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하나 둘, 번쩍” 시민 구조대, 만취 차량에 깔린 할머니 구해
입력 2022.11.25 (21:46) 수정 2022.11.25 (21:59) 뉴스9(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서귀포시에서 골목길을 걷던 할머니가 음주운전 차량에 치여 깔리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그런데 사고를 목격한 시민들이 차량을 번쩍 들어 올려 할머니를 구조했습니다.

신익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저쪽으로 들까. 이쪽으로만. 이리 와주세요."]

담벼락을 들이받은 차량 주위로 사람들이 모여듭니다.

["하나, 둘, 셋."]

십여 명이 차량을 둘러싸고 한쪽을 들어 올립니다.

["아직 놓지 마세요. 놓지 마세요."]

이들이 차량을 들고 버티는 사이 다른 사람들이 차 아래에 깔려 있던 할머니를 구조합니다.

골목을 걷던 70대 할머니가 만취한 운전자가 몰던 차량에 치인 건 어제 오후 4시 20분쯤.

사고 현장을 목격한 시민들이 너나 할 것 없이 구조에 나선 겁니다.

[김규성/서귀포시 동홍동 : "차를 들 수밖에 없겠더라고요. 그래서 들어서 사람을 먼저 빼야겠다. 우선 사람부터 살리자."]

구조가 긴박했던 순간이었는데, 시민구조대가 차량을 번쩍 들어 올려 할머니를 구할 수 있었습니다.

하굣길의 중학생들도 힘을 보탰습니다.

[강권우/서귀포중학교 3학년 : "하교하는 길에 우연히 사고 장면을 목격했고, 할머니께서 깔려 계신 걸 보고 일단 도와드려야겠다는 생각으로 달려가서."]

구조가 늦어질 경우 자칫 목숨을 잃을 뻔한 할머니를 119구조대가 오기도 전에 시민들이 구했습니다.

할머니는 다리와 가슴 부위를 다쳤지만, 생명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사고를 낸 70대 운전자는 음주 운전으로 면허가 취소된 상태에서 또다시 술을 마신 채 차를 몰았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을 훨씬 웃돈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이 운전자를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과 음주, 무면허 운전 혐의 등으로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신익환입니다.

촬영기자:장하림
  • “하나 둘, 번쩍” 시민 구조대, 만취 차량에 깔린 할머니 구해
    • 입력 2022-11-25 21:46:50
    • 수정2022-11-25 21:59:54
    뉴스9(제주)
[앵커]

서귀포시에서 골목길을 걷던 할머니가 음주운전 차량에 치여 깔리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그런데 사고를 목격한 시민들이 차량을 번쩍 들어 올려 할머니를 구조했습니다.

신익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저쪽으로 들까. 이쪽으로만. 이리 와주세요."]

담벼락을 들이받은 차량 주위로 사람들이 모여듭니다.

["하나, 둘, 셋."]

십여 명이 차량을 둘러싸고 한쪽을 들어 올립니다.

["아직 놓지 마세요. 놓지 마세요."]

이들이 차량을 들고 버티는 사이 다른 사람들이 차 아래에 깔려 있던 할머니를 구조합니다.

골목을 걷던 70대 할머니가 만취한 운전자가 몰던 차량에 치인 건 어제 오후 4시 20분쯤.

사고 현장을 목격한 시민들이 너나 할 것 없이 구조에 나선 겁니다.

[김규성/서귀포시 동홍동 : "차를 들 수밖에 없겠더라고요. 그래서 들어서 사람을 먼저 빼야겠다. 우선 사람부터 살리자."]

구조가 긴박했던 순간이었는데, 시민구조대가 차량을 번쩍 들어 올려 할머니를 구할 수 있었습니다.

하굣길의 중학생들도 힘을 보탰습니다.

[강권우/서귀포중학교 3학년 : "하교하는 길에 우연히 사고 장면을 목격했고, 할머니께서 깔려 계신 걸 보고 일단 도와드려야겠다는 생각으로 달려가서."]

구조가 늦어질 경우 자칫 목숨을 잃을 뻔한 할머니를 119구조대가 오기도 전에 시민들이 구했습니다.

할머니는 다리와 가슴 부위를 다쳤지만, 생명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사고를 낸 70대 운전자는 음주 운전으로 면허가 취소된 상태에서 또다시 술을 마신 채 차를 몰았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을 훨씬 웃돈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이 운전자를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과 음주, 무면허 운전 혐의 등으로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신익환입니다.

촬영기자:장하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