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주시, 출근·등교시간대 시내버스 배차 간격 줄이기로
입력 2022.11.23 (21:59) 수정 2022.11.23 (22:01)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전주시는 다음 달부터 출근·등교 시간대 버스 승객이 몰리는 전북혁신도시와 만성동, 삼천동 일대 시내버스 노선에 예비 차량을 투입해 배차 간격을 10분으로 줄이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전주 비전대학교에서 출발하는 110번 버스와 완주 이서에서 출발해 전북혁신도시를 경유하는 165번 버스 운행이 늘어납니다.

전주시는 지난 6월, 버스 노선 부분 개편 이후 지켜본 결과, 혁신동과 만성동, 삼천동 등에서 출근시간대 운행하는 버스보다 승객 수요가 많다고 밝혔습니다.
  • 전주시, 출근·등교시간대 시내버스 배차 간격 줄이기로
    • 입력 2022-11-23 21:59:02
    • 수정2022-11-23 22:01:30
    뉴스9(전주)
전주시는 다음 달부터 출근·등교 시간대 버스 승객이 몰리는 전북혁신도시와 만성동, 삼천동 일대 시내버스 노선에 예비 차량을 투입해 배차 간격을 10분으로 줄이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전주 비전대학교에서 출발하는 110번 버스와 완주 이서에서 출발해 전북혁신도시를 경유하는 165번 버스 운행이 늘어납니다.

전주시는 지난 6월, 버스 노선 부분 개편 이후 지켜본 결과, 혁신동과 만성동, 삼천동 등에서 출근시간대 운행하는 버스보다 승객 수요가 많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