫 행정사무감사에서 신청사 건립 문제가 핵심 쟁점으로 떠올랐습니다.

대폭 수정된 청주시의 신청사 건립 계획을 두고 여·야의 의견이 극명하게 엇갈렸습니다.

이규명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청주시의회 도시건설위원회의 첫 행정사무감사.

민선 8기 들어 전면 수정된 신청사 건립 계획이 논란이 됐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은 논란을 빚고 있는 옛 청사 본관의 가치에 대한 전문가 검증을 요구했습니다.

[허철/청주시의원/더불어민주당 소속 : "설계에 대한 왜색 논란이 짙다고 하면 뭐가 아쉽고 두려운 게 있어서 검증을 안 하는 거죠."]

국제공모로 선정된 기존 설계안의 폐기로 낭비되는 예산에 대한 책임 추궁도 이어졌습니다.

[신민수/청주시의원/더불어민주당 소속 : "100억 원 가까운 세금이 낭비된다면 그 책임은 누구에게 있다고 생각하십니까?"]

이에 대해 청주시는 사업 규모 축소로 설계 재공모가 불가피하다고 해명했습니다.

[백두흠/청주시 공공시설과장 : "행안부에서 투자심사가 재검토 의결된 사항입니다. 의회 별동 건립 이런 사항이 추가됐기 때문에 (기존 설계로는) 실현이 불가능하므로..."]

반면 국민의 힘은 사업 속도와 기회비용 등을 고려해 사업 변경이 필요하다며 청주시에 힘을 보탰습니다.

[박봉규/청주시의회/국민의힘 소속 : "기존의 설계도 자체가 너무 심하게 변경이 돼서 설계 자체로서의 가치가 없어진 겁니다."]

[이종민/청주시의회/국민의힘 소속 : "2015년에 건물을 지었으면 3천억 원이면 될 걸 2025년에 지었더니 5천억 원 들었다, 그거에 대한 매몰 비용 발생의 책임은 누구에게 있습니까."]

청주시가 본관 철거 비용이 포함된 내년도 예산안을 시의회에 제출한 가운데, 다음 달 9일 시작되는 내년도 예산안 심사에서도 팽팽한 여야 갈등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규명입니다.

촬영기자:최승원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