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코로나19, 기저질환자에 더 큰 영향…“감염병 지표 세분화해야”
입력 2022.11.28 (13:56) 수정 2022.11.28 (13:59) 사회
코로나19는 기저질환자 등에게 더 치명적인 영향을 미치고 사회 경제적 영향도 다양할 수 있는 만큼 감염병 대응 지표들을 보다 세분화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코로나19 특별대응단은 오늘(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례브리핑을 열고, 감염병 위기대응을 위한 사회·경제지표 구축 필요성과 함께 활용방안을 발표했습니다.

오늘 브리핑에 참석한 홍석철 국가감염병위기대응자문위원회 사회경제분과위원은 감염병 위기가 미치는 영향을 모니터링해 취약계층 지원과 방역 정책 등에 활용할 수 있도록 ‘사회·경제지표’ 구축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이 같은 지표 구축의 타당성을 검토하기 위해 자문위는 사회, 경제, 위기인식 등 3가지 영역에서 감염병 위기의 영향을 분석했습니다.

분석 결과, 사회 영역에서는 코로나19 유행 이후 특히 의료 접근성의 변화가 컸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확산된 2020년 3월 이후 외래 내원과 응급실 이용 등 의료 이용이 빠르게 줄었으며, 이후 백신 접종과 거리두기 해제 등으로 다시 늘었으나 예년 수준을 회복하지는 못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의료 접근성 감소는 모든 국민에게 영향을 미친다기보다는 기저질환자나 고령층 등이 적기에 의료 이용을 하지 못하는 문제가 크다며, 이 같은 문제가 장기적으로 악화하지 않도록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자문위는 강조했습니다.

경제적으로는 코로나19 유행으로 카드사용 등 소비가 크게 줄고 유행 완화 이후에는 다시 늘어나는 양상을 보였으며, 지출이 감소할 때는 여가나 음식, 숙박 등 소상공인 관련 업종의 타격이 컸습니다.

다만, 올해 들어서는 유행 때도 소비가 크게 줄어들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 코로나19에 대한 위험 인식이 달라진 것으로 평가됐습니다.

특히, 코로나19 위험인식에 대한 정기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올해 3~4월 거리두기 해제 이후에는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하다고 여기는 비중이 빠르게 줄었고, 지난 여름 유행 당시에도 심각하다는 인식은 과거 유행 때만큼 증가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자문위는 이 같은 분석 결과 등을 토대로, 감염병 위기와 방역 정책에 따라 사회·경제지표가 유의미하게 변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향후 해당 지표를 보다 세분하고 고도화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습니다.

무엇보다 감염병 위기에 취약한 계층을 파악해 선제 대응과 효율적 지원으로 사회·경제적 영향을 최소화하는 것이 지표 개발의 중요한 목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위기계층의 파악과 신속한 지원을 위해서는 공공과 민간의 유용한 데이터가 적시에, 세부적으로 제공될 수 있도록 정부 부처를 비롯한 민간의 협력이 중요하다며, 정부의 지속적인 관심과 연구를 촉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코로나19, 기저질환자에 더 큰 영향…“감염병 지표 세분화해야”
    • 입력 2022-11-28 13:56:32
    • 수정2022-11-28 13:59:48
    사회
코로나19는 기저질환자 등에게 더 치명적인 영향을 미치고 사회 경제적 영향도 다양할 수 있는 만큼 감염병 대응 지표들을 보다 세분화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코로나19 특별대응단은 오늘(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례브리핑을 열고, 감염병 위기대응을 위한 사회·경제지표 구축 필요성과 함께 활용방안을 발표했습니다.

오늘 브리핑에 참석한 홍석철 국가감염병위기대응자문위원회 사회경제분과위원은 감염병 위기가 미치는 영향을 모니터링해 취약계층 지원과 방역 정책 등에 활용할 수 있도록 ‘사회·경제지표’ 구축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이 같은 지표 구축의 타당성을 검토하기 위해 자문위는 사회, 경제, 위기인식 등 3가지 영역에서 감염병 위기의 영향을 분석했습니다.

분석 결과, 사회 영역에서는 코로나19 유행 이후 특히 의료 접근성의 변화가 컸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확산된 2020년 3월 이후 외래 내원과 응급실 이용 등 의료 이용이 빠르게 줄었으며, 이후 백신 접종과 거리두기 해제 등으로 다시 늘었으나 예년 수준을 회복하지는 못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의료 접근성 감소는 모든 국민에게 영향을 미친다기보다는 기저질환자나 고령층 등이 적기에 의료 이용을 하지 못하는 문제가 크다며, 이 같은 문제가 장기적으로 악화하지 않도록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자문위는 강조했습니다.

경제적으로는 코로나19 유행으로 카드사용 등 소비가 크게 줄고 유행 완화 이후에는 다시 늘어나는 양상을 보였으며, 지출이 감소할 때는 여가나 음식, 숙박 등 소상공인 관련 업종의 타격이 컸습니다.

다만, 올해 들어서는 유행 때도 소비가 크게 줄어들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 코로나19에 대한 위험 인식이 달라진 것으로 평가됐습니다.

특히, 코로나19 위험인식에 대한 정기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올해 3~4월 거리두기 해제 이후에는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하다고 여기는 비중이 빠르게 줄었고, 지난 여름 유행 당시에도 심각하다는 인식은 과거 유행 때만큼 증가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자문위는 이 같은 분석 결과 등을 토대로, 감염병 위기와 방역 정책에 따라 사회·경제지표가 유의미하게 변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향후 해당 지표를 보다 세분하고 고도화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습니다.

무엇보다 감염병 위기에 취약한 계층을 파악해 선제 대응과 효율적 지원으로 사회·경제적 영향을 최소화하는 것이 지표 개발의 중요한 목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위기계층의 파악과 신속한 지원을 위해서는 공공과 민간의 유용한 데이터가 적시에, 세부적으로 제공될 수 있도록 정부 부처를 비롯한 민간의 협력이 중요하다며, 정부의 지속적인 관심과 연구를 촉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코로나19 팩트체크
기자 정보