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전·충남 화물연대 파업에 수백 대 멈춰…“안전운임제 지속해야”
입력 2022.11.24 (19:13) 수정 2022.11.24 (19:55) 뉴스7(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화물연대의 총파업으로 대전과 충남에서도 화물차 수백 대가 멈춰 섰습니다.

상당수 업체들이 파업 전 상품을 조기 출하해 당장 큰 차질이 빚어지지는 않았지만 노동계와 정부가 강대강 대치를 이어가고 있어 파업 장기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최선중 기자입니다.

[리포트]

화물차 기사 4백여 명이 차량 운행을 멈추고 대전 산업단지에 모였습니다.

부산과 경남지역에 타이어와 제지 등을 실어나르는 화물차 기사들입니다.

["안전운임제 품목 확대로 국민안전 보장하라."]

이들은 정부가 지난 6월 파업 이후, '안전운임제' 3년 연장을 약속했지만, 최소 운임을 주지 않는 운송사나 화물주에게 과태료를 부과하는 강제조항이 빠져 '속 빈 강정'에 불과하다고 주장합니다.

이 '안전 운임제'를 강제성이 있는 원래 제도대로 지속하고 적용 품목도 확대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조순동/화물차 기사/경력 42년 : "(최소 운임을 주지 않는) 운송사나 화주를 처벌하는 조항이 다 삭제가 됐어요. 삭제된 그 내용 가지고 지속한다는 건 운전자들을 우롱하는 것이죠."]

당진 현대제철과 서산 대산공단에서 철강과 화학제품을 실어나르는 화물차 백여 대도 멈춰 섰습니다.

이번 파업으로 대전은 한국타이어의 하루 출하량이 4분의 1로 줄었지만 충남은 현대제철과 대산공단 입주 업체들이 파업 전 상품을 조기 출하해 당장 큰 차질은 빚어지지 않았습니다.

[송창훈/충청남도 교통정책과 주무관 : "(자가용 화물차 중에) 유상 운송이 가능한 차량은 2천5백여 대로 파악되고 있고요. 자가용 화물차의 유상운송 허가 간소화와 홍보를 통해 집단 운송거부 장기화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한편, 대전과 충남경찰은 운송 방해 등 불법행위에 엄정 대응 방침을 밝히고 현장에 경찰 병력 천여 명을 투입했지만 물리적 충돌은 빚어지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최선중입니다.

촬영기자:박평안
  • 대전·충남 화물연대 파업에 수백 대 멈춰…“안전운임제 지속해야”
    • 입력 2022-11-24 19:13:43
    • 수정2022-11-24 19:55:07
    뉴스7(대전)
[앵커]

화물연대의 총파업으로 대전과 충남에서도 화물차 수백 대가 멈춰 섰습니다.

상당수 업체들이 파업 전 상품을 조기 출하해 당장 큰 차질이 빚어지지는 않았지만 노동계와 정부가 강대강 대치를 이어가고 있어 파업 장기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최선중 기자입니다.

[리포트]

화물차 기사 4백여 명이 차량 운행을 멈추고 대전 산업단지에 모였습니다.

부산과 경남지역에 타이어와 제지 등을 실어나르는 화물차 기사들입니다.

["안전운임제 품목 확대로 국민안전 보장하라."]

이들은 정부가 지난 6월 파업 이후, '안전운임제' 3년 연장을 약속했지만, 최소 운임을 주지 않는 운송사나 화물주에게 과태료를 부과하는 강제조항이 빠져 '속 빈 강정'에 불과하다고 주장합니다.

이 '안전 운임제'를 강제성이 있는 원래 제도대로 지속하고 적용 품목도 확대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조순동/화물차 기사/경력 42년 : "(최소 운임을 주지 않는) 운송사나 화주를 처벌하는 조항이 다 삭제가 됐어요. 삭제된 그 내용 가지고 지속한다는 건 운전자들을 우롱하는 것이죠."]

당진 현대제철과 서산 대산공단에서 철강과 화학제품을 실어나르는 화물차 백여 대도 멈춰 섰습니다.

이번 파업으로 대전은 한국타이어의 하루 출하량이 4분의 1로 줄었지만 충남은 현대제철과 대산공단 입주 업체들이 파업 전 상품을 조기 출하해 당장 큰 차질은 빚어지지 않았습니다.

[송창훈/충청남도 교통정책과 주무관 : "(자가용 화물차 중에) 유상 운송이 가능한 차량은 2천5백여 대로 파악되고 있고요. 자가용 화물차의 유상운송 허가 간소화와 홍보를 통해 집단 운송거부 장기화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한편, 대전과 충남경찰은 운송 방해 등 불법행위에 엄정 대응 방침을 밝히고 현장에 경찰 병력 천여 명을 투입했지만 물리적 충돌은 빚어지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최선중입니다.

촬영기자:박평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