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22 FIFA 카타르월드컵
한 총리, ‘거리 응원’ 광화문광장 안전 점검…“작은 위험에도 대응”
입력 2022.11.24 (17:00) 수정 2022.11.24 (17:06) 월드컵 뉴스
한덕수 국무총리가 카타르월드컵 거리 응원이 열릴 서울 광화문광장을 미리 찾아 안전 대책을 점검했습니다.

한 총리는 오늘(24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을 방문해, 서울시와 종로경찰서 등 관계기관으로부터 준비 상황을 보고받고, 합동종합상황실 등을 확인했습니다.

오늘 거리 응원에는 주최 측인 '붉은악마'와 관계기관에서 인력 1,300여 명이 안전 관리에 투입됩니다.

관계기관은 응원 인파의 밀집도를 낮추기 위해 안전 펜스를 설치하고, 구역별로 밀집도를 관리하기로 했습니다.

또 경기 시작 6시간 전쯤부터는 버스 정류소를 임시로 폐쇄하고, 필요하면 지하철은 5호선 광화문역에서 무정차하도록 할 계획입니다. 버스와 지하철을 증편해 운행하고 막차 시간은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한 총리는 관계 부처에 "아주 작은 위험이라도 감지되는 즉시 신속히 대응해 끝까지 안전하고 편안한 경기 관람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 총리, ‘거리 응원’ 광화문광장 안전 점검…“작은 위험에도 대응”
    • 입력 2022-11-24 17:00:10
    • 수정2022-11-24 17:06:02
    월드컵 뉴스
한덕수 국무총리가 카타르월드컵 거리 응원이 열릴 서울 광화문광장을 미리 찾아 안전 대책을 점검했습니다.

한 총리는 오늘(24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을 방문해, 서울시와 종로경찰서 등 관계기관으로부터 준비 상황을 보고받고, 합동종합상황실 등을 확인했습니다.

오늘 거리 응원에는 주최 측인 '붉은악마'와 관계기관에서 인력 1,300여 명이 안전 관리에 투입됩니다.

관계기관은 응원 인파의 밀집도를 낮추기 위해 안전 펜스를 설치하고, 구역별로 밀집도를 관리하기로 했습니다.

또 경기 시작 6시간 전쯤부터는 버스 정류소를 임시로 폐쇄하고, 필요하면 지하철은 5호선 광화문역에서 무정차하도록 할 계획입니다. 버스와 지하철을 증편해 운행하고 막차 시간은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한 총리는 관계 부처에 "아주 작은 위험이라도 감지되는 즉시 신속히 대응해 끝까지 안전하고 편안한 경기 관람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