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150년 후 남기고 싶은 ‘나의 국보’는?
입력 2022.11.25 (09:47) 수정 2022.11.25 (09:58)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150년 후에 나의 국보는 무엇일까?' 라는 이색 주제의 전시회가 도쿄 국립박물관에서 화제 속에 열리고 있다고 합니다.

[리포트]

일본인들에게 150년 뒤 자신들의 국보는 무엇일까?

도쿄 국립박물관에서 열리고 있는 '150년 후 국보전'을 통해 엿볼 수 있습니다.

할머니를 끔찍이 사랑한 손자는 발로 움직이는 할머니의 재봉틀은 국보로 꼽았습니다.

어릴 적 사용하던 책상을 촬영한 사진을 출품한 50대 남성은 자신의 집에 사진 속 책상 모습을 그대로 구현하고 있습니다.

[사카모토 다카시/책상 출품자 : "같은 반 여자애가 장난으로 쓴 거예요. 어린아이 글씨죠. 좋은 추억입니다."]

작은 물고기들이 표본처럼 진열돼 있는 이 전시품은 국물을 내는 데 사용하는 말린 생선들입니다.

부모님이 경영하는 해산물 제조 판매 회사에 다니는 누마타 씨의 국보입니다.

[누마타 유키오/출품자 : "국물용 말린 생선이 국보가 될 정도로 중요한 것으로서 관심을 가져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박물관 측은 저마다 사연을 담은 국보 345건을 접수해 국보 후보로 선정된 67건을 전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 일본, 150년 후 남기고 싶은 ‘나의 국보’는?
    • 입력 2022-11-25 09:47:28
    • 수정2022-11-25 09:58:16
    930뉴스
[앵커]

'150년 후에 나의 국보는 무엇일까?' 라는 이색 주제의 전시회가 도쿄 국립박물관에서 화제 속에 열리고 있다고 합니다.

[리포트]

일본인들에게 150년 뒤 자신들의 국보는 무엇일까?

도쿄 국립박물관에서 열리고 있는 '150년 후 국보전'을 통해 엿볼 수 있습니다.

할머니를 끔찍이 사랑한 손자는 발로 움직이는 할머니의 재봉틀은 국보로 꼽았습니다.

어릴 적 사용하던 책상을 촬영한 사진을 출품한 50대 남성은 자신의 집에 사진 속 책상 모습을 그대로 구현하고 있습니다.

[사카모토 다카시/책상 출품자 : "같은 반 여자애가 장난으로 쓴 거예요. 어린아이 글씨죠. 좋은 추억입니다."]

작은 물고기들이 표본처럼 진열돼 있는 이 전시품은 국물을 내는 데 사용하는 말린 생선들입니다.

부모님이 경영하는 해산물 제조 판매 회사에 다니는 누마타 씨의 국보입니다.

[누마타 유키오/출품자 : "국물용 말린 생선이 국보가 될 정도로 중요한 것으로서 관심을 가져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박물관 측은 저마다 사연을 담은 국보 345건을 접수해 국보 후보로 선정된 67건을 전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