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호영 “화물연대 파업, 명분도 정당성도 없어”
입력 2022.11.25 (14:41) 수정 2022.11.25 (14:48) 정치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화물연대 파업을 두고 “명분도 없고 정당성도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오늘(25일)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정부는 파업이 계속되면 운송 개시 명령을 내릴 수도 있고, 불법 행위에 대행 무관용 원칙으로 엄정하게 대응하겠다고 했다. 당연히 그래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민주노총은 현재 화물, 학교, 병원, 철도를 포함하는 릴레이 파업을 계획하고 있다”며 “민주노총이 계속 이 길을 간다면 멀지 않아 성난 민심의 파도에 휩쓸려 소멸될 것이 분명하다”고 말했습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민주노총 노동자들은 대부분 소득 상위 10%의 기득권층”이라며 “그러면서도 약자 흉내를 내면서 주기적으로 파업을 일으키고, 입으로는 정의를 외치면서 고용세습과 같은 불공정을 저질러 왔다”고 주장했습니다.

국민의힘 성일종 정책위의장도 오늘 회의에서 “화물연대의 파업으로 전국 12개 항만 컨테이너 반출입량이 평시 대비 40% 아래로 떨어졌다”고 주장하며 “국민의 피해가 점점 커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화물연대에 묻는다. OECD 국가 중 운임과 처벌을 법으로 정한 나라가 있나?”라며 “화물연대가 주장하는 안전운임제는 우리나라를 제외하면 전 세계에서 호주 단 한 곳만 시행한적이 있고, 이것도 2주 만에 폐지했다”고 말했습니다.

성 정책위의장은 화물연대가 주장하는 안전운임제 품목 확대에 대해선 “파업의 본질과 전혀 다른 문제”라고 규정했습니다.

이어 “품목 확대를 요구하는 자동차 캐리어, 위험물 등 품목은 소득도 이미 타 운송업종보다 높고, 규격화와 표준화가 곤란하다”며 “자신의 세력 확대를 위해 물류 시스템을 인질로 잡아 정치적 이득을 보겠다는 민주노총의 정략적 계산”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민주노총의 이익을 위해 나라 경제를 혼란에 빠뜨릴 수 없다”며 “이제 그만 일터로 돌아가시기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주호영 “화물연대 파업, 명분도 정당성도 없어”
    • 입력 2022-11-25 14:41:36
    • 수정2022-11-25 14:48:21
    정치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화물연대 파업을 두고 “명분도 없고 정당성도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오늘(25일)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정부는 파업이 계속되면 운송 개시 명령을 내릴 수도 있고, 불법 행위에 대행 무관용 원칙으로 엄정하게 대응하겠다고 했다. 당연히 그래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민주노총은 현재 화물, 학교, 병원, 철도를 포함하는 릴레이 파업을 계획하고 있다”며 “민주노총이 계속 이 길을 간다면 멀지 않아 성난 민심의 파도에 휩쓸려 소멸될 것이 분명하다”고 말했습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민주노총 노동자들은 대부분 소득 상위 10%의 기득권층”이라며 “그러면서도 약자 흉내를 내면서 주기적으로 파업을 일으키고, 입으로는 정의를 외치면서 고용세습과 같은 불공정을 저질러 왔다”고 주장했습니다.

국민의힘 성일종 정책위의장도 오늘 회의에서 “화물연대의 파업으로 전국 12개 항만 컨테이너 반출입량이 평시 대비 40% 아래로 떨어졌다”고 주장하며 “국민의 피해가 점점 커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화물연대에 묻는다. OECD 국가 중 운임과 처벌을 법으로 정한 나라가 있나?”라며 “화물연대가 주장하는 안전운임제는 우리나라를 제외하면 전 세계에서 호주 단 한 곳만 시행한적이 있고, 이것도 2주 만에 폐지했다”고 말했습니다.

성 정책위의장은 화물연대가 주장하는 안전운임제 품목 확대에 대해선 “파업의 본질과 전혀 다른 문제”라고 규정했습니다.

이어 “품목 확대를 요구하는 자동차 캐리어, 위험물 등 품목은 소득도 이미 타 운송업종보다 높고, 규격화와 표준화가 곤란하다”며 “자신의 세력 확대를 위해 물류 시스템을 인질로 잡아 정치적 이득을 보겠다는 민주노총의 정략적 계산”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민주노총의 이익을 위해 나라 경제를 혼란에 빠뜨릴 수 없다”며 “이제 그만 일터로 돌아가시기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